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선전자료



02.png

 

위험한 일터 당장 멈춰!
이윤보다 생명이 우선인 사회,
우리가 함께하겠습니다!
 
금속노동자 박대성

Atachment
첨부 '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