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지사항

1.jpg


2.jpg


민주노총 16개 지역본부장, 전국노동자대회 총력결집 호소문


3.27 총력 결집 투쟁으로, 노동개악 저지! 노조 할 권리 쟁취!

민주노조를 지켜냅시다!


눈 앞에 닥친 노동개악


1,700만 촛불은 완전히 새로운 세상을 향한 영원의 표현이었습니다.

정권과 재벌의 썩은 동맹, 반칙과 부패를 걷어내기 위한

민주주의자들의 용기 있는 실천이었습니다.

항쟁은 승리했고, 우리는 행복할 준비를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선 된 다음날, 인천공항을 찾았습니다.

우리는 박수쳤고, 기뻐했고, 기대했습니다.


그렇게 2017년, 2018년을 지나

2019년을 맞이했습니다.


촛불항쟁의 주체요, 동력이었던 노동자들은

2019년 현재, 불행한 미래를 강요당하고 있습니다.

2018년 노동시간 주 52시간제를 뚝딱 만들어 입법화하더니,

신규 인력 충원 없이 손 쉬운 사업장 내 구조조정이 몰아칩니다.

최저임금을 인상하더니,

마치 최저임금 때문에 대한민국 경제가 망하는 것처럼 호들갑을 떨었고,

대통령은 기다렸다는 듯이 ‘최저임금 1만원 공약’ 폐기를 선언하고,

국회는 최저임금 인상을 완전히 무력화시키는 산입범위 개악을 강행했습니다.


2018년 12월 11일,

스물넷 나이에 멈추어 버린 청년비정규직 고 김용균 노동자의 죽음은

대한민국 노동자 모두의 현재와 미래가 잔혹하다는 것을 보여 줬습니다.

위험의 외주화로 목숨을 잃은 젊은이의 장례를 치르는데,

노동존중을 표방하는 문재인 정권에서,

정장 62일의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노동존중은 공수표! 사리진 재벌개혁!


사회적 합의라는 포장을 덧씌웠지만.

자신들이 정한 법적 절차에 따른 온전한 합의도 없이

정권과 집권 야당은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를 강행했습니다.

재벌의 청부입법 사항은 아무런 저항 없이 척척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국정농단의 파트너였던 재벌들은 행복한 일상에서 활짝 웃고 있고,

뼈빠지게 일하는 노동자들의 삶은 더욱 팍팍해지고 있습니다.

눈물 씻고 찾아봐도, ‘노동존중’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재벌과 자본들은 아예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노동3권’을

무력화하려는 요구를 테이블 위에 올렸습니다.

촛불의 힘을 빌어 권좌에 오른 이 정권과 집권여당은

이제 더 이상 촛불을 말할 자격이 없습니다.


자랑스러운 민주노총 조합원 동지들!

노동개악을 막아내고, 모든 노동잗의 행복할 권리를

민주노총의 총력투쟁으로 쟁취합시다!


3월 27일, 민주노총의 투쟁 의지를 모아 주십시오!

끝없는 탐욕으로 가득한 자본,

노동자 인증의 희망을 외면한 정권,

기득권에 바짝 붙어 애완견이 되어버린 사이비 노동조합을 향해,

투쟁조직 민주노총이 세상을 어떻게 바꾸는지를 보여 줄 때입니다.


100만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500만 노동자들의 노조 할 권리와

민중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투쟁에 앞장 설 때입니다.


2019년 3월 19일


민주노총 서울본부장 최은철 / 경기본부장 양경수 / 인천본부장 이인화 / 강원본부장 김명섭 / 세종충남본부장 뮨용민 / 대전본부장 이대식 / 충북본부장 조종현 / 경북본부장 김태영 / 대구본부장 이길우 / 전북본부장 노병섭 / 광주본부장 정형택 / 전남본부장 윤부식 / 경남본부장 류조환 / 울산본부장 윤한섭 / 부산본부장 김재하 / 제주본부장 김덕종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 세계노동절대회 <노동개악 저지! ILO협약비준, 노동기본권 쟁취! 투쟁하라> file 2019-04-19 483
2110 [부고] 민주노총 문병호 전 조직국장 모친상 2019-03-28 310
2109 감정노동 보호 · 일터괴롭힘 금지 선전 포스터 file 2019-03-28 271
2108 4월 노동자 건강권 쟁취 투쟁의 달 집중 집회 (4월 17일) file 2019-03-27 493
2107 [토론회] 대기업 비정규직 원인분석과 대안 (4월 5일) file 2019-03-21 644
» [16개 지역본부장 3.27 전국노동자대회 총력결집 호소문] 노동개악 저지! 노조 할 권리 쟁취! 민주노조를 지켜냅시다! file 2019-03-20 1149
2105 [강좌] 노동에게 묻고 노동이 답하는 "사회안전망" 연속강좌 file 2019-03-20 478
2104 낙태죄 폐지 카운트다운! "우리가 만드는 낙태죄 이후의 세계" (3월 30일) file 2019-03-19 310
2103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3.23 범국민 촛불대회 (17시 광화문) file 2019-03-19 440
2102 [채용공고][서울] 민주노총 서울본부에서 함께할 동지를 찾습니다 file 2019-03-19 389
2101 [채용공고] 민주노총에서 노동운동에 애정과 열정을 가지고 함께 근무할 동지를 찾습니다. file 2019-03-18 708
2100 [부고] 민주노총 백선영 미조직전략조직부장 시아버지상 2019-03-18 166
2099 노동법 개악 저지! ILO핵심협약 비준 및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영리병원 저지! 정부 산업정책 일방강행 저지! 3.27 전국노동자대회 (15시 국회 앞) file 2019-03-17 1039
2098 제68차 임시대의원대회 소집 공고 file 2019-03-15 826
2097 [부고] 민주노총 전 이주활동가 우다야 라이 장인상 2019-03-13 324
2096 4.3민중항쟁 71주년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평화로 가는 길, 노동자의 길!’ file 2019-03-13 67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