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보도자료]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 상원 통과를 위한 국제연대 기자회견>

발신

모두를위한낙태죄폐지공동행동

수신

각 언론사 사회부, 여성 담당 기자

발신일

2018. 8. 8. ()

문의/담당

모두를위한낙태죄폐지공동행동 집행위원회

나영 (공동행동 정책교육팀,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집행위원장) 010-5468-0518

문설희 (모낙폐 연대조직팀, 사회진보연대 활동가) 010-8779-0227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 상원통과를 위한 국제연대 기자회견>

- 일시장소 : 201888일 수요일 오전 11, 아르헨티나 대사관 앞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2동 녹사평대로 206)

진행순서

 

아르헨티나의 임신중지 합법화 법안 지지 국제행동 경과

사회자 김진영 (모두를 위한 낙태죄 폐지 공동행동, 사회진보연대 활동가)

 

발언1 : 합법적이고 안전한 임신중지 권리를 위한 아르헨티나의 행동을 지지합니다!

봉혜영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여성위원장)

 

발언2 : ‘모두를위한낙태죄폐지공동행동의 이후 활동 계획

나영 (모두를 위한 낙태죄 폐지 공동행동 정책교육팀장,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집행위원장)

 

퍼포먼스

 

기자회견문 낭독

 

주최 : 모두를 위한 낙태죄폐지 공동행동 (건강과대안, 녹색당, 불꽃페미액션, 사회변혁노동자당, 사회진보연대, 성과재생산포럼,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여성위원회, 장애여성공감, 전국학생행진,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페미당당, 페미몬스터즈,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의전화 이상 16개 단체)

문의 : 나영 (모낙폐 정책교육팀,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집행위원장) 010-5468-0518 문설희 (모낙폐 연대조직팀, 사회진보연대 활동가) 010-8779-0227 / 이메일 safeabortionforall@gmail.com 트위터 @safe_abortion_

 

 

안녕하십니까. 16개 단체로 구성된 모두를위한낙태죄폐지공동행동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등 시민사회단체는 오늘 88일 수요일 오전 11시 아르헨티나 대사관 앞에서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 상원 통과를 위한 국제연대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아르헨티나의 임신중지 합법화 법안을 지지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습니다.

 

아르헨티나는 지난 614일 하원 의회에서 임신 14주까지 임신중지를 허용하도록 하는 법안이 가결되었습니다. 해당 법안은 오늘 88일 상원 의회에서의 표결 예정입니다. 한국과 유사하게 임신중지가 형법 상 엄격하게 금지되어 있는 아르헨티나에서 낙태죄 폐지는 각계각층의 요구였습니다. 합법적이고 안전한 임신중지를 위한 전국적 행동의 결과 아르헨티나는 이제 역사적인 순간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 역사적인 순간에 함께하고자 모두를위한낙태죄폐지공동행동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등 시민사회단체는 아르헨티나의 임신중지 합법화 법안 지지를 위한 국제서명운동과 해시태그 액션에 적극 동참하였고, 88일에는 아르헨티나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 상원 통과를 위한 지지의 뜻을 밝힌 후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운동의 상징인 초록색 스카프에 연대의 마음을 담아 퍼모먼스를 진행했습니다.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 상원통과를 위한 국제행동의 날인 88일에는 한국 외에도 전 세계의 아르헨티나 대사관, 광장, 거리에서 다채로운 국제행동이 전개되었습니다. ‘낙태죄 폐지는 전 세계 여성의 권리와 존엄을 위한 요구입니다. 아르헨티나의 승리는 우리 모두의 승리가 될 것입니다.

 

아래에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 상원 통과를 위한 국제연대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전문을 첨부합니다.

 

 

[첨부]

- <8/8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 상원 통과를 위한 국제연대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

 

 


 

[기자회견문]

낙태죄 폐지는 거스를 수 없는 세계적 흐름이다!”

-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 상원통과를 위한 국제행동의 날에 -

 

한국과 유사하게 임신중지가 엄격하게 금지되어 있는 아르헨티나에서 낙태죄 폐지는 사회각계각층의 간절한 요구였다. 합법적이고 안전한 임신중지의 권리를 위해 오랜 기간 전국적인 캠페인을 전개하며 사회적 논의를 거친 끝에, 아르헨티나에서는 비로소 임신 14주까지 합법적으로 임신중지가 가능한 길이 열렸다. 지난 614일 아르헨티나 하원 의회에서 임신 14주까지 임신중지를 허용하도록 하는 법안이 가결되고, 해당 법안은 오늘 88일 상원 의회에서 표결 예정이다. 아르헨티나는 역사적인 순간을 앞두고 있다.

 

우리는 이 순간을 함께 하고자 한다. 아르헨티나의 승리의 기운은 이미 지난 7월 한국에 전달된 바 있다. 모두를위한낙태죄폐지공동행동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여성위원회 등 56개 단체가 공동주최한 <77일 낙태죄 퍼레이드 - “여기서 끝내자!”>에 세계 각국의 국제연대메시지가 발표되었고, 아르헨티나 여성들은 단결을 통해 우리는 성공한다.”며 한국의 낙태죄 폐지를 위한 운동에 지지의 뜻을 보내왔다. 이제 우리가 연대할 차례이다.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 상원통과를 위해 오늘 우리는 이곳에서 전 세계인들과 함께 행동한다.

 

오늘 전 세계의 아르헨티나 대사관 앞에서, 광장에서, 거리에서, 아르헨티나의 임신중지 합법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울려 퍼지고 있다. 우리는 아르헨티나의 임신중지 합법화 법안 지지를 위한 국제 서명 운동과 해시태그 액션에 적극 동참하고, 오늘은 한국의 아르헨티나 대사관 앞에서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 상원 통과를 위한 지지의 뜻을 밝힌다. 오늘 우리가 두른 초록색 스카프는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운동의 상징이자 낙태죄 폐지를 위해 저항하는 전 세계 여성들과의 강한 연대의 표시이다.

 

낙태죄 폐지는 전 세계 여성의 권리와 존엄을 위한 요구이다. 불법화된, 안전하지 못한 임신중지로 인해 전 세계 수많은 여성들이 목숨을 잃고 건강을 위협 당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매년 50만 명이 전문적인 의료조치 없는 낙태로 인해 생명을 위협받고 있으며, 1983년 이래 3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안전하지 않은 낙태로 인해 목숨을 잃었다. 한편 아르헨티나에서 예외적으로 허용했던 임신중지 사유는 정신적으로 장애가 있는 여성의 경우였다. 국가는 사회적으로 불리하거나 열악한 조건에 있는 생명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보장하기 위한 국가적, 사회적 책임은 방기하며 오히려 생명을 선별하는 폭력을 자행해 왔다.

 

우리는 결혼유무, 이주상태, 성적지향 및 성별정체성, 장애와 질병, 경제적 차이와 상관없이 자신의 섹슈얼리티와 모성을 실천할 수 있는 실질적인 권리를 보장하고 이를 실행할 수 있는 조건을 마련할 것을 요구한다. 보다 안전한 임신중지 시술을 위한 의료진 교육과 미프진(인공유산유도제) 사용을 보장하고, 누구나 안전하고 건강하게 임신을 중단할 수 있도록 최선의 의료적 선택지와 의료 환경을 제공할 것을 요구한다.

 

낳을 권리와 낳지 않을 권리가 억압당한 채 출산의 의무와 낙태죄라는 낙인 사이에서 설 자리를 잃어왔던 여성들이 역사를 다시 써내려가고 있다. 2016년의 폴란드에 이어 2018년 아일랜드, 아르헨티나, 브라질 등 세계 곳곳에서 낙태죄 폐지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낙태죄 폐지는 거스를 수 없는 세계적 흐름이다. 오늘이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안이 통과되는 역사적인 날이 되기를 바란다. 아르헨티나의 승리는 우리 모두의 승리가 될 것이다!

 

지금당장, 임신중지 합법화하라!

Aborto Legal Ya!

Abortion rights now!

  

 

201888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 상원통과를 위한 국제연대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모두를 위한 낙태죄폐지 공동행동 (건강과대안, 녹색당, 불꽃페미액션, 사회변혁노동자당, 사회진보연대, 성과재생산포럼,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여성위원회, 장애여성공감, 전국학생행진,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페미당당, 페미몬스터즈,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의전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337 [취재요청]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촉구!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8-08 182
» [보도자료]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 상원 통과를 위한 국제연대 기자회견 2018-08-07 119
11335 [논평] 중대범죄 피의자 이재용을 감싸고도는 문재인정부가 위태롭다. 2018-08-06 330
11334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8/6~8/12) 2018-08-03 471
11333 [논평] 고용노동부의 노조파괴 범죄 가담자 돌려막기 인사발령은 철회되어야 한다. 2018-08-02 529
11332 [성명]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 권고안 거부는 적폐연장 선언, 조건 없이 이행해야 한다. 2018-08-02 507
11331 [성명] 13년 동안 권고만 한 <폭염 시 작업 중지> 즉각 법제화 하라. 2018-08-02 1886
11330 [논평]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에 입 빌려 준 문성현 위원장은 자성하고 자중해야 한다. 2018-08-02 572
11329 [지엠범대위 성명] 부평2공장 1교대제 전환, 한국지엠 노동자에 더 이상 고통을 요구하지 마라 file 2018-08-01 266
11328 [공동성명] 문재인 정부는 의료민영화 중단 약속을 실질적으로 이행해야 한다 file 2018-07-30 236
11327 [성명] 폭염농성 108일차 노동부는 무력화된 산재예방제도 개선 대책 즉각 마련하라. 2018-07-27 389
11326 [보도자료] “전쟁은 끝났다, 평화의 시대를 열자” 7.27평화행동 & 종전퍼포먼스 file 2018-07-27 340
11325 [기자회견문] 쌍용자동차 해고자 전원복직 문재인 대통령과 마힌드라 회장은 약속을 이행하라 2018-07-26 206
11324 [보도자료]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조직위원회 발족 기자회견 file 2018-07-26 181
11323 [성명] 유성기업 노조파괴 지시한 현대차가 주범이고, 편파 수사한 검찰은 공범이었다. 2018-07-26 573
11322 [취재요청]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조직위원회 발족 기자회견 2018-07-25 276
11321 [공동성명] 박근혜 정부의 의료적폐, 의료민영화 재추진 중단하라 2018-07-25 131
11320 [보도자료] 쌍용차지부 故 김주중 조합원 명예회복과 해고자 전원복직을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7-25 148
11319 [취재요청] 문재인정부, 쌍용자동차 마힌드라 회장 약속이행촉구 전국동시다발 기자회견 2018-07-24 173
11318 [성명] 삼성직업병 피해자 조정 합의를 환영하며 최종 결실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2018-07-24 26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