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20181025()

남정수 대변인 010-6878-3064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적폐청산-노조 할 권리-사회대개혁을 위한

민주노총 11월 총파업 돌입 선포 기자회견

 

일시 : 20181025() 10

장소 : 민주노총 13층 대회의실

 

1. 취지

- 노동적폐청산과 노조 할 권리 노조법 개정 쟁취, 국민연금개혁과 사회안전망 강화, 공공부문 비정규직 자회사전환 저지와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등 사회대개혁을 위한 민주노총 11월 총파업 투쟁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 민주노총은 중앙위원회와 대의원대회에서 이미 1121일 적폐청산-노조 할 권리-사회 대개혁 총파업투쟁 돌입을 결의했고, 위원장 등 지도부 현장순회와 각 가맹조직의 결의로 총파업 조직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 그러나 민주노총의 23018 하반기 총파업은 1121일 하루 파업이 아닌 지금부터 11월 말까지 관통하며 완강하게 전개될 것이며 그 정점이 1121일 총파업이 될 것입니다.

 

- 실제 1019일 고용노동부 산하기관인 잡월드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관련 자회사 강요에 맞서 공공운수노조 잡월드 분회가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했습니다. 특수고용노동자들은 1020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조법 2조 개정을 요구하며 6,000명 이상이 참여한 특고 최대 규모의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진행했고, 당일 전교조 또한 법외노조 취소 등을 요구하는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전개했습니다.

 

- 민주노총의 11월 총파업 투쟁은 이미 돌입했습니다. 민주노총 각 지역본부는 1027일 적폐청산-노조 할 권리-사회대개혁 총파업 투쟁승리 결의대회를 지역별로 개최합니다. 이와 함께 1030일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 경고파업을 주축으로 국민연금개혁-사회안전망 쟁취 민주노총 결의대회, 119일 공무원노조 6000여명 이상이 참여하는 10년만의 대규모 연가투쟁, 1110일 건설산업연맹 총력결의대회와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총력 상경투쟁, 1110일 전태일열사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등 1121일 총파업대회까지 지속되는 큰 투쟁들이 이어집니다.

 

- 이에 민주노총의 11월 총파업 돌입을 공식적으로 선포하고, 총파업 투쟁의 요구와 의제계획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주요 투쟁돌입 가맹조직들과 함께 진행합니다.

 

2. 진행계획

여는 발언 : 김명환 위원장 / 11월 총파업 총력투쟁 돌입 의미와 요구의제

 

11월 총파업 총력투쟁 투쟁 돌입 가맹조직 대표자 발언

 

공공운수노조 최준식 위원장

-자회사 저지 직접고용 정규직전환 및 연금개혁 등 총파업 총력투쟁 요구와 계획

 

금속노조 황우찬 사무처장

-산별교섭 법제화-복수노조교섭창구단일화 폐기 11.21 총파업 돌입 요구와 계획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

-해직자 원직복직-노동3권 쟁취-정치기본권 쟁취 11.9 연가투쟁 요구와 계획

 

보건의료노조 나순자 위원장

-보건의료인력법 제정-의료민영화 중단-노조 할 권리 확보 11월 총파업 총력투쟁 요구와 계획

 

서비스산업연맹 이선규 부위원장

-유통서비스 노동자 건강권 쟁취-사회서비스공단 설립 공약이행-학교비정규직 노동자의 온전한 정규직화 11월 총파업 총력투쟁 계획

 

건설산업연맹 홍순관 위원장 직무대행

-건설현장 노동조건 개선 등 11.10 총력 결의대회 요구와 계획

 

총파업 돌입 선포 기자회견문 낭독


적폐청산-노조 할 권리-사회대개혁을 위한

민주노총 11월 총파업 돌입 선포 기자회견문

 

우리는 오늘 적폐청산-노조 할 권리-사회대개혁을 위한 11월 총파업 총력투쟁 돌입을 선포한다. 특수고용노동자들의 노조 할 권리, 자회사 강요에 맞선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투쟁으로 11월 총파업 총력투쟁은 이미 시작되었다. 11월 한 달을 관통하는 완강한 투쟁으로 1121일 전 조직이 참여하는 총파업투쟁을 반드시 성사시킬 것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16개월이다. 한반도 정세 변화를 이끌어왔지만 촛불의 요구였고 노동자들의 바람이었던 노동자의 삶과 한국 사회를 바꾸는 변화는 지체되거나 심지어 퇴행하고 있다. 더 이상 대통령의 입과 정부의 약속이행만 기다리고 바라보고 있을 수 없다. 당리당략으로 날을 새고 노동자의 권리를 빼앗는 법에는 여야 없이 야합으로 한통속이 되는 국회에 청원만 해서는 길이 없음도 확인했다.

 

적폐청산 공언에 절대적 지지를 보냈지만 적폐중의 적폐인 양승태 사법적폐는 아직도 그대로다. 소득주도 성장과 최저임금 16.4% 인상결정은 일장춘몽이었다. 산입범위를 넓혀 도로 뺏어갔고, 속도조절과 차등적용 등 추가개악까지 공론화 하고 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 선언으로 큰 기대를 했지만 전환율은 미미하고 전국 곳곳 공공기관에서는 자회사 강요로 도로 비정규직 시대로 내몰고 있다.

 

마땅히 정부가 앞장서 추진해야 할 ILO핵심협약 비준과 특수고용노동자, 간접고용노동자, 교사-공무원의 노조 할 권리 등 기본권 보장 과제는 사회적 대화기구에 떠넘겨져 있고, 사용자의 반대와 정부 공익위원의 어정쩡한 입장에 그 처리가 불투명한 상태다. 사회안전망을 강화해 사각지대를 없애고 노후빈곤을 막기 위한 연금개혁과제는 기금고갈 공포마케팅을 앞세워 더 내고 덜 받는 개악공세에 직면해 있다.

 

문재인 정부가 노동정책 후퇴와 규제완화 등 친 재벌 친 기업 정책으로 퇴행하는 틈새로 자유한국당, 조선일보 등 수구보수 세력의 공세가 사납다. 가짜뉴스를 앞세운 고용세습 프레임으로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에 제동을 걸고, 민주노총에 대한 공격을 전 방위적으로 하고 있는데도 김동연 장관 등 친 자본 관료세력들은 그에 부화뇌동하고 있다. 노동정책 후퇴가 자본의 공격을 불러오고, 자본의 공격에 더 퇴행하는 악순환이 벌어지고 있다.

 

민주노총 11월 총파업 총력투쟁은 더 이상 기다릴 수 없고 후퇴를 지켜볼 수만 없다는 절박한 투쟁결의다. 우리는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을 문재인정부에 맡겨놓거나 의존하지 않을 것이다. 재벌비호세력이 가득한 국회는 더욱더 그러하다.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한 노동법 개정과 복수노조 교섭창구단일화 등 노동악법 철폐 또한 교섭과 함께 투쟁을 기본으로 쟁취해 나갈 것이다.

 

11월 총파업은 ILO핵심협약 비준과 노동법 개정 쟁취를 위한 총파업이다. 11월 총파업은 국민연금 보장성을 강화하고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온전한 정규직화를 위한 총파업이다. 11월 총파업은 하나 둘 씩 파기되는 대통령 공약이행을 강제하고, 친 재벌 기조로 기울고 있는 정부정책의 후퇴를 멈춰 세우는 파업이다.

 

11월 총파업 총력투쟁은 이미 시작되었다. 1027일 지역별 총파업투쟁 승리 결의대회, 1030일 연금개혁 사회안전망쟁취 결의대회, 119일 공무원노조의 대규모 연가투쟁, 1110일 건설산업연맹,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총력투쟁과 전태일열사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로 힘을 모아 1121일 적폐청산-노조 할 권리-사회대개혁 총파업투쟁으로 달려갈 것이다. 나아가 민주노총은 2020년까지 지속적인 총파업 총력투쟁과 노동-진보-민중 연대투쟁으로 사회대개혁을 열어나갈 것이다.

 

20181025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487 [취재요청] 국민연금 개혁! 사회안전망 쟁취!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10-29 259
11486 [취재요청] 비정규직 집단 해고 자회사 강행 중단! 잡월드 직접고용 재논의 촉구! 기자회견 2018-10-29 388
11485 [보도자료] 박근혜 퇴진촛불 2주년 대회 2018-10-27 291
11484 [보도자료] 김원창 열사정신 계승! 공공부문 비정규직 철폐! 자회사 전환 중단! 노정교섭 촉구! 총파업 투쟁승리! 민주노총 수도권 결의대회 file 2018-10-27 286
11483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0/29~11/4) 2018-10-26 447
11482 [보도자료] 위험의 외주화 금지! 원청책임 및 처벌강화! 노동자 참여확대! 입법 쟁취 민주노총 투쟁 결의대회 file 2018-10-26 419
11481 [취재요청] 적폐청산-노조 할 권리-사회대개혁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승리 지역별 결의대회 개최 2018-10-26 279
11480 [보도자료]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중간착취 혈세낭비 자회사 전환 반대! 현장 노동자 실태 증언 file 2018-10-26 249
11479 [보도자료] 2018 정기국회 민주노총 8대 입법과제 및 현안 요구 file 2018-10-25 1338
11478 [취재요청]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중간착취 혈세낭비 자회사 전환 반대! 현장 노동자 실태 증언 2018-10-25 351
11477 [성명] 자멸의 길을 가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망발을 멈추고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에 나서라. 2018-10-25 245
11476 [취재요청] 위험의 외주화 금지! 원청책임 및 처벌강화! 노동자 참여확대 입법 쟁취! 민주노총 투쟁 결의대회 2018-10-25 225
» [보도자료] 적폐청산-노조 할 권리-사회대개혁을 위한 민주노총 11월 총파업 돌입 선포 기자회견 file 2018-10-25 1295
11474 [보도자료] 노조 할 권리 보장 없는 ‘노동존중 사회’는 허구다. 문재인 정부 규탄 특수고용노동자 기자회견 2018-10-25 220
11473 [취재요청] 특수고용 노조 할 권리 보장 없는 ‘노동존중 사회’는 허구다. 문재인 정부 규탄 특수고용노동자 기자회견 2018-10-24 236
11472 [성명] 노동시간 노동법 개악 추진, 파국을 부르는 악수가 될 것이다. 2018-10-24 593
11471 [취재요청] 적폐청산-노조 할 권리-사회대개혁을 위한 민주노총 11월 총파업 돌입 선포 기자회견 2018-10-24 333
11470 [취재요청] 10/24(수) 촛불 2주년 대회 기자회견 2018-10-24 243
11469 [성명] 문재인 정부는 136명 공무원 해직자를 그대로 두고 ‘정의와 상식’을 말할 자격 없다. 2018-10-23 359
11468 [추도성명] 김원창 지회장을 죽음으로 내몬 자회사 강요를 중단하고 직접고용 하라. 2018-10-23 33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