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노동자들의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운동에 대한 왜곡을 즉각 중단하고, 일제 식민지 과거사 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위해 나서라!


양대노총 노동자들은 지난해 8월, 일본 단바망간 광산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세우고, 올해 국내 최초로 8월12일, 서울 용산역 광장과 인천 부평공원에 노동자상을 건립했다. 
양대노총이 중심이 되어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가 구성하였고, 수많은 단체들과 시민들이 추진위에 동참함으로써 국민적 운동으로 확대되었다.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많은 곳에서 노동자상 건립운동이 발기되고 지역 차원에서 시민사회 단체들과 함께‘추진위’를 구성하고 다양한 사업들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운동이 2년이라는 짧은 시간에 이처럼 전국적 운동으로 확대된것은 일제 식민지 과거사 문제를 제대로 알지 못했던 우리 스스로의 깊은 반성 때문이었다. 또한 40년 일제 식민지배와 한국 민중에 대한 상상 할 수 없는 가해 행위에 대해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진심어린 ‘사죄’를 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일본정부’에 대한 분노 때문이다. 아울러 피해 당사국으로써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못한 채 일본정부의 눈치를 보는‘한국정부’의 무능에 대한 분노 때문이기도 하다.

지난 9월18일, 부산지역에서는 일본 영사관앞에 노동자상을 건립하겠다고 선포했다. 보수언론들은 기다렸다는 듯이 노동자상 건립 운동의 진정성을 왜곡하고, 이데올로기 공세를 서슴치 않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자유한국당은 공당으로써 일제 식민지 과거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올바른 정치적 대안을 제시하기는커녕 민주노총 흡집내기를 통해 국민들의 진정성을 이간질하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 

일제 강점기 자그만치 780만명이 강제동원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민주노총이 피해 당사자도 아니면서 ‘강제징용 문제에 개입’하여 ‘장사판에 뛰어드는 느낌’이라는 자유한국당의 망발은 결코 용서할 수 없다. 이는 ‘노동자가 정치를 하면 안된다’며 노동조합을 탄압하던 구시대 반역사, 반민주적 정치 논리에 불과하다. 
또한 보수언론들은 대사관이나 영사관 등‘외국 공관’에 조형물을 세우는 것은 ‘외교공관 보호와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로써 국제예양에 어긋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소녀상’설치 때부터 보수언론의 일관된 주장이었고 박근혜 정부 때는 ‘소녀상을 이전하라’고 전국 지자체에 방침을 지시하기도 했었다. 소녀상이나 노동자상이 일본정부의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가 된다는 것은 무엇 때문인가? 역사를 인정하지 않고 왜곡하고 미화하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이는 일본정부 스스로 국제적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이다. 굳이 ‘국제예양’을 따져 묻겠다면 가해를 당한 한국정부가 먼저 물어야 마땅하다. 일본정부는 군함도 등 201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시설에 대해 ‘강제동원 역사를 즉각 기록하라’는 유네스코의 권고안을 아직도 이행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정부는 그 어떤 유감이나 촉구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으며 일본정부의 눈치를 보며 방관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후보시절부터 ‘위안부 합의의 무효화’를 공약으로 내세웠고 지난 8월에는 ‘강제동원 문제에 대해 개인 배상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행동으로 나가지 않고 있다. 오히려 얼마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에서‘양국의 과거사 문제보다 미래지향적인 관계 발전’을 강조하며 역주행을 하기 시작했다. 
침략전쟁과 일제 식민지 과거사를 부정하며 미화하고 있는 일본정부와의 대북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일제 식민지 과거는 덮자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가를 묻지 않을 수 없다. 과거사 반성 없는 일본정부가 평화를 위해 한국정부와 진심어린 대북 공조를 강화할 것이라는 것을 누가 믿겠는가! 오히려 한반도 및 동북아 위기정세를 빌미로 일본의 신군국주의 부활과 한반도 재침략을 노리고 있다는 의혹이야말로 국민들의 합리적 의심이다. 

민주노총은 한일관계의 발전은 과거사의 올바른 정립과 사죄, 배상의 토대위에서 발전할 수 있다는 것을 거듭 강조하며 노동자상 건립운동을 통해 일제 식민지 역사의 진실을 밝히고 두 번 다시는 치욕의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 그 길이 노동자에게 주어진 역사적 책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 우리는 멈추지 않고 친일청산과 역사를 바로 세우는 길을 걸어나갈 것이다.


2017년 9월 25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759 [보도자료] 구미 휴브글로벌 불산누출사고 5주년 공동행동 “비밀은 위험하다! 물음표에 답하라!” 기자회견 file 2017-09-26 131
10758 [추도사 및 보도자료] 백남기농민 1주기 추모대회 file 2017-09-26 126
10757 [보도자료] 한상균 위원장 및 구속노동자 석방촉구 기자회견 2017-09-26 164
10756 [취재요청]늘어난 비정규직, 닫힌 노조할 권리 간접고용노동자 노조할 권리 해법 찾기 토론회 file 2017-09-25 140
10755 [취재요청서]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산업체 파견 현장실습 중 인권침해에 대한 국가인권위 빠른 의견 표명 촉구 기자회견 file 2017-09-25 101
» [성명] 노동자들의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운동에 대한 왜곡을 즉각 중단하고, 일제 식민지 과거사 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위해 나서라! 2017-09-25 480
10753 [취재요청] 한상균 위원장 및 구속노동자 석방촉구 법무부 앞 기자회견 2017-09-25 199
10752 [성명] 한반도 핵전쟁 참화 부르는 극한 대결을 중단하라. 2017-09-25 149
10751 [논평] 양대지침 폐기를 환영한다. 노조 할 권리보장과 노동법 전면개정으로 이어져야 한다. 2017-09-25 270
10750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9/25~10/1) 2017-09-22 313
10749 [논평] 파리바게뜨 5,378명 불법파견 확인, 전원 직접고용하고 노조활동 보장하라. 2017-09-21 254
10748 [취재요청] 국회 현장증언대회 - 노조파괴 부당노동행위 근절이 시급하다. 2017-09-21 282
10747 [논평] 정도를 벗어나 의욕만 앞세우면 오히려 일을 그르칠 수 있다 2017-09-20 234
10746 [‘평화주의자’ 조영삼 님 선종 애도 성명] ‘사드 철회 마중물이 되고자 한 평화주의자’조영삼 님의 명복을 빌며 2017-09-20 139
10745 [논평] 고 백남기 농민에 대한 정부의 공식사과, 지휘책임자 사법처리로 이어져야 2017-09-19 130
10744 [취재요청] 간접고용 철폐! 노조할 권리 쟁취! 간접고용 노동자 결의대회 2017-09-19 166
10743 [보도자료] ILO 핵심협약 즉각 비준! 노동법 전면개정! 노동적폐 완전청산! 민주노총 결의대회 대회사/결의문 2017-09-16 246
10742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9/18~9/24) 2017-09-15 325
10741 [보도자료] 노조 할 권리 ILO 핵심협약 즉각 비준! 노동법 전면개정! 노동적폐 완전청산!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7-09-15 192
10740 [보도자료] 민주노총 제9기 임원(위원장/수석부위원장/사무총장) 직접선거 돌입 관련 2017-09-15 22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