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희생과 목숨을 담보로 작동하는 사회는 이제 그만

고 김용균 노동자 문제 관련 당정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먼 길을 돌아왔다.

고 김용균 노동자가 억울하게 목숨을 잃은 뒤 설 명절 전에 장례를 치르고 싶다는 고 김용균 노동자 어머니의 간절한 소망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무려 두 달 가까이 흐른 설 당일에서야 민주노총과 공공운수노조 등 시민대책위 요구를 반영한 대책을 발표했다.

뒤늦고 부족하나마 정부여당이 진상규명 등 대책을 협의해 낸 것은 자식을 차디찬 시신 안치실에 두고 겨우내 길거리에서 지낸 어머니의 초인적인 노력과, 동료를 잃은 슬픔을 투쟁으로 모아낸 공공운수 노동자들과 민주노총 숱한 조합원들의 결의, 그리고 함께 연대하고 단결한 시민사회단체가 거둔 성과다.

이제 우리에게 남은 과제는 발표 내용을 철저히 준수하고 감시해 고 김용균 노동자 죽음의 원인을 밝히고 책임을 묻는 일이다. 그리고 이 모든 비극의 원인인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과 더불어 착취와 억압의 대상인 비정규직을 철폐하는 일이다.

투쟁의 성과와 이후 과제 외에도 이번 참사는 우리 사회 노동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을 다시 던졌다. 끊임없는 산업현장 산재사고 근본 원인이 무엇인지, 정부와 기업이 내세우는 비용과 효율이 숱한 청년 인생을 갈아 부수는 것을 넘어 목숨을 앗을 만큼 가치가 있는지, 그리고 이러한 비참한 상황을 외면한 채 언제까지 정치경제적 이해관계만을 앞세워 가야하는 것인지.

민주노총은 이 같은 질문에만 머무르지 않겠다. 누군가의 희생과 목숨을 담보로 작동하는 사회를 넘어 모든 이들이 사람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사회를 위해 중단 없는 투쟁에 나서겠다. 그리고 이 같은 변화에 동의하는 모든 시민사회세력과 연대하는 사회 대개혁 투쟁을 만들어 가겠다.

 

201925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687 [보도자료] “한미방위비분담금협정 ‘묻지마 인상’을 규탄한다” 평화행동, SOFA개정국민연대 공동 기자회견 2019-02-11 169
11686 [보도자료] 2월 12일 금강산에서 남북노동자 3단체 대표자회의 개최 2019-02-11 203
11685 [논평] 정부-여당 가업상속공제 완화 추진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11 223
11684 [성명] 한미 간 방위비 분담금 협상 가서명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10 317
11683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2/11~2/17) 2019-02-09 480
11682 [취재요청] 임이자국회의원 한정애국회의원 개악법안 발의 규탄 기자회견 2019-02-08 372
11681 [취재요청] 청년 비정규직 故김용균 노동자 민주사회장 '김용균이라는 빛' 2019-02-08 223
11680 [성명] 직업계고 산업체 파견 현장실습 개악안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08 526
» [성명] 고 김용균 노동자 문제 관련 당정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05 391
11678 [논평] 안희정 성폭력 유죄 판결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01 722
11677 [논평] 홈플러스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 합의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01 756
11676 [담화문] 설 명절을 맞는 1백만 민주노총 조합원을 위한 김명환 위원장 담화 2019-02-01 270
11675 [보도자료] 민주노총 2월 총파업․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2019-02-01 415
11674 [보도자료] 설 명절맞이 노동시민사회단체 합동기자회견 2019-02-01 149
11673 [취재요청] 설 명절맞이 노동시민사회단체 합동기자회견 2019-01-31 258
11672 [취재요청] 민주노총 2월 총파업․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2019-01-31 404
11671 [논평]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약조인식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1-31 441
11670 [취재요청] 설 전에 장례를 치룰 수 있도록 대통령이 책임져라!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9-01-29 316
11669 [보도자료] 민주노총 정기대의원대회 결과 2019-01-29 794
11668 [성명] 경사노위 사용자 추천 공익위원의 노동법 개정안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1-25 81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