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여야 3당 원내대표 방미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조회 수 135 추천 수 0 2019.11.20 11:24:44

공정한 방위비 분담금 인상은 없다

여야 3당 원내대표 방미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방위비 분담금 3차 협상이 파행으로 끝난 가운데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오늘 미국으로 떠나 미국 정계에 국회 입장을 전한다.

이달 초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윤상현 국회 외통위원장, 이종구 산자중기위원장, 이혜훈정보위원장을 관저로 불러들여 한국이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를 내야 한다며 외교 관행을 크게 벗어난 무례하고 노골적인 압박을 가했다.

미국의 국회에 대한 이런 협박에 국회는 어떤 입장조차 내지 못하고 있다. 미국의 비상식적인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에 대한 명확한 국회 입장은 무엇인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미국의 불신이 깊어진 게 화근이라며 한미동맹 위기가 방위비 분담금 요구 본질인 양 이야기하고 국회 차원 방위비 분담금 결의안 채택 반대에 나섰다.

그뿐만 아니라 정치권 일부에서 방위비 분담금 갈등을 기회 삼아 반미갈등을 자극하려는 분위기마저 감지된다며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청산하고 평등한 한미관계로 재정립해야 한다는 국민의 압도적인 요구를 깎아내리는 발언을 했다.

여야대표들은 미국 정계에 공정한 분담금 요구를 전달한다고 했지만, 공정한 방위비 분담금 인상이란 없다. 국민 96%가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반대하고 삭감해야 한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방미하는 여야 원내대표는 이러한 국민의 뜻을 분명히 전달하고,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강요하는 미국 행태에 강력히 항의해야 한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눈앞의 미국 정치인 눈치를 볼 상황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 이들이 정작 두려워할 대상은 염치없는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에 분노하는 수천만 국민의 매서운 시선이다. 민주노총은 미국 편에 서서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도모하는 어느 세력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반대하는 모든 국민과 함께 강력한 방위비 분담금 인상 저지 투쟁에 나설 것이다.

20191120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제목 조회 수
12224 2019-11-27 [보도자료] 국민 개인정보를 기업의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시키려는 국회 규탄 사회적 합의 없는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 당장 폐기촉구 기자회견 86
12223 2019-11-26 [취재요청] 11/27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 150일 투쟁승리! 대구지역 결의대회 개최 101
12222 2019-11-26 [취재요청] 고 김용균 사망 1주기 노동안전보건단체 기자회견 145
12221 2019-11-26 [보도자료] 생활폐기물관리 민간위탁 찬반 여론조사결과 발표, 환경미화 현장노동자의 민간위탁 폐해 증언 기자회견 file 128
12220 2019-11-25 [취재요청] 지역 노동정책 실태조사 결과 발표 정책 토론회 file 165
12219 2019-11-24 [성명] 정부의 합의 부정과 철도파업 부채질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441
12218 2019-11-24 [보도자료] 민주노총 정책연구원 전국 지방자치단체 생활임금제도 실태 비교 file 155
12217 2019-11-22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11/25~12/1) 515
12216 2019-11-22 [성명] 정부의 지소미아 조건부 연기 결정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915
12215 2019-11-22 [보도자료] 노후소득 보장 강화를 위한 민주노총 요구안 147
12214 2019-11-21 [브리핑]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결과 브리핑 592
12213 2019-11-21 [논평] 경향신문 산재 사망사고 아카이브에 대한 대변인 논평 321
12212 2019-11-21 [보도자료] 제대로 된 서울시 노동안전보건조례 제정 촉구 기자회견 125
12211 2019-11-21 [보도자료] 사회서비스원 법 제정 촉구 및 예산확보를 위한 기자회견 93
12210 2019-11-20 [취재요청] 제대로 된 서울시 노동안전보건조례 제정 촉구 기자회견 142
12209 2019-11-20 [취재요청] 사회서비스원 법 제정 촉구 및 예산확보를 위한 기자회견 98
» 2019-11-20 [성명] 여야 3당 원내대표 방미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135
12207 2019-11-20 [보도자료] 문재인정부의 자회사 정책 피해증언 기자회견 file 201
12206 2019-11-19 [논평] 정부와 국회의 장시간 노동 경쟁에 대한 대변인 논평 456
12205 2019-11-19 [취재요청] 문재인 정부의 자회사 정책 피해증언 기자회견 16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