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왜곡보도보고서

보도

매체

매체

매체종류 : 신문 방송 라디오 인터넷 기타(포털 등)

매체명 : 조선일보 A02(종합)

보도일

지면 20190520(월요일)

기사

*"52시간 탓중증 장애인을 5명이 쪼개서 돌봐야 합니까"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5/20/2019052000226.html

기자

양은경, 권순완 기자


1. 개요

- 조선일보는 장애인 활동보조, 식품가공업, 건설 하도급, 등의 노동자 사례를 들어 주 최대 52시간 노동제와 최저임금 폐해 보도함.

- 주 최대 52시간제 시행에 따른 노동시간 쪼개기로 장시간 노동이 불가능해지면서 수입이 대폭 줄었다며, 사례로 든 이들이 헌법소원을 냈다고 보도. 또한 최저임금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어린이집 운영자, 구직자 등이 헌법소원에 참여했다고 보도.

- 이들의 헌법소원을 신청받은 단체는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으로 애초 20191월 최저임금법 헌법소원 신청자를 모았고, 이후 주 52시간제까지 사안을 확대해 18명의 신청자를 모아 헌법소원을 냈다고 보도함.

 

2. 사실관계

- 장애인 활동지원사 노동 실태

20074월부터 시행한 장애인 활동보조사업에 따라 장애인들은 장애등급 별로 월 47시간에서 최대 720시간까지 정부로부터 활동보조인 지원을 받을 수 있음.

* 적정임금에 크게 모자라는 급여산정은 장애인 활동지원 사업의 고질적 문제임. 복지부가 올해 활동지원사(구 활동보조인)’ 수가로 정한 액수는 시간당 12,960(201810,760). 이 수가 가운데 최소기준이되 실질적으로는 최대치인 75%가 주휴수당과 연차수당까지 포함한 임금임. 25%는 활동보조인 사업을 위탁하는 업체 운영비로 쓰임.

* 영세한 위탁기관들은 2018년 급여 산정수가가 최저임금 인상폭을 따라가지 못하자 수당포기 각서 종용 노동시간 쪼개기 등을 시도한 사례가 있음.

* 시급 외에 주휴수당이나 연차수당 등을 주지 않더라도 소()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부제소특약을 강요하고, 이에 불복해 체불임금으로 고발하자 집단 해고하기도 함. 확인서에 서명하지 않으면 주휴수당 등 법정수당 지급과 4대 보험 사업주 부담분과 퇴직충당금 확보가 필요 없도록 하루 3시간 이하로만 일하도록 하는 쪼개기가 문제가 됨.

* 조선일보는 이 같은 문제를 외면하고 ‘52시간제 시행으로 임금이 줄었다는 앞뒤가 뒤바뀐 단순하고 부당한 논리로 접근해 문제 원인을 52시간제 탓으로 왜곡함.

- 본말이 전도된 조선일보식 보도

* 활동지원사를 비롯한 저임금 노동자들은 52시간제 이전부터 어쩔 수 없이 장시간 노동을 해왔음. 장시간 노동이 불가능해 수입이 대폭 축소된 것이 아니라, 거꾸로 낮은 임금 산정으로 인해 장시간 노동에 나서는 실태임.

* 사용자들은 이를 악용해 법정수당과 퇴직금마저 아끼기 위해 기존 노동시간을 더 쪼개는 편법 또는 위법을 감행하려 했었음.

* 더구나 최저임금이나 노동시간 단축 관련 헌법소원을 주도한 단체는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으로, 탈북자 한국행 지원이나 보수의제 법률소송에 주력하는 보수 변호사단체임.

- 장시간 노동과 저임금의 악순환, 해법은

* 문제는 활동지원사의 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수가 산정임.

* 활동보조인은 형식적으로 사업기관에 소속돼있으나, 언제든 계약이 해지될 위험에 처한 고용불안 상태임. 이로 인해 인권 침해가 있어도 대응하기 어려운 조건임.

* 더구나 활동지원사들은 노동권 사각지대(법정 수당, 퇴직금 등 미지급, 재가장기요양기관 주휴수당, 연차수당, 퇴직금 등 미지급 사례 다수)에서 노동하고 있으며, 산재직업병 및 성희롱문제가 발생해도 대안이 없는 열악한 환경에 놓여있음.

* 활동지원사 문제의 근본 해결을 위해서는 정부가 장애인 정책의 공공성을 높여야 함. 활동지원사를 정부가 직고용하고, 생활임금을 확보할 수 있어야 하며, 궁극적으로는 노동 시간에 기댈 수밖에 없는 시급제를 월급제로 전환해야 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대변인실 2019-06-07 33
공지 언론 모니터링 보고서 양식 file 대변인실 2019-03-19 368
23 [총연맹] 문화일보, 필수유지업무제도 전면개정 촉구 관련 왜곡보도 file 2019-06-12 26
22 [총연맹] 뉴스1, 현대중공업 파업 왜곡보도 2019-06-04 39
21 [금속노조] 조선일보, 현대차 인원충원 요구 관련 왜곡 보도 file 2019-05-29 66
» [총연맹] 조선일보, 주 최대 52시간 노동제와 장애인 활동지원사 관련 왜곡 보도 file 2019-05-20 208
19 [민주노총 논평] 헌정질서 파괴 범죄 찬양 조선일보 칼럼에 대한 입장 2019-05-16 223
18 [총연맹] 조선일보, 현대차지부 비난 악의 협박 보도 file 2019-05-15 245
17 [총연맹] 중앙일보, 현대차 팰리세이드 출고적체 관련 왜곡보도 file 2019-05-15 245
16 [금속노조] 동아, 노동절 유급휴무 관련 오보 file 2019-04-30 283
15 [총연맹] 중앙, 고용형태별 근로 실태조사 결과 발표 관련 악의보도 file 2019-04-30 265
14 [총연맹] 조선/동아, 최저임금의 고용효과에 대한 악의보도 file 2019-04-24 310
13 [총연맹] 동아일보, 산안법 하위법령 입법예고 왜곡보도 file 2019-04-23 288
12 [총연맹] 이데일리, 완성차 노동조합의 경영/인사 요구 왜곡보도 file 2019-04-22 293
11 [총연맹] 매일경제, 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동파업 관련 최악의 왜곡보도 file 2019-04-19 335
10 [총연맹] 동아일보, ILO 핵심협약 우선 비준 요구 관련 왜곡보도 file 2019-04-18 305
9 [총연맹] 한국경제 논설위원의 민주노총 비방보도 file 2019-04-10 329
8 [총연맹] ILO 핵심협약 비준 요구 관련 악의보도 file 2019-04-10 320
7 [총연맹] 주 최대 52시간 노동 관련 악의보도 file 2019-04-01 381
6 [총연맹] 민주노총 백만조합원...1노총 선언 관련 악의보도 file 2019-04-01 353
5 [총연맹] 매일경제, ILO협약 비준 관련 제도개선 왜곡보도 file 2019-03-25 35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