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검경은 비정규 노동자 탄압을 중단하라

비정규 노동자 체포와 구속시도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경찰이 18일 비정규직 노동자 6명이 청와대를 배경으로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사진을 찍었다는 이유로 이들을 강제해산하고 체포했다. 금지된 장소에서 집회를 했다는 이유였다.

경찰의 이날 강제해산과 현행범체포는 공권력 남용일 뿐만 아니라 명백한 위법이다. 경찰은 금지된 장소에서의 집회를 해산하려면 집시법 20조에 따라 종결선언자진해산요청3회 이상 해산명령을 한 후에야 직접 해산할 수 있다.

그러나 경찰은 이러한 기본적인 절차조차 지키지 않고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팔을 꺾고 입을 틀어막은 채 피켓을 빼앗은 뒤, 사지를 들어 경복궁 안으로 몰아넣어 격리시켰다. 그 과정에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바닥에 내동댕이쳐 머리와 허리까지 다치게 만들었다.

경찰 물리력은 최소한도로 행사돼야 한다. 특히 집회의 자유와 같은 헌법상 기본권과 관련된 행위에 대한 물리력 행사는 더욱 신중해야 한다. ‘비정규직 이제 그만이라는 활자와 목소리가 청와대 앞 포토존 앞으로 오는 순간 사람의 생명·신체에 위해를 끼치거나 재산에 중대한 손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긴급한 경우가 되는 것인가. 또 다른 김용균이 발생하지 않도록 비정규직 없애고 위험의 외주화 철폐하자는 목소리가 즉각 제압해야할 만큼 위험한 것인가.

경찰은 체포한 비정규직 노동자 6명 중 5명을 19일 오후 석방했지만, 여전히 1명을 1시간 40분가량 조사한 이후에는 어떠한 조사도 하지 않고 유치장에 감금시켜놓고 있다. 검찰과 경찰은 청와대 포토존 앞에서의 사건만으로는 구속사유가 되지 않으니, 이미 남대문 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별개의 사건을 병합해 구속영장을 신청/청구할 계획이라고 한다.

유치장에 감금돼 있는 비정규직 노동자는 도망 우려가 없을 뿐만 아니라 모든 사건은 채증돼 있기 때문에 증거인멸 우려도 없다. 무엇보다 위법한 현행범 체포로 구속한 상태에서 이미 경찰 조사가 끝난 별건을 병합해 구속영장을 신청/청구하는 것은 수사시관이 가진 영장 신청/청구권을 남용하는 것이다.

경찰과 검찰은 당장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탄압을 중단해야 한다. 노동자를 자신들 앞에 무릎 꿇리고 길들이려는 시도는 무의미하다. 우리는 청와대 앞으로 갈 것이다. 작은 비판의 목소리조차 허용하지 않으려한다면, 그 푸른 지붕에 대고 비정규직 이제 그만’, ‘김용균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을 지금보다 100배는 더 크게 외칠 것이다.

 

2019119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660 [취재요청] 노조혐오 검찰 규탄 민주노총 긴급 기자회견 2019-01-22 258
11659 [보도자료] 한-EU FTA 13장 분쟁해결절차 정부간 협의차 방한한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면담 file 2019-01-22 232
11658 [취재요청] 양승태 구속처벌, 사법농단 피해 원상회복 촉구 민주노총 기자회견 2019-01-21 197
» [성명] 비정규 노동자 체포와 구속시도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1-19 481
11656 [보도자료] 태안화력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투쟁승리 전국노동자대회 2019-01-19 526
11655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1~1/27) 2019-01-18 363
11654 [취재요청] 가압류 당한 녹지국제병원 허가 철회 및 원희룡 도지사 퇴진 촉구 기자회견 2019-01-18 195
11653 [취재요청] 태안화력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투쟁승리 전국노동자대회 2019-01-18 235
11652 [취재요청] 한국서부발전 고용노동부 특별감독 결과에 대한 유가족과 대책위 입장 발표 기자회견 2019-01-16 276
11651 [취재요청] 산재·재난·참사 유가족과 피해자 공동기자회견 2019-01-16 217
11650 [취재요청]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재출범과 국내의료기관 우회 진출 녹지국제병원 철회 촉구 기자회견 2019-01-15 196
11649 [담화문] 펄펄 살아 뛰는 현장을 믿고 사회대개혁으로 나아갑니다 2019-01-14 385
1164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14~1/20) 2019-01-11 481
11647 [취재요청] “사법농단 몸통 양승태를 즉각 구속처벌하라!” 2019-01-10 212
11646 [취재요청] 청년비정규직 고 김용균 죽음 한 달, 유가족과 시민대책위 대정부 요구 및 향후계획 발표 기자회견 2019-01-10 257
11645 [취재요청] 교섭을 통한 고용보장 수용과 파인텍지회 문제해결 촉구 민주노총 산별대표자 긴급 기자회견 [1] 2019-01-10 282
11644 [논평] 시작은 창대했으나 미약해지는 정책의지, 좀 더 다질 필요가 있다 2019-01-10 425
11643 [지엠범대위 성명] 카허 카젬의 불법 앞에 선 검찰의 칼, 아직도 잠들어있는가 2019-01-10 117
11642 [성명]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는 인간 삶의 테두리 안에 머물러 달라 2019-01-10 157
11641 [취재요청] 진실은폐, 작업재개 시도 서부발전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9-01-09 16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