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제주 /서울 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

 

10년이면 충분하다.

박근혜 적폐, 의료민영화의 핵심, 제주 녹지국제영리병원 청산!

- 문재인 정부는 의료민영화 중단 약속을 실질적으로 이행해야 한다 -

 

오늘(730) 국내 첫 영리병원으로 알려진 제주 녹지국제병원찬반 토론회를 시작으로 영리병원 제주 공론조사위 공식 일정이 시작된다. 시민사회는 정말 오랜 기간 동안 영리병원이 가져올 문제들을 지적하며 싸워왔다. 그 사이 정권이 세 번 바뀌었고, 녹지국제병원을 국내 영리병원 1호로 허가하려던 박근혜는 국민의 심판으로 감옥에 있다.

 

우리는 지난 정권 하에서 영리병원 도입은 그 자체가 가진 문제 때문에, 각종 투기와 불법적 문제들이 개입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 수차례 경고한바 있다. 그리고 제주 영리병원 도입 역사는 실제 온갖 부정 부패로 얼룩진 역사 그 자체다.

첫 번째 박근혜가 허가하려던 싼얼 병원은 CEO가 각종 부정으로 중국 감옥에 수감돼 허가가 취소됐다. 두 번째 허가하려던 중국 녹지그룹의 경우, 2 투자자가 사실상 국내 성형외과병원이 운영하는 서울리거’(首尔丽格‘) 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그 사업계획서가 취소됐다. 세 번째 녹지그룹의 영리병원 사업계획 역시 미래의료재단이라는 국내 의료법인과 연결돼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있다. (별첨자료 1) 이는 시민사회단체가 애초에 지적했듯이 녹지국제병원은 사실상 국내 의료기관들이 편법으로 영리병원으로 진출하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는 예견 그대로다.

 

이미 제주도민은 10명 중 7명이 제주에 영리병원 허가를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영리병원은 의료민영화의 핵심으로 병원의 공익적 역할을 아예 사적 이익추구 영역으로 내주는 것을 의미한다. 영리병원은 병원에 투자한 부자들에게 더 많은 이윤 배당을 목적으로 한다. 이 때문에 병원 인건비와 치료에 드는 재료비등을 줄여 의료서비스 질 저하와 그로 인한 사망률까지도 높다. 건강보험 환자는 받지도 않고, 의료비가 2배 이상 비싸고, 미용 성형이나 일부 부유층들의 건강관리를 목적으로 설립되는 주식회사형 병원을 제주도민들이 반대하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

 

문제는 영리병원은 그 병원만의 문제로 한정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뱀파이어 효과로 알려진 것처럼 영리병원은 주변 의료기관들을 전염시켜 전체 의료비를 올리고 영리화시키는 감염원이다. 관리 통제가 가능한 공공의료기관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고 민간의료기관이 90퍼센트가 넘는 국내 의료환경은 의료영리화에 매우 취약하다. 따라서 제주 영리병원 허용은 중국 부동산 기업인 녹지그룹과 소수 투자자들의 이윤을 위해 제주도민의 의료 이용 환경을 영리화 위험에 내맡기는 것과 다름없다.

 

현재 제주 영리병원이 숙의형공론조사위원회를 거치게 된 것은 시민사회의 지속적인 항의운동 덕분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표를 얻기 위해 영리병원 허가를 더 밀어붙이지 못했다. 결국 외국인 환자만 받는 것으로 녹지국제영리병원을 허가하자는 제주도지사의 꼼수는 시민사회에 의해 거부되었고, 이는 공론조사위원회로 넘어갔다.

 

시민사회단체가 제주 운동본부를 통해 받은 공문서에 의하면 지난 2017911일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제주도 원희룡 지사에게 외국의료기관(녹지국제병원) 질의와 관련해, “(문재인)정부는 의료 공공성을 훼손하는 의료 영리화 정책을 추진하지 않을 것임을 밝힌 바 있음을 알려드립니다라는 회신을 비공식 공문을 통해 전달한 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별첨자료 2) 우리는 의료 영리화 정책을 중단할 것이라는 약속을 했던 문재인정부가 비공개가 아니라 국민들 앞에 제주 영리병원을 반대한다는 공식적 입장을 표명할 것을 요구한다. “의료비 폭등을 야기하는 의료 영리화를 막고, 공공성을 강화하겠다다고 약속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약속이 재확인 되어야 하는 시점이다.

 

제주지역 언론을 통해 알려진 바에 의하면, 중국 녹지자본은 공론조사위원회 참여를 보이콧하겠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주도는 영리병원을 유치업자처럼 토론회를 강행, 중국 녹지자본의 이해를 대변하는 발제자로 나서고 있다. 제주도 내 국내 첫 영리병원 허가가 바람직한가에 대한 도민 찬반 토론회임에도 불구하고 녹지국제병원유치 관련 토론회인 것처럼 일방적 홍보하기를 하고 있다. 제주도의 편파적 홍보와 불공정한 태도에도 불구하고 시민사회는 영리병원의 문제를 알리기 위해 이번 공론조사위에 반대 토론자로 참여한다. 제주도의 편파적 권력 남용으로도 영리병원을 반대하는 제주도민의 목소리를 억누르고 침묵하도록 만들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함이다.

 

제주 녹지국제 영리병원 공론조사위는 제주도민만이 아니라 전국에서 이를 지켜보고 있는 수 많은 시민들이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10년이면 충분하다. 제주도민의 건강권과 삶의 터전을 지키는 것보다 우선하는 것은 없다. 의료비 폭등, 의료서비스 질 저하, 제주도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의료적폐 영리병원을 청산하라. ()

 

2018730

의료민영화 저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

의료영리화 저지와 의료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공동성명] 문재인 정부는 의료민영화 중단 약속을 실질적으로 이행해야 한다 file 2018-07-30 460
11327 [성명] 폭염농성 108일차 노동부는 무력화된 산재예방제도 개선 대책 즉각 마련하라. 2018-07-27 631
11326 [보도자료] “전쟁은 끝났다, 평화의 시대를 열자” 7.27평화행동 & 종전퍼포먼스 file 2018-07-27 581
11325 [기자회견문] 쌍용자동차 해고자 전원복직 문재인 대통령과 마힌드라 회장은 약속을 이행하라 2018-07-26 475
11324 [보도자료]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조직위원회 발족 기자회견 file 2018-07-26 425
11323 [성명] 유성기업 노조파괴 지시한 현대차가 주범이고, 편파 수사한 검찰은 공범이었다. 2018-07-26 874
11322 [취재요청]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조직위원회 발족 기자회견 2018-07-25 527
11321 [공동성명] 박근혜 정부의 의료적폐, 의료민영화 재추진 중단하라 2018-07-25 403
11320 [보도자료] 쌍용차지부 故 김주중 조합원 명예회복과 해고자 전원복직을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7-25 394
11319 [취재요청] 문재인정부, 쌍용자동차 마힌드라 회장 약속이행촉구 전국동시다발 기자회견 2018-07-24 406
11318 [성명] 삼성직업병 피해자 조정 합의를 환영하며 최종 결실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2018-07-24 493
11317 [추도성명]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황망한 죽음을 애도합니다. 2018-07-23 1636
11316 [성명] 친위쿠데타를 기도한 자들을 모두 색출하고 즉각 체포하라. 2018-07-21 761
11315 [성명] KTX 해고승무원의 승리를 해고노동자 모두의 승리로 만들자. 2018-07-21 626
11314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7/22~7/29) 2018-07-20 609
11313 [취재요청] 간접고용철폐! 직접고용쟁취!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7-20 456
11312 [논평] 김학용 신임 환노위원장은 ‘선무당 사람 잡는다’는 말을 새겨야 한다. 2018-07-18 427
11311 [보도자료] (정책보고서) 미국 최저임금 현황과 인상효과 file 2018-07-17 566
11310 [보도자료] 한국지엠 불법파견, 정부 해결촉구 기자회견 2018-07-17 388
11309 [보도자료] 적폐청산 의지없는 국방장관 필요없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촉구 기자회견 2018-07-17 35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