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공안경찰의 간부 압수수색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조회 수 1350 추천 수 0 2019.04.13 12:56:16

정부가 원하는 것이 공안정국이라면 피하지 않겠다

공안경찰의 간부 압수수색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공안경찰이 오늘 1030분 무렵 민주노총 사무총국 간부 4명의 자택, 차량,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유는 자한당 전당대회 사건과, 지난달 27일 전국노동자대회와 이번 달 3일 국회 앞 결의대회 때문으로 추측된다. 누가 보더라도 정부가 가진 공권력을 동원한 과도한 수사다.

우리는 자한당 전당대회 사건이 518 혐오 발언에 분노한 민주노총과 518 시민사회 단체가 기자회견에 앞서 선전물을 배포하던 가운데 자한당 아스팔트 극우파들의 폭언과 폭행으로 벌어진 폭력사태임을 수차례 밝혔다. 관련된 민주노총 간부들이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하고 있음은 물론이다.

또한 327일 전국노동자대회 이후 국회 정문 앞 충돌과 43일 국회 담장을 넘어 들어간 사건은 현행법 위반에도 불구하고 다수 미조직 노동자의 양보할 수 없는 노동권 보호를 위해 환경노동위 고용소위 참관을 요구하며 벌인 투쟁이었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3일 집회 현장에서 체포돼 3일 결의대회 이전 모든 사건을 포함해 경찰이 요구하는 조사를 성실히 받았으며, 이날 체포된 다수 가맹산하 조직 대표자들 역시 조사를 받았다. 이후 경찰로부터 출석을 요구받은 민주노총 간부 역시 개별적으로 출석조사에 협조할 의사를 밝히고 있었다.

상황이 이럼에도 경찰은 민주노총 사무총국 간부 압수수색을 강행했다. 우리는 경찰이 이렇게 무리수를 두는 배경을 알고 있다.

조선일보는 연초부터 왜곡보도나 악의적 보도를 통해 조합원 수가 급격히 늘고 있는 민주노총을 깎아내리며 노조혐오 정서를 퍼뜨리고 있다. 자한당도 이에 부화뇌동해 민주노총을 폭력집단으로 몰아세우며 노동조합이 주장하는 정당한 요구를 무시하고 오히려 재벌의 노조 공격권을 떠들어 대고 있다.

회장 일가의 파렴치하고 수치스러운 가족사를 덮고 싶은 조선일보나, 적폐정당으로 몰린 뒤에도 518 망언과 반민특위 혐오 발언으로 지탄받는 자한당이나 모두 자신의 추악한 면모를 민주노총 때리기로 회피하려는 속셈이다.

정부는 이러한 극우보수 세력에 놀아나려는 것인가. 아니면 정부가 원하는 것이 공안정국인가. 노동조합에 재갈을 물리고 찍어 누르는 가운데 국회에서 재벌 청부 법안을 통과시키고 싶은가.

민주노총은 피하지도, 도망가지도 않는다. 우리는 4월 국회가 생존권과 같은 미조직 노동자의 노동권을 부정하고 민주노조를 탄압할 법안을 강행 통과하겠다면 할 수 있는 모든 투쟁을 통해 저지하겠다. 정부는 공안탄압으로 짓누를수록 더욱 강하게 투쟁하며 단결하는 조직이 민주노총임을 잊지 말라.

 

201941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성명] 공안경찰의 간부 압수수색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4-13 1350
11800 [보도자료] 4·13 특수고용노동자 총궐기대회 2019-04-13 210
11799 [성명] 역사의식 부재한 부산시의 기습적인 강제징용노동자상 강제철거를 규탄한다! 2019-04-13 216
11798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4/15~4/21)_수정 2019-04-12 317
11797 [보도자료] 국제노동계, ILO 핵심협약 즉각 비준, 특수고용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 촉구 2019-04-12 355
11796 [취재요청] 4·13 특수고용노동자 총궐기대회 2019-04-12 242
11795 [성명] 아현지사 화재참사 원인 KT 민영화와 불법경영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4-12 133
11794 [보도자료] ILO긴급공동행동 토론회-“ILO 100년과 한국, 결사의 자유 협약 비준이 시급하다” file 2019-04-11 239
11793 [브리핑]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참석 10차 일자리위원회 관련 2019-04-10 297
11792 [취재요청] ILO긴급공동행동 토론회 “ILO 100년과 한국, 결사의 자유 협약 비준이 시급하다” 2019-04-10 168
11791 [취재요청] 국정농단, 분식회계, 노조파괴 범죄자 이재용 재구속과 경영권 박탈을 위한 집회개최 2019-04-10 189
11790 [취재요청] “미국허락 필요없다. 한미워킹그룹 해체하고 남북이 뜻을 모아 평화를 이루자”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각계 입장발표 기자회견 2019-04-10 104
11789 [논평]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과 말스트롬 통상담당 집행위원 면담에 대한 입장 2019-04-09 313
11788 [취재요청] # 미투 운동과 함께 한 민주노총 1년, 변화와 전망민주노총 조합원 의식 조사 결과 발표 및 조직문화 혁신 토론회 file 2019-04-09 156
11787 [보도자료] ILO공동행동 모든 노동자의 노동기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file 2019-04-09 184
11786 [보도자료] 민주노총 정책연구원, 대우조선해양 졸속매각 비판 이슈페이퍼 발표 file 2019-04-08 201
11785 [취재요청] ILO긴급공동행동 모든 노동자의 노동기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2019-04-08 283
11784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4/8~4/14) 2019-04-05 471
11783 [취재요청] '대기업 비정규직 원인분석과 대안' 민주노총 대기업 비정규직 실태 연구 결과 발표 file 2019-04-05 260
11782 [보도자료] 민주노총 임시대의원대회, 4월 노동법 개악 저지‧노동기본권 쟁취 총파업 총력투쟁 결의 2019-04-04 74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