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2019730()

손지승 부대변인 010-4391-1520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고용노동부 ILO 핵심협약 관련 법 개악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긴급 규탄 기자회견

 

2019730() 14

정부 서울청사 앞

참석 : 민주노총 임원 및 가맹 산하 대표자, ILO공동행동 참가 단위 등

 

ILO 핵심협약 비준 정책 실무를 총괄해야 할 고용노동부가 결사의 자유 보장을 위한 입법은커녕 노동조합 활동을 심각히 손상제한하는 법 개악안을 발표했습니다.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 개악을 넘어 ILO가 제시하는 최소한의 결사의 자유를 억압하고 유린하는 이번 법 개악안은 민주노총으로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폭거입니다.

이에, 민주노총은 3014시 정부 서울청사 정문 앞에서 긴급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합니다. 언론 노동자 여러분의 취재와 보도를 당부 드립니다.

 

<기자회견 순서>

- 민주노총 위원장 규탄 발언 :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 개악 법 비판 : 신인수 민주노총 법률원장

- 정부/고용노동부 규탄 발언
: [ILO공동행동] 정병욱 민변 노동위원장, 최병헌 주권자전국회의 기획위원장

- 현장 규탄 발언
: 양기창 금속노조 부위원장, 박노봉 보건의료노조 수석부위원장,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

- 기자회견문 낭독

상징의식

 

첨부 : 기자회견문 / 규탄 성명



고용노동부
ILO 핵심협약 관련 법 개악 발표 규탄 기자회견문

ILO협약 이행이 아닌 역행, 정부 노동정책은 파탄 났다

 

ILO 핵심협약 비준을 준비하던 고용노동부가 하라는 제도개선은 팽개치고 난데없이 노조법 개악안을 들고나와 국제기준에 맞는 결사의 자유를 바라는 25백만 노동자와, 민주노조를 목숨 걸고 지켜왔던 백만 민주노총에 선전포고했다.

문재인 정부는 고용노동부를 통해 국제노동기준에 부합하면서 우리 노사관계 현실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경사노위 최종 공익위원안을 금과옥조(金科玉條)인 양 떠받들었다. 한국 노동권을 최소한의 국제노동기준에 턱걸이시키기는커녕, 오히려 헌법으로 이미 보장하고 있는 노동3권을 축소하고 ILO 핵심협약 비준을 핑계로 경총 요구를 끼워 넣은 의견을 균형 잡힌 대안이라며 법 개정안에 포함하고 말았다.

대신 핵심적인 노동기본권 보장은 곶감 빼먹듯 떼어냈다. 특수고용 노동자와 간접고용노동자의 노동기본권 보장 내용을 모두 누락시켰다. 실업자해고자의 결사의 자유, 노조 임원자격, 전임자 급여, 공무원과 교원의 단결권 등은 국제노동기준에 훨씬 못 미칠뿐더러 취지에도 반한다.

이번 고용노동부 개악안은 일고의 가치조차 없는 쓰레기 안이다. ILO 핵심협약 가운데 하나인 87호 협약을 비준한다면서 정작 87호 협약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내용이다. 밥상 위 오물을 치우랬더니, 상다리가 부러져 기운 현실을 들먹이며 더러운 걸레를 들고 와 닦아대는 셈이다.

단결권만이 아니라 단체교섭권의 효과적 인정은 결사의 자유에 포함된다. ILO 핵심협약과는 상관도 없는 사업장 점거 금지, 단협 유효기간 연장은 그 자체로 ILO 헌장과 협약 위반이자, 명백한 노동개악이다. 조합원의 노동조합 활동을 위한 사업장 출입에 개입하고, 조합 임원의 재직 여부를 따지겠다는 발생 자체로 ILO 결사의 자유 협약 이행 입법이 아니라 역행 입법이다.

실업자와 해고자 노조가입을 확대한다지만 이들의 조합가입을 이유로 노조 아님 통보를 안 하겠다는 것일 뿐, 오히려 조합활동에 추가제약을 가했다. 이걸 최소한의 결사의 자유 보장과 균형 잡힌 대안이랍시고 내미는 것인가. 결국, “EU와의 FTA 관련한 잠재적 분쟁 원인을 근본적으로 해소할 필요가 있다며 떠들었지만, 유럽연합이 분쟁에 이은 무역보복을 가하더라도 할 말이 없게 됐다.

문재인 정부는 당장 조치할 수 있는 노조법 시행령 92항 삭제,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처분 직권취소, 특수고용직 노동조합에 설립신고 문제는 손 놓고 있다가 법 개악에 나섰다. EU와의 전문가패널을 앞두고 대놓고 약속 위반할 테니 무역 보복할 테면 하라는 자세. 전 세계로부터 노동 후진국이라는 손가락질을 감수하면서까지 재벌과 보수 세력 편을 들 각오인가.

그렇다면 유럽이나 세계로까지 나갈 것도 없다. 민주노총이 용인할 한계가 있다. 일촉즉발의 상황에 화로를 부어대는 어리석은 행위에는 책임이 따르기 마련이다. 정부 노동정책은 파탄 났다.

2019730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ILO긴급공동행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2047 [성명] 자유한국당은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 김기수 위원추천을 즉각 철회하라 2019-08-08 244
12046 [취재요청] 민주노총 20기 중앙통일선봉대 2일차(8/9) 일정 2019-08-08 195
12045 [보도자료] 건강보험 재정 국가책임 정상화 및 확대를 위한 100만인 서명운동 대국민 기자회견 2019-08-07 236
12044 [취재요청] 민주노총 20기 중앙통일선봉대 발대식 및 아베정권 규탄대회 2019-08-06 373
12043 [논평] '이 와중'에 노동개악 끼워 넣기... 경제 팔이 점입가경 2019-08-06 783
12042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 성명] 한반도 평화에 도전하는 전쟁연습, 한미연합군사연습 중단하라 2019-08-05 234
12041 [취재요청] 건강보험 재정 국가책임 정상화 및 확대를 위한 100만인 서명운동 대국민기자회견 2019-08-05 264
12040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8/5~8/11) 2019-08-02 602
12039 [논평]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 한 것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8-02 521
12038 [보도자료] 국제노총 아태지역조직, “법 개악 없는 ILO 핵심협약 비준 촉구” 결의문 채택 file 2019-08-01 365
12037 [성명] 고용노동부의 《재량근로제 운영 안내서》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7-31 394
12036 [성명] 단 이틀의 휴식, <택배 없는 날> 지정하자 2019-07-31 579
» [보도자료] 고용노동부 ILO 핵심협약 관련 법 개악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긴급 규탄 기자회견 file 2019-07-30 534
12034 [성명] 고용노동부 ILO 핵심협약 관련 법 개악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7-30 560
12033 [보도자료] 용산역 강제징용 노동자상 안정적 설치를 위한 입장 2019-07-30 211
12032 [취재요청] 민주노총 긴급 규탄 기자회견 2019-07-29 484
12031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7/29~8/4) 2019-07-26 562
12030 [보도자료] 국민 생명과 안전 보호에 대한 ‘국가 기본계획’ 부실을 우려한다. 2019-07-26 333
12029 [성명] 일‧학습병행은 사기다! 도제학교 법제화 폐기하라! 2019-07-25 407
12028 [취재요청] 이재용 재구속 촉구 1만인 대법원 탄원서 제출 기자회견 2019-07-23 33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