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왜곡보도보고서

보도

매체

매체

매체종류 : 신문 방송 라디오 인터넷 기타(포털 등)

매체명 : 중앙일보 02(종합)

보도일

지면 20190514(화요일)

기사

*"노노 밥그릇 싸움에 막혀"8개월 대기 팰리세이드 대란

https://news.joins.com/article/23466276

기자

문희철 기자


1. 개요

- 중앙일보는 “"노노 밥그릇 싸움에 막혀"8개월 대기 팰리세이드 대란이라는 제목으로 현대차가 지난해 12월 출시한 대형 SUV 차량인 팰리세이드의 출고적체를 보도하며 지금 계약해도 8개월을 기다려 내년 1월경에나 차량을 인도받을 수 있다고 보도.

- 중앙일보는 출고적체 원인 첫 번째로 현대차가 팰리세이드를 월평균 6240대 생산에서 41일부터 8640대로 증산했으나, 3분기 미국 출시를 앞둔 수출물량 확보로 인해 인도기간이 줄지 않는다고 분석. 이에 더해 회사의 수요예측 실패를 들음. 현대차는 팰리세이드 연간 수요량을 애초 25천대에서 4차례 수정해 96천대로 늘려 잡았지만, 수출물량으로 인해 국내 출고지연 사태는 여전하다고 보도.

- 중앙일보가 강조한 마지막 원인은 유연하지 않은 생산 구조. 중앙일보는 현대차 회사가 팰리세이드를 생산하는 울산 4공장에 더해 울산 2공장에서도 공동생산하는 방안을 제안했으나 4공장 대의원이 동의하지 않는다고 보도.

- 중앙일보는 울산4공장에서만 팰리세이드를 만들면 향후 4공장 근로자의 잔업·특근이 보장되기 때문이라며 잔업·특근을 할수록 임금도 더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울산2공장과 공동생산을 받아들일 경우, 향후 물량이 감소하면 추가 임금 보장 기회를 놓칠 수 있다고 분석

- 이어 중앙일보는 팰리세이드 추가 증산은 미국 정부의 자동차 관세 부과 문제와 미국 현지판매·주문현황을 종합적으로 확인한 뒤 판단할 사안이라며 마치 노조 반대로 추가 증산이 어려운 것처럼 사측이 언론플레이한다고 현대차지부 반론을 짧게 소개.

- 중앙일보는 기사말미에 노사가 대립하는 사이에 팰리세이드 고객은 계약금을 걸고 차량을 목 빠지게 기다리고 있다며 출고적체 원인을 노사 대립으로 단순화시켜 결론.

 

2. 사실관계


- 국내 팰리세이드 돌풍은 생산 공장 수를 늘릴 정도인가

* 신차를 발매하면 신차효과를 감안하지 않을 수 없음. 그러나 이 같은 효과가 어디까지 갈지 예측하기는 힘듦. 현대차는 애초 수요조차도 크게 빗나가 예측함.

* 기사에도 나오듯 생산을 늘렸는데도 출고적체가 발생하는 핵심 이유는 수출물량이나, 미국의 관세 부과 여부와 현지 판매 현황에 따라 이후 상황은 바뀔 수 있음.

* 3월 노사 협의를 거쳐 4월부터 증산에 돌입한 이상, 당분간 추이를 살피자는 것이 현대차 노사의 판단임.


- 2공장 공동생산을 동의하지 않는 4공장 대의원이 노노 밥그릇 싸움?

* 불규칙한 생산물량은 불규칙한 노동시간과 임금으로 이어지고, 나아가 고용불안까지 이어지게 됨. 이 때문에 금속노조 현대차지부는 회사와의 단체협약으로 조합원 고용과 노동조건에 영향을 미치는 생산물량 배정 등의 사안을 노사 합의하고 있으며, 각 공장 대의원이 교섭에 임함.

* 또한 웬만한 개별기업 규모보다 큰 현대차 울산 다섯 개 공장은 독립적인 차종과 생산계획을 가지고 있음. 소형차 공장이 판매호조로 잔업과 특근을 할 때, 대형차 판매가 부진하면 해당 공장 조합원은 조업 시간 부족으로 임금축소까지 감수하는 일이 발생할 수 있는 것도 이 때문임.

* 현대차 회사가 실제로 팰리세이드 2공장 생산을 공식 제안했는지조차 의문이지만, 사실이라 하더라도 4공장 대의원이 이를 거절하는 것은 알 수 없는 신차효과 지속여부와 수출물량 변수가 워낙 커서 판매가 안정화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당연한 판단임. 게다가 2공장 생산을 결정하는 즉시 생산물량을 투입하는 것도 아님. 2공장과 4공장 사이에 일부 유사한 생산 차종이 있다 하더라도, 생산설비 수정 공사는 불가피함.

* 현대차 조합원과 대의원들은 주문과 수출이 폭주해 계약 후 6개월 이상 대기하는 상태가 계속된다면 당연히 합리적인 생산 확대 방안을 논의할 것임.

* 증산에 돌입한지 한 달 지난 상태에서 공식화되지도 않은 2공장 추가 생산을 거론하는 것은 현대차지부가 지적했듯 원인을 노조로 돌려 여론 화살과 책임추궁을 면하려는 회사의 술책이거나, 이를 사실 확인 없이 인용해 보도한 중앙일보의 의도적인 왜곡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언론 모니터링 보고서 양식 file 대변인실 2019-03-19 169
19 [총연맹] 조선일보, 주 최대 52시간 노동제와 장애인 활동지원사 관련 왜곡 보도 file 2019-05-20 21
18 [민주노총 논평] 헌정질서 파괴 범죄 찬양 조선일보 칼럼에 대한 입장 2019-05-16 29
17 [총연맹] 조선일보, 현대차지부 비난 악의 협박 보도 file 2019-05-15 36
» [총연맹] 중앙일보, 현대차 팰리세이드 출고적체 관련 왜곡보도 file 2019-05-15 34
15 [금속노조] 동아, 노동절 유급휴무 관련 오보 file 2019-04-30 83
14 [총연맹] 중앙, 고용형태별 근로 실태조사 결과 발표 관련 악의보도 file 2019-04-30 82
13 [총연맹] 조선/동아, 최저임금의 고용효과에 대한 악의보도 file 2019-04-24 124
12 [총연맹] 동아일보, 산안법 하위법령 입법예고 왜곡보도 file 2019-04-23 106
11 [총연맹] 이데일리, 완성차 노동조합의 경영/인사 요구 왜곡보도 file 2019-04-22 109
10 [총연맹] 매일경제, 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동파업 관련 최악의 왜곡보도 file 2019-04-19 149
9 [총연맹] 동아일보, ILO 핵심협약 우선 비준 요구 관련 왜곡보도 file 2019-04-18 121
8 [총연맹] 한국경제 논설위원의 민주노총 비방보도 file 2019-04-10 138
7 [총연맹] ILO 핵심협약 비준 요구 관련 악의보도 file 2019-04-10 140
6 [총연맹] 주 최대 52시간 노동 관련 악의보도 file 2019-04-01 188
5 [총연맹] 민주노총 백만조합원...1노총 선언 관련 악의보도 file 2019-04-01 158
4 [총연맹] 매일경제, ILO협약 비준 관련 제도개선 왜곡보도 file 2019-03-25 173
3 [총연맹] 매일경제, 한국 민간부문 시간당임금-생산성 관련 왜곡 보도 file 2019-03-22 206
2 [총연맹] 조선일보, 한국경제 현대차 인력충원 관련 왜곡 보도 file 2019-03-19 170
1 [총연맹] 국민일보, 르노삼성차노조 투쟁 편파 보도 관련 file 2019-03-19 18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