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이명박 구속 축하 성명]

 

이제 시작이다. 이명박이 저지른 범죄의 전모와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구속되었다. 구속영장을 발부한 박범석 판사의 결정을 환영한다.

이미 확증된 증거는 물론 지속적인 증거인멸 우려가 크고, 추가적으로 밝혀져야 할 범죄혐의도 수두룩하다. 검찰은 철저한 구속수사를 통해 영장청구에 적용된 10여개의 혐의를 넘어 이명박이 저지른 모든 범죄를 낱낱이 적용해 기소하길 바란다. 그것이 적당히 구속시키고 보자는 정치보복이 아님을 검찰이 떳떳이 입증하는 길이다.


검찰은 이명박이 수백억원 수준의 뇌물과 횡령을 한 정도의 잡범이 아니라는 것을 밝혀 야 한다

구속영장 청구에 적시된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포함한 뇌물 수수액은 110억원, 다스를 통한 횡령액은 300억원대는 코끼리 비스킷 수준에 불과하다. 4대강, 자원외교비리 , 방산비리 등 이른바 4자방 비리는 아직 건들지도 못했다.

 

무엇보다 삼성, 현대차를 비롯한 재벌자본의 뇌물제공과 이명박 정권이 재벌에게 준 선물 등 권력과 자본의 더러운 유착관계를 밝혀야 한다. 이명박은 이건희, 정몽구, 최태원, 김승연 등 재벌총수에 대한 특별사면 선물과 함께 재벌자본의 악랄한 노동탄압과 노조파괴를 직접적으로 지원했다.

 

2009년에서 2012년까지는 그야말로 노동탄압과 노조파괴 전성시대였다

2009년 쌍용차 정리해고 강행과 살인적 공권력 투입 그리고 민주노총 탈퇴 공작의 배후에 이명박 정권이 있었다. 2010년 발레오 만도를 시작으로 상신브레이크, KEC, 유성기업, 콘티넨탈, 보쉬, 만도, SJM 등에서 자행된 악랄한 노조파괴의 배후도 이명박 정권이었다. 정권과 자본이 결탁한 불법 노조파괴의 고통은 아직도 끝나지 않고 있다. 또 하나의 범죄가 아니라 범죄 중의 범죄인 정치공작과 기획에 의한 노조파괴 범죄의 실체를 남김없이 밝혀야 한다.

 

결국 전직 대통령 두 명이 구속되어 감옥생활을 하고 있다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은 자격 없는 자들이 권력을 사유화해 국정을 농단한 기간임이 확인된 것이다

이것은 부끄러움이 아니라 자랑이고 반복되지 않도록 길이 새겨야 할 생생한 역사의 증거다

자신이 구속됨으로써 자신을 떠받쳤던 자들이 고통 받지 않기를 바란다고 한 이명박의 독백은 범죄행위를 정치적 거래로 끝내려는 얄팍한 꼼수다. 부패한 이명박 권력에 부역했던 수많은 공범들이 지금도 활개를 치고 있다. 검찰의 수사대상과 범위에 예외가 있어서는 안 된다.

이명박 구속은 적폐청산의 끝이 아니다. 적폐청산은 중단 없이 계속되어야 한다.

 

201832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031 [성명] imc 게임즈는 여성노동자에 대한 페미니스트 사상 검증과 전향 강요 중단하라. 2018-03-27 45761
11030 [취재요청] 쌍용차 해고자 전원 복직 약속 이행 ‘함께 살자’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3-26 252
11029 [보도자료]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구조조정 저지! 재벌개혁! 전국노동자대회 file 2018-03-24 399
1102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26~4/1) 2018-03-23 396
11027 [취재요청]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구조조정 저지! 재벌개혁! 3.24 전국노동자대회 2018-03-23 252
» [성명] 이제 시작이다. 이명박이 저지른 범죄의 전모와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 2018-03-23 508
11025 [보도자료] 국제노총 “문재인 대통령의 신 남방정책 인권 존중 반영해야” 공개서한 2018-03-22 397
11024 [3/15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 개헌자문안 보고서 기조에 관한 양대노총 공동입장] 2018-03-20 322
11023 [논평] 노동의 지평을 넓혔지만 노동기본권 보호엔 여전히 부족하다. 2018-03-20 472
11022 [논평] 홍준표와 쌍두마차 망발제조기 하태경의 노동을 적대시하는 망발을 규탄한다. 2018-03-20 274
11021 [성명] 노동기본권까지 팔아넘긴 산업은행의 만행, 금호타이어 해외매각을 즉각 중단하라. file 2018-03-20 1499
11020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19~3/25) 2018-03-16 473
11019 [브리핑] 국회 환노위,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처리 저지를 위한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결정 2018-03-16 314
11018 [보도자료] 노동배제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3-16 293
11017 [논평] 청년일자리 대책 발표 관련 '청년의 요구와 목소리를 외면한 안일하고 부실한 청년일자리 대책' 2018-03-15 316
11016 [브리핑] 청년 일자리대책 보고대회 겸 제5차 일자리위원회 참석 김명환 위원장 입장 2018-03-15 226
11015 [성명] 장옥기 위원장과 전병선 전 실장에 대한 체포시도와 구속영장 집행을 중단하라. 2018-03-15 264
11014 [보도자료] 여성가족부 #Me too 공감․소통 릴레이 간담회에 참가하며 2018-03-15 304
11013 [보도자료] 노동배제 최저임금 개악 일방강행 저지 민주노총 대표자 국회 앞 농성돌입 기자회견 file 2018-03-15 653
11012 [보도자료] 권력을 사유화 한 파렴치한 범죄왕 이명박을 구속하라. 진보민중단체 공동기자회견 2018-03-13 20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