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소녀상엔 이전 공문’, ‘노동자상엔 부지협조 불가’, ‘주권을 잃은 국가에는 미래가 없다.

 

 

일제 치하 40년간 주권을 잃은 민중들의 삶은 참혹했다. 일제는 당시 조선 땅을 식민화하고 침략전쟁을 위해 토지, 자원, 물자를 수탈하였으며 조선 땅을 전쟁기지화했다. 더 끔찍한 일은 조선인조차도 침략전쟁의 자원으로 강제동원했다는 것이다.

이처럼 주권을 잃으면 모든 것을 잃게 된다는 것을 우리는 역사를 통해서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또한 오늘날 우리가 역사를 결코 잊지 말아야 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일제 통치하에서 노무동원, 군무원동원, 군인동원등으로 무려 780만명 이상이 끌려갔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10대 어린 여성들까지 일제 군인들의 위안부로 끌고 갔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광복 72년을 맞이하고 있는 오늘까지도 우리는 일본으로부터 제대로된 사죄와 배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 통탄할 일제 식민지의 역사가 몇몇 독립운동 지사들의 이름으로 대신되고 있을 뿐, 치욕과 아픔의 역사는 제대로 밝혀지거나 알려지지 않았다. 아니 대한민국 스스로가 밝히려 하거나 알리려 하지 않았다.

 

지난 14일 정부당국(외교부)에서 소녀상을 이전하라는 지시를 자자체로 시행했다. 는 언론 보도를 접하면서 분노를 넘어 참담하기까지 하다. ‘소녀상 위치가 외교공관 보호와 관련한 국제예양과 관행 측면에서 바람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외교부의 답변 또한 초라하기 그지없다. ‘국제예양은 가해국인 일본 정부가 먼저 해야 마땅하다. 지금까지 일제 강점기 만행을 제대로 인정하거나 사죄하지 않은 일본정부이야 말로국제예양을 철저히 무시해왔다.

 

한국정부의 비상식적인 태도는 이것만이 아니다. 오는 31일 용산역 광장(일제시대, 강제동원되는 조선인들을 집결시켰던 자리)에 건립하려고 했던 강제징용 노동자상에 대해서는 국가 부지라서 부적절하다는 것과 한일관계를 고려해 외교부가 반대하고 있다는 의견을 국토부가 전달해왔다. ‘외교공관도 아닌 부지인 용산역 광장이 부적절하다는 말은, 곧 국가가 일제 강점기 강제동원 역사를 책임지지 않겠다는 말과 무엇이 다른가. 또한 한.일 관계를 위해서는 치욕의 역사를 모두 덮겠다는 말인가.

 

주권을 포기한 정부는 더 이상 대한민국 정부가 아니다. 국민들이 뼛속까지 친일정권이라며 조롱하고 분노하는 이유는 이 때문임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우리는 소녀상노동자상을 세우고 지키는 것이 국가와 민족의 주권을 바로 세우는 일이 될 것임을 확신한다. 주권을 잊은 국가에는 더 이상 미래가 없다.

국가 주권을 포기한 채 일본 정부의 요구대로 끌려다니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즉각 해임할 것을 촉구한다.

 

 

 

2017224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노동본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한국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356 [성명] 이주노동자는 노예가 아니다! 법무부는 외국인계절근로자사업 시행을 즉각 중단하라! 2017-03-07 831
10355 [논평] 문재인 후보는 ‘악성노조’발언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사과하라 2017-03-06 9282
10354 [고 황유미 10주기 추모 성명] 삼성은 직업병 피해 노동자와 가족에게 공개사과하고 즉각 반올림과 대화에 나서라 2017-03-06 1005
10353 [한광호 열사 영결식 조사] ‘미안합니다. 사랑합니다.’ 노동탄압 없는 곳에서 평안히 영면하소서. 2017-03-04 878
10352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6~3/12) 2017-03-04 889
10351 [논평] 2017년 3월 1일, 역사상 유례없는 가장 모욕적인 기념사가 발표되었다. 2017-03-02 879
10350 [성명] 국민연금의 반복되는 재벌 편들기,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 2017-03-02 1345
10349 [성명] 한반도 핵 전쟁 위기 고조시키는 키리졸브/독수리연습 중단하라! 2017-03-01 1018
10348 [보도자료]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거부한 정부규탄 기자회견 2017-02-28 840
10347 [성명] 철도공사의 막가파식 징계탄압, 부역사장 홍순만 퇴출투쟁으로 답할 것이다. 2017-02-28 1210
10346 [특수고용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 토론회 자료집] file 2017-02-27 724
10345 [취재요청]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거부 정부규탄 기자회견 file 2017-02-27 686
10344 [성명] 특검연장 거부한 황교안을 탄핵하자 2017-02-27 1120
10343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2/27~3/5) 2017-02-25 1134
» [양대노총 공동성명] ‘소녀상엔 이전 공문’, ‘노동자상엔 부지협조 불가’, ‘주권’을 잊은 국가에는 미래가 없다. 2017-02-24 1206
10341 [기자회견문] 사드 배치 한․미 합의는 원천무효다. 국회는 전면조사하고 철저히 검증하라! 2017-02-23 1009
10340 [보도자료] 재벌세습 저지! 구조조정 분쇄! 총고용 보장! 현대중공업 파업투쟁 승리 기자회견 2017-02-22 1093
10339 [취재요청]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해임 촉구 기자회견 2017-02-20 1263
10338 [취재요청] 재벌세습 저지! 구조조정 분쇄! 총고용 보장! 현대중공업 파업투쟁 승리 기자회견 2017-02-20 970
10337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2/20~2/26) 2017-02-18 135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