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위원 퇴장에 대한 노동자위원 입장



6월 26일 최저임금위원회 제5차 전원회의에서 최저임금 결정기준과 사업의 구분적용 여부에 대한 표결이 있었다공익 위원 27명 모두 참여한 표결에서, 2020년 최저임금은 시간급으로 결정하되 월환산액을 병기하기로 하고 업종별 구분적용 없이 기존처럼 전산업 단일 최저임금으로 하기로 했다.


이는 지극히 상식적이며 당연한 결과이다
.

월환산액 병기는 2015년 최저임금위원회의 합의 이후 지금까지 관례처럼 이어져오고 있으며특히 지난해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법개악에 따라 산입범위에 포함되는 상여금과 수당의 규모를 확정하기 위해서라도 핵심기준인 월환산액의 표기는 반드시 필요한 것이다

또한 최저임금제도가 시행된 첫해인 1988년 한해에만 업종별 차등적용이 이루어지고 그 이후 지금까지 30여 년간 정권의 성격과 무관하게 전산업 단일 최저임금이 지켜져 왔다차등임금 업종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저임금업종으로의 낙인효과 등 노동시장과 경제전반에 매우 큰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올해 최저임금위원회는 매해 되풀이되어온 이 안건들에 대해서도 공정하고 신중한 태도로 논의를 진행했다두 안건에 대해서도 짧은 기간이지만 그 어느 해보다 충분한 토의가 이루어졌다공익 간사들은 표결 결과와 상관없이 세 번째 안건인 최저임금 수준에 대한 논의를 갖기로 합의하기도 하였다그럼에도 사용자위원들이 투표결과에 반발해 일방적으로 퇴장하고 가장 핵심적인 안건에 대한 논의를 중단시킨 데 대해 노동자위원들은 큰 유감을 표한다사용자측 스스로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대안제시가 부족했음에도 공익위원의 공정성까지 문제 삼는 것은 지나치다라고 밖에 평가할 수 없다.

수십년의 논쟁을 통해 합의되었고 금번 표결을 통해 확인된 결과를 사용자위원들은 이제는 겸허히 받아들이길 바란다그 어느 해보다 최저임금위원회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큰 지금최저임금위원회 위원들은 진영논리에서 벗어나 열악한 처지의 노동자와 중소상공인들의 상생과 삶의 질 개선국민경제의 건강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할 때이다국민들에게 더 큰 실망을 안기지 말고 사용자위원들은 즉각 최저임금위원회에 복귀해야 할 것이다.


2019년 6월 27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일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968 [보도자료]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 권순원 교수님, 우리는 인간다운 삶을 위한 최저임금 1만원이 필요합니다!” 숙명여대 노동자-학생 공동 기자회견 2019-07-02 134
11967 [취재요청]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 권순원 교수님, 우리는 인간다운 삶을 위한 최저임금이 필요합니다" 숙명여대 학생- 노동자 공동 기자회견 2019-07-01 173
11966 [성명] 제52회 산업안전보건의 날을 맞은 민주노총 입장 2019-07-01 126
11965 [성명] 판문점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7-01 421
11964 [취재요청] 현대중공업-대우조선 기업결합 불승인 및 후임 공정거래위원장의 엄정한 역할 촉구 기자회견 2019-06-30 154
11963 [보도자료]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온전한 정규직 전환 및 차별 철폐, 노정교섭 촉구 기자회견 2019-06-30 286
11962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7/1~7/7) 2019-06-29 445
11961 [논평] 청와대앞 노동자 농성장 철거 협박에 대해 경고한다 2019-06-28 245
11960 [보도자료] 전국 단위사업장 비상대표자대회 2019-06-28 549
11959 [취재요청] 전국 단위사업장 비상대표자대회 2019-06-27 443
11958 [취재요청] 건정심 본회의 보험료 인상 의결 관련 가입자 단체 공동입장 발표 긴급 기자간담회 2019-06-27 169
» [성명]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 위원 퇴장에 대한 노동자위원 입장 2019-06-27 204
11956 [보도자료]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노동자 공동파업 찬반투표 결과 및 총파업 돌입 발표 기자회견 file 2019-06-27 1284
11955 [논평] 최저임금위원회 26일 논의 결과에 대한 입장 2019-06-26 439
11954 [취재요청] 민주노총 20만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7월 3일 총파업 찬반투표 결과 발표 및 총파업 돌입 2019-06-26 309
11953 [취재요청] 노동탄압 분쇄! 인간답게 살아갈 권리, 최저임금 인상하라! 민주노총 중부권 결의대회 2019-06-26 156
11952 [취재요청] 가구방문 노동자 뼈 때리는 인권침해 증언대회 file 2019-06-26 126
11951 [보도자료] 노동탄압 중단! 최저임금 만원 실현! 민중공동행동 기자회견 2019-06-26 207
11950 [논평] 추방 위기에 놓인 이란 난민 청소년 김민혁군 아버지 한국 정부는 난민 지위 인정하라! 2019-06-25 308
11949 김명환 위원장 구속 규탄 성명 모음(19.6.22) 2019-06-24 46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