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국회는 최저임금 무력화 시도 중단하라!

 

20대 국회는 최저임금 무력화 국회로 역사에 기록되길 작정했는가. 수많은 민생현안과 사회개혁을 위한 법안들 앞엔 주춤거리던 여야정당들은 최저임금제도를 흠집 내고 망가뜨리는데엔 온갖 열의를 불태우고 있다. 가까스로 열린 3월 임시국회에도 최저임금 개악 논의가 우선되고 있다. 현재까지 국회에 계류 중인 최저임금법 관련 법안만 총 70개가 넘는다. 여기엔 업종규모연령에 따른 차등적용, 결정 주기 연장, 유급주휴수당의 최저임금 산입범위 포함, 결정체계 개편 등 그야말로 최저임금 제도를 난도질하는 법안이 다수 포함돼 있다. 작년 산입범위 확대로 수많은 저임금노동자들의 실질임금인상효과를 낮춘 것 도 모자라 최저임금제도 자체를 빈껍데기로 만들고자 하는 것이다. 저임금구조와 양극화 해소를 위한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의 연대조직인 최저임금연대는 최저임금의 본래 목적과 취지를 훼손하려는 국회의원과 기득권 정당들에 심각한 우려와 깊은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

 

보수야당은 사용자단체들의 핵심 민원사항인 최저임금 차등적용과 주휴수당 폐지를 추진하고 있다. 업종 또는 사업장 규모에 따라 최저임금을 차등적용하는 안은 이미 수차례의 사회적 논의에서 모두 부결된 바 있다. 차등대상을 선정하는 객관적인 기준을 마련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이미 양극화가 심각한 우리사회에 불평등을 더욱 심화시키고 사회적 갈등과 혼란을 유발할 것이기 때문이다. 유급주휴시간을 최저임금 산정 기준시간에서 제외하는 것은 월 단위 최저임금 기준시간으로 209시간을 정해왔던 관례나 주휴수당을 포함해 임금수준을 결정해온 현장의 관행을 무시하겠다는 것이며, 주휴수당 미지급을 용인해 노동자의 급격한 임금손실을 가져올 것이다.

 

여당은 당사자인 노사와의 협의와 충분한 검토 없이 졸속적으로 정부가 마련해 발표한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을 밀어붙이고 있다. 최저임금위원회 심의과정에서의 갈등완화를 위해 구간설정위원회와 결정위원회로 이원화하겠다는 제도개편취지는 대단히 비현실적이다. 옥상옥의 구조에서 갈등만 장기화시킬 뿐이다. 결정기준에 고용에 미치는 영향을 포함한다는 안 또한 발상자체가 최저임금제도의 본래 취지에 역행할 뿐만 아니라, 최저임금이 고용에 미치는 효과에 대한 논쟁이 계속되고 있는 조건에서 최저임금위원회에서의 합리적 논의를 봉쇄할 가능성이 다분하다.

 

여야 기득권정당들의 최저임금 개악안들은 결국 경기침체와 고용지표악화의 책임을 또다시 최저임금 탓으로 돌려 사용자의 요구대로 인상률을 대폭 낮추려는 시도에 불과하다. 이는 저임금을 받는 미조직노동자들의 유일한 임금인상의 출로를 국회가 앞장서 가로막는 것으로, 입법 권력의 명백한 남용이다.

 

국회가 지금 할 일은 사용자의 요구에만 귀 기울여 최저임금제도를 무력화시키는 것이 아니라, 민생현안들의 본질적 해결과 경제구조의 혁신 및 양극화 해소를 위한 법제도 개선이다. 그리고 여야 정당들은 이제 최저임금에 대한 무조건적 책임 전가와 일방적 개악 시도를 중단하고, 최저임금의 합리적 수준과 사회주체들의 상생의 방안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활성화시켜 사회적 대립과 갈등을 해소할 수 있도록 역할을 해야 한다.

 

 

2019320

최저임금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761 [논평] ILO 핵심협약 비준 논의 사용자단체 입장 발표에 대한 논평 2019-03-27 163
11760 [보도자료] #최저임금 건들지 마! 노동자선언 기자회견 file 2019-03-27 164
11759 [성명] 택시월급제 국회 논의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3-26 503
11758 [취재요청] “ #최저임금 건들지 마!” 노동자+시민 긴급선언 기자회견 2019-03-26 212
11757 [성명] ILO 핵심협약 비준 없는 노동법 개악 시도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3-26 278
11756 [취재요청] 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기본권 쟁취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개최 2019-03-26 385
11755 [보도자료] 노조 결성·지지를 이유로 구속된 중국 노동자 학생 석방 촉구 기자회견 2019-03-25 304
11754 [취재요청] 의료민영화, 보건의료 규제 개악 3법 즉각 폐기 촉구 기자회견 2019-03-25 131
11753 [논평] 이낙연 국무총리의 국회 대정부 질문 답변에 대한 입장 2019-03-22 321
11752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3/18~3/24)(수정) 2019-03-22 325
11751 [논평] 정부와 국회, 저임금·장시간 노동을 위한 ‘환장’의 조합을 찾았나 2019-03-22 219
11750 [논평] 수구세력의 ILO 핵심협약 관계 제도개선 반발에 대한 입장 2019-03-21 315
» [성명] 국회의 최저임금 무력화시도 중단을 촉구하는 최저임금연대의 입장 2019-03-20 357
11748 [취재요청] 국정농단 주범 이재용 재구속 촉구, 경영권 박탈 투쟁선포 기자회견 2019-03-20 209
11747 [취재요청] 노동자-상인 ‘을들의연대 추진위원회’ 발족 좌담회 2019-03-19 222
11746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3/18~3/24) 2019-03-15 628
11745 [논평] 고용노동부 탄력근로제 합의안 해명에 대한 입장 2019-03-13 629
11744 [보도자료][연대] 제주영리병원 사업계획서에 대한 입장 및 영리병원 즉각 철회 각계각층 선언 기자회견 2019-03-13 211
11743 [논평] 나경원 자한당 원내대표 연설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3-12 1194
11742 [보도자료] 미국의 2차 북미정상회담 파행에 대한 평화행동 각계대표 시국선언 기자회견 2019-03-11 25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