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201921()

김형석 대변인 010-8756-9752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모든 노동자의 노동권과 사회공공성 쟁취

민주노총 2월 총파업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1. 취지

- 한국경제 둔화 움직임에 따라 총자본은 2019년 연 초부터 정부와 국회를 압박해 소득주도성장 정책무력화와 노동자 희생 정책을 전방위적으로 펼치고 있습니다.

- 특히 재벌과 경제관료, 보수정당, 보수언론 등 재벌 특혜 세력들은 최저임금 인상과 소득주도성장이 위기의 원인이라는 왜곡공세를 펼치며 정부 친재벌 정책에 개입하고 있습니다.

- 이런 가운데 고 김용균 노동자 사망사고의 근본원인인 공공부문 비정규직은 정규직 전환이 파행지연되고 있으며, 2월 국회에서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제도 개악을 예고한 정부와 국회는 진작 했어야할 ILO 핵심협약 비준으로 거래하려하는 한편, 의료민영화 추진도 포기하지 않고 있습니다.

- 민주노총은 노동자민중의 생존권을 담보로 친재벌 정책과 노동권 개악을 강행하는 일은 무슨 일이 있어도 막아내겠습니다. 모든 노동자의 소중한 노동권과 사회공공성을 지키는 투쟁에 조직의 역량을 기울일 것입니다.

- 이러한 민주노총의 의지와 계획을 밝히는 2월 총파업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의 많은 취재와 보도를 당부 드립니다.

 

2. 개요

- 일시와 장소 : 20192110시 국회 정문 앞

- 주요의제 : 비정규직철폐 /최저임금법개악저지 / 탄력근로제개악저지 /ILO핵심협약비준쟁취 / 제주국제녹지영리병원 건립 저지

- 참석 :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등 임원 및 가맹산하조직 대표자 (사회 : 김형석 대변인)

- 진행 (사회 : 김형석 대변인)

기조 발언 :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최저임금 개악저지, 1만원 쟁취 : 이양진 민주일반연맹 위원장

비정규직 철폐 :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

영리병원 : 박민숙 보건의료노조 부위원장

ILO핵심협약비준 : 신승민 금속노조 수석부위원장

기자회견문 낭독 : 이경옥 서비스연맹 사무처장


<민주노총 2월 총파업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문>


우리는 국민적 지지와 기대를 받고 출범했던 정권이 지지율과 경기지표 하락을 맞을 때 어떤 행보를 취해왔는지 너무나 잘 알고 있다.

노동자가 국가경제의 일주체로 대접받을 때라고는 오로지 책임과 고통을 나눠 질 때뿐이고, 노동조합이 힘을 얻거나 언제라도 상황이 바뀌면 원한 적도 없는 귀족작위를 얻어 양보와 거래의 대상이 됐을 뿐이다.

정부가 책임과 고통분담 운을 떼면, 평소 그리 앙숙이던 여야 정당들은 국회에서 일제히 합을 맞춰 그나마 국제 기준에도 못 따라가는 제도를 뜯어 고쳤다. 소득 양극화도 노동조합이 주범이요, 재벌갑질로 중소기업과 자영업자가 몰락해도 노동조합의 잘못이요, 노조가 싫다며 노동자를 차로 깔아뭉개고 사장이 멀쩡한 공장을 버리고 해외로 도망가도 노동조합 잘못이었다.

문재인 정부와 여당, 보수야당도 다르지 않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공약했지만 민간부문의 모범이 되기는커녕 곳곳에 넘쳐나는 비정규직은 줄어들 줄 모른 채 회사가 떠넘긴 산업재해 위험을 온 몸으로 감수하고 있다.

소득주도 성장의 유일한 상징처럼 된 최저임금은 한 해 반짝 인상되더니 산정범위 확대로 도로 아미타불, 이제는 결정방식만 뒤바꾸면 합리적으로 조정과 인상이 이뤄지는 듣도 보도 못한 기적이 일어날 판이다.

저녁이 있는 삶을 위해 52시간 노동시간 제한을 도입했지만 역시 탄력근로 단위기간을 확대하면 초장시간 노동하던 노동자들은 그나마 받던 초과노동 수당마저 빼앗기게 생겼다.

설을 앞둔 오늘이지만, 국회는 정부가 정해놓은 모범답지를 받아 들고 노동자에게 빼앗고 뜯어낼 법 개악을 고심하고 있다.

누구보다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책임지고 고민해야 할 입법부와 행정부는 의료산업을 돈벌이로 해석해 영리병원 설립을 고집하고 있으며, 최소한 국제 기준에 맞춰 누구나 노조에 가입하고 활동할 권리와 자유를 보장하라는 외침은 20년이 지나도록 나중에타령을 벗어나지 못하다 이제는 개악 법안과의 거래 대상이 됐다.

민주노총에게 다시 양보하고 물러서라는 요구는 25백만 노동자와 그 가족에게 삶의 일부를 떼어 재벌과 그들의 특혜동맹인 보수정당, 보수언론에게 내주라는 말과 동일하다.

그만하라! 불안정 장시간 노동과 저임금으로 뽑아먹는 무능한 경영계 놀음 집어치우고, 국민의 안전과 헌법상 권리를 재벌특혜동맹에 퍼주며 금배지 유지하는 정치 놀음 그만두라.

2월 국회에서 끝내 노동자 요구와 절규를 무시한다면, 민주노총은 조직이 가진 모든 역량을 쏟아 부어 총파업총력투쟁으로 맞서겠다. 우리는 승리한다. 노동자가 승리한다.

 

20192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첨부]

민주노총 2월 투쟁 계획

 

2월 총파업총력투쟁 조직화 조합원 현장선전선 및 지역 거점 선전전 진행

- 2. 11.() ~

- 매일

- 사업장별 출퇴근 선전전 및 중식선전전

- 지역본부별로 거점 농성(집권여당 당사 및 주요 지점) 시작

- 시민 선전전 개시

 

비정규직 공동 기획투쟁

- 2. 13.() ~ 15()

- 비정규 단위 담당자 및 대표자회의에서 구체화

 

비정규직 철폐, 최저임금법 개악 저지, 탄력근로제 개악 저지, ILO핵심협약 비준 쟁취, 제주국제녹지영리병원 건립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 일시 : 2월 중순 무렵

- 장소 : 국회 앞

- 참가방침 : 전국 확대간부 전체

- 민주노총가맹조직 지도부 국회 앞 농성 시작

 

노동기본권 쟁취, 노동법 개악저지 민주노총 총파업 집회

- 2월 말경

- 내용 : 지역 및 중앙지도부 농성과 두 차례 결의대회에도 불구하고 개악흐름이 지속될 경우 2월 중 민주노총 총파업 전개

- 방식과 수위는 설 연휴 이후 중앙집행위원회에서 결정

 

고 김용균 노동자 1000인 단식단 등 투쟁 계획은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논의 예정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687 [보도자료] “한미방위비분담금협정 ‘묻지마 인상’을 규탄한다” 평화행동, SOFA개정국민연대 공동 기자회견 2019-02-11 169
11686 [보도자료] 2월 12일 금강산에서 남북노동자 3단체 대표자회의 개최 2019-02-11 203
11685 [논평] 정부-여당 가업상속공제 완화 추진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11 223
11684 [성명] 한미 간 방위비 분담금 협상 가서명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10 317
11683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2/11~2/17) 2019-02-09 480
11682 [취재요청] 임이자국회의원 한정애국회의원 개악법안 발의 규탄 기자회견 2019-02-08 372
11681 [취재요청] 청년 비정규직 故김용균 노동자 민주사회장 '김용균이라는 빛' 2019-02-08 223
11680 [성명] 직업계고 산업체 파견 현장실습 개악안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08 526
11679 [성명] 고 김용균 노동자 문제 관련 당정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05 391
11678 [논평] 안희정 성폭력 유죄 판결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01 722
11677 [논평] 홈플러스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 합의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01 756
11676 [담화문] 설 명절을 맞는 1백만 민주노총 조합원을 위한 김명환 위원장 담화 2019-02-01 270
» [보도자료] 민주노총 2월 총파업․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2019-02-01 415
11674 [보도자료] 설 명절맞이 노동시민사회단체 합동기자회견 2019-02-01 149
11673 [취재요청] 설 명절맞이 노동시민사회단체 합동기자회견 2019-01-31 258
11672 [취재요청] 민주노총 2월 총파업․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2019-01-31 404
11671 [논평]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약조인식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1-31 441
11670 [취재요청] 설 전에 장례를 치룰 수 있도록 대통령이 책임져라!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9-01-29 316
11669 [보도자료] 민주노총 정기대의원대회 결과 2019-01-29 794
11668 [성명] 경사노위 사용자 추천 공익위원의 노동법 개정안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1-25 81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