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논평] 자유한국당은 국회가 머드 풀장인 줄 아는가

조회 수 286 추천 수 0 2019.04.26 16:11:28

자유한국당은 국회가 머드 풀장인 줄 아는가

자유한국당 국회 난동에 대한 민주노총 논평

 

자유한국당이 선거제와 사법제도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놓고 광기 어린 카니발리즘을 선보였다.

다수였던 시절, 당장의 이득을 누리자며 자신들이 주도해 만든 국회선진화법과 패스트트랙은 상황이 바뀌자 휴지통에 처박고, 다수의 위력을 동원해 소수 정당 동료 의원을 겁박하는 추하고 비겁한 본성을 드러냈다.

반민주적 폭정’, ‘무너지고 있는 헌법가치등을 거론하며 구호까지 외친 황교안 대표는 이 단어들이 자신의 귀에 와 박힐지언정, 자신의 입으로 다른 이에게는 할 수 없는 말인 줄은 모르는듯하다.

이 와중에 이채익 의원은 같은 당 임이자 의원 외모를 비하하고 여성을 비하하는 심각한 성희롱 발언을 거침없이 쏟아 냈고, 임 의원은 이걸 또 선한 말씀이라며 옹호하는 블랙 코미디를 선사했다.

당 대표서부터 의원들까지 부끄러움과 역겨움을 모르고 동물국회를 만들어 마음껏 욕하고, 치고받고, 울부짖으니 자유한국당은 국회가 머드 풀장인 줄 아는가.

노동자와 노동조합의 절박한 요구에는 꿈쩍 않고 짓밟기로 일관하는 자유한국당이 당리당략이 걸린 일이라면 안면을 몰수하고 너나없이 돌진하는 모습은 이 정당이 왜 적폐가 됐는지 여실히 보여준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부디 진흙탕 싸움을 벌이더라도 이성의 끈만은 놓지 말길 바란다. 원하는 바가 정치혐오를 일으켜 우리만의 리그를 만들자는 것이겠지만 그럴수록 노동자시민이 쥐고 있는 분노의 망치는 크고 높게 들릴 뿐이다. 노동자의 망치는 황 대표 발언처럼 공사장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201942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847 [보도자료] 민주노총 연구원 "문재인 정부 2년, 노동정책 평가" file 2019-05-07 442
11846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5/6~5/12) 2019-05-03 496
11845 [논평] 고용노동부의 궁색한 변명으로는 사망사고 감축 불가능하다 2019-05-02 419
11844 [보도자료] 2019년 민주노총 세계노동절 대회 2019-05-01 1106
11843 [논평] 국정과제 이행률 관련 고용노동부 보도설명자료에 대한 논평 2019-04-30 348
11842 [보도자료] 노동상담 DB 분석결과 발표 및 노동자권리찾기 캠페인 기자회견 file 2019-04-30 290
11841 [취재요청] 2019 세계노동절 대회 2019-04-29 662
11840 [취재요청] 산재·재난참사 유가족이 기업책임강화 법안발의 의원들과 함께 하는 이야기 마당 file 2019-04-28 275
11839 [보도자료] 4.27 노동자 자주평화대회 2019-04-27 319
11838 [취재요청]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 및 청년노동자 故김용균 동지 묘비 및 추모조형물 제막식 file 2019-04-26 254
11837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4/29~5/5) 2019-04-26 481
11836 [취재요청] 노동상담 DB 분석결과 발표 및 노동자권리찾기 캠페인 기자회견 2019-04-26 252
» [논평] 자유한국당은 국회가 머드 풀장인 줄 아는가 2019-04-26 286
11834 [취재요청] 4·27 노동자 자주평화대회 2019-04-26 305
11833 [취재요청] 대북제재 해제! 통일품앗이 실현! 미국반대 자주평화행진 & 통일 트랙터 출정식 file 2019-04-25 308
11832 [취재요청] 미등록 이주민 단속 실태 파악과 대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 file 2019-04-25 304
11831 [취재요청] 4.28 이주노동자 메이데이 집회 취재요청 file 2019-04-25 340
11830 [보도자료] 민주노총 간접고용 사업장 원청상대 공동교섭 요구 기자회견(사진포함) file 2019-04-24 350
11829 [취재요청] 민주노총 간접고용 사업장 원청상대 공동교섭 요구 기자회견 file 2019-04-23 453
11828 [보도자료] 2019 최악의 살인기업선정식(최종)_자료첨부 file 2019-04-23 7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