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논평]아시아나 항공사에 승무원 바지복장 도입 환영한다

by 대변인 posted Mar 26, 2013 Views 10614

[논평]

아시아나 항공사에 승무원 바지복장 도입 환영한다

 

 

아시아나 항공사가 창립 25년만에 여성 승무원에게 바지 근무복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공공운수노조연맹의 아시아나 항공지부가 인권위원회에 제소하였고, 인권위원회가 이를 받아들여 바지근무복을 허용하라고 권고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국내 항공사 중에 유일하게 여성 승무원에게 치마 근무복을 고집하던 아시아나 항공사가 결국 인권위원회의 결정에 승복한 것이다. 전근대 사회에서나 있을 법한 성인여성의 복장규제를 이제야 일부 허용했으나, 아시아나 항공사의 이번 결정을 환영한다.

 

아시아나 항공의 여승무원을 포함한 서비스 업종의 여성노동자들에게 인권이란 없다. 머리모양, 몸에 착용해야 할 악세사리 종류, 개수, 화장품 색깔, 매니큐어 색깔까지 모두 다 회사의 통제를 받아야 한다. 왜냐하면 서비스 업종의 여성노동자들은 또 하나의 상품이기 때문이다. 상품을 전시할 때 판매를 늘리기 위해 어떤 색깔로 포장해야 할지, 어떤 위치에 놓아야 할지 회사는 전략을 짠다. 서비스 업종의 여성 노동자들도 마찬가지 취급을 받는다. 이런 상황에서 아시아나 항공사가 그나마 바지라도 신청할 수 있게 해주었으니 여기에 인권을 논하기도 무색할 따름이다.

 

회사에서 채용 시 여성 노동자의 키와 외모, 체중까지 제한했던 규정은 이제 삭제되었다고 하지만, 이것이 암암리에 여전히 기준으로 적용되고 있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따라서 아시아나에서 바지를 신청할 수 있게 해준다 해서 당장의 여승무원들의 복장규제가 현실적으로 사라질지는 미지수다. 그럼에도 민주노총 여성위원회가 아시아나 항공사에 감사를 표하는 이유는 여성노동자를 상품으로 취급하는 항공사가 여성도 인격체임을 마지못해 인정했기 때문이다.

 

이제부터 아시아나 항공사는 답해야 할 것이다. 여성 승무원의 머리 핀 개수와 머리 모양, 화장품과 매니큐어 색깔, 악세사리 길이와 종류를 제한하는 것이 2013년 한국사회에서 일어나도 되는 일인지, 아시아나 항공사의 임원들도 매일 같은 색깔의 넥타이와 양복, 머리 모양을 유지하고 계신지도 말이다. 그리고 이러한 규제가 고객을 안내하고 안전을 책임지는 승무원의 업무와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도 말이다.

 

민주노총 여성위원회는 이후 아시아나사의 행보에 관심을 기울일 것이다. 또한 서비스 노동자들을 전근대적인 방식으로 복장을 규제하고 통제하는 모든 회사와의 싸움을 지속할 것을 약속한다.

 

 

2013.03.26

민주노총 여성위원회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보도자료]4. 1. 신세계이마트의 판매도급사원 10,789명의 정규직 채용이 갖는 문제점과 고용노동부의 근로감독 여부에 대한 공개질의

    Date2013.04.01
    Read More
  2. ■ 민주노총 언론홍보 주간일정(4.1~7일)

    Date2013.04.01
    Read More
  3. [논평]노동자 권리, 노사관계 인식 없는 노동부 업무계획 보고

    Date2013.03.30
    Read More
  4. [보도자료] 제주 4.3항쟁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및 평화순례·평화문화제

    Date2013.03.30
    Read More
  5. [기자회견문]공공부문 민영화 반대 공동행동 출범

    Date2013.03.28
    Read More
  6. [취재요청]<공공부문민영화반대‧공공성강화 공동행동> 출범 기자회견

    Date2013.03.27
    Read More
  7. [보도자료]박근혜 정부, 국민건강을 위한 정부예산지원 축소하나

    Date2013.03.27
    Read More
  8. [논평]아시아나 항공사에 승무원 바지복장 도입 환영한다

    Date2013.03.26
    Read More
  9.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3.25~31일)

    Date2013.03.24
    Read More
  10. [기자회견문]노조파괴는 범죄! 검찰은 사용자들을 엄정 수사하고 처벌하라

    Date2013.03.21
    Read More
  11. [기자회견문]민주노총․전교조․4대강 범대위 원세훈 국정원장 고소

    Date2013.03.21
    Read More
  12. [취재요청]노조파괴 범죄 사용자 처벌 촉구 공동기자회견

    Date2013.03.19
    Read More
  13. [보도자료]민주노총 제57차 임시 대의원대회 개최

    Date2013.03.19
    Read More
  14. [보도자료]여수산단 대림산업 폭발사고조사 1차 중간보고

    Date2013.03.19
    Read More
  15. [논평] 음지에서 민주주의를 농락한 국정원을 해체하라!

    Date2013.03.1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85 386 387 388 389 390 391 392 393 394 ... 903 Next
/ 90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