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논평] 현대중공업 위법주총에 대한 입장

조회 수 455 추천 수 0 2019.05.31 14:46:56

단결하고 연대하는 노동자 투쟁은 패배하지 않는다

현대중공업 위법주총에 대한 민주노총 논평

 

현대중공업이 재벌총수일가 사익 추구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악덕 노동탄압 사업주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한마음 회관에 모여 있던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들이 주주로서 참가가 불가능하도록 주주총회 시간과 장소를 밤도둑처럼 변경해 법인분할 안건을 날치기 통과시켰다.

현대중공업은 지부가 요구해온 단체협약 승계와 관련한 구속력 있는 약속은 모조리 거부하고, 노동자와 노동조합을 철저히 배제한 채, 오로지 재벌총수 정몽준 일가의 지배력 확장과 이윤 확대만 보장했다.

지부 조합원들이 우리사주조합을 통해 보유한 현대중공업 주식은 3%에 이른다지만, 이번 주주총회 과정에서 어떠한 권리도 행사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단협, 임금, 고용 등 생존권과 다름없는 사항은 어느 것 하나 보장받지 못했다.

심지어 조합원들이 보유한 현대중공업 주식은 물적분할로 인해 고스란히 한국조선해양 주식으로 전환된다. 현대중공업 노동자는 회사를 견제할 털끝만큼의 장치조차 남김없이 빼앗긴 셈이다. 노동자뿐만 아니다. 이후 대우조선 재벌특혜 매각이 완성되면 대우조선에 딸린 숱한 중소하청업체와 관련 노동자들이 현대중공업 자본의 탐욕에 희생될 일은 불을 보듯 뻔하다.

내용과 절차 모두 심각한 문제를 가진 이번 현대중공업 주주총회가 누구를 위한 것인지는 명확하다. 주주총회 날치기로 이득을 보는 이는 오로지 정몽준 재벌총수 일가가 유일하다. 이뿐 아니다. 조폭과 같은 경비대와 노동탄압으로 악명 높은 현대중공업이 깡통이 돼버린 회사의 단협조차 보장받지 못한 노동자에게 어떤 악행과 노조파괴를 저지를지 쉽게 예상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고용노동부 장관이라는 자는 제역할이 뭔지도 모른 채 폭력점거를 들먹이며 열심히 자본을 편들고 있다. 금속노조와 현대중공업지부의 정의로운 투쟁에 비하면 정부와 산업은행, 자본의 정책과 탄압과 탐욕은 비루하기 짝이 없다.

현대중공업 노동자에게는 터럭만큼의 잘못도 없다. 오히려, 삶의 터전과 지역사회를 지키기 위해 학살의 현장과 같은 상황에서 할 수 있는 모든 투쟁으로 최선을 다해 맞섰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노동자 불굴의 투쟁은 결코 꺾이지 않는다. 날치기는 성공했을지언정 단결하고 연대하는 노동자 투쟁은 패배하지 않는 법이다

 

201953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913 [성명] 건설노조 타워크레인 노동자의 고공농성은 노동자시민의 안전을 위한 정당한 투쟁이다. 2019-06-04 1032
11912 [논평] 한국도로공사 비정규직 대량해고에 대한 입장 2019-06-04 2428
11911 [보도자료] 최저임금 투쟁선포 동시다발 기자회견 2019-06-04 577
11910 [보도자료] 가스폭발 사망사고 살인기업 포스코, 안전감독 방치 고용노동부 규탄 기자회견 file 2019-06-03 301
11909 [논평] 한미 국방장관회담 결과에 대한 민주노총 논평 2019-06-03 279
11908 [취재요청] 최저임금 투쟁선포 동시다발 기자회견 2019-06-03 354
11907 [보도자료] 산업안전보건법 하위법령 전부개정령(안) 입법예고에 따른 민주노총 의견 file 2019-06-03 478
11906 [보도자료] ILO핵심협약비준 촉구 공동행동의 날 2019-06-01 350
11905 [보도자료] 평등을 향한 도전, 이제 일터로! ILO 일터괴롭힘 금지 국제협약 채택을 위한 민주노총-차별금지법제정연대 공동 기자회견 file 2019-06-01 319
11904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6/3~6/9) 2019-05-31 553
» [논평] 현대중공업 위법주총에 대한 입장 2019-05-31 455
11902 [취재요청] 평등을 향한 도전, 이제 일터로! ILO 일터괴롭힘 금지 국제협약 채택을 위한 민주노총-차별금지법제정연대 공동 기자회견 file 2019-05-31 265
11901 [성명] 문재인 정부 민주노총 탄압에 대한 입장 2019-05-31 605
11900 [보도자료] 2020년 건강보험 수가계약에 대한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 입장 2019-05-31 247
11899 [논평] 신임 최저임금위원장 속도조절론에 대한 입장 2019-05-30 436
11898 [취재요청] ILO핵심협약비준 촉구 공동행동의 날 2019-05-30 260
11897 [보도자료]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 2019-05-30 485
11896 [성명] 금속노조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저지 투쟁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5-29 508
11895 [취재요청]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 2019-05-29 416
11894 [성명] 문재인 정부의 민주노총 간부 구속시도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5-29 39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