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일시

2018410()

문의

민주노총 김한울 기획부장 010-2664-9805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한국GM 부실 진짜원인 규명 범국민 대토론회

 

일정 : 2018410일 화요일 1330

장소 : 국회도서관 지하1층 회의실 (80명 가능)

공동주최 :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 정의당 노회찬 의원, 민중당 김종훈 의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주관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1. 취지

- 글로벌 GM의 해외사례와 한국지엠 부실의 근본 원인 규명 토론

- 한국GM 실사의 핵심 지점과 실사의 투명성과 실효성 제고 방안 토론

- 한국GM 문제 근본원인과 올바른 해결방안에 대한 범국민적 열린 토론

 

2. 진행 (사회 : 강지현 민주노총 기획실장)

 

[인사말] 공동주최 국회의원 / 민주노총 양동규 부위원장

[좌장] 최병모 변호사(민변 초대 회장)

[발제1] GM의 글로벌 전략의 변화와 한국 지엠의 구조조정 전망

/ 황현일 박사(경희대학교 사회학)

[발제2] 한국지엠 부실 진짜원인, 과연 실사에서 밝혀질까?

/ 오민규 위원(전국비정규직노조연대회의 정책위원)

[토론1] 김경호 한국지엠지부 지도고문

[토론2] 안재원 금속노조 노동연구원장

[토론3] 문종인 정의당 정의정책연구소 연구위원

[토론4] 이경자 민중당-노동자민중당 부대표

[토론5] 윤영대 투기자본감시센터 공동대표

[종합토론] 좌장 진행

 

첨부 : 토론 자료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065 [브리핑] 주한 EU대표부 민주노총 방문...사회적 대화 관련 의견 나눠 file 2018-04-11 91
11064 [취재요청] GM횡포 저지 ‧ 노동자 살리기 범국민대책위 발족식 2018-04-11 303
11063 [보도자료] EU 사례를 통해 본 한국의 사회적 대화 발전방안 국제포럼(자료집) file 2018-04-11 61
11062 [보도자료] 5.24조치 해제 및 개성공단 재가동 촉구 민주노총. 화학섬유연맹 공동 기자회견 2018-04-10 121
11061 [논평] ‘국민적 동의’ 함부로 말하지 마라. 그러다 제 발목 잡힌다. 2018-04-10 222
» [보도자료] 한국GM 부실 진짜원인 규명 범국민 대토론회(자료집 첨부) file 2018-04-10 109
11059 [보도자료] 국가권력을 동원한 국가의 노조파괴행위 규탄 기자회견 등 2018-04-10 263
11058 [취재요청] EU 사례를 통해 본 한국의 사회적 대화 발전방안 국제포럼 2018-04-09 74
11057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공공부문 비정규직 1단계 정규직전환 평가 토론회 file 2018-04-09 111
11056 [취재요청] 국가권력을 동원한 국가의 노조파괴행위 규탄 기자회견 등 file 2018-04-09 135
11055 [보도자료] 민주노총, 4월 ‘노동자 건강권 쟁취 투쟁의 달’ 사업 펼친다. 2018-04-09 120
11054 [기자회견문] 삼성 노조파괴 음모, 검찰의 성역 없는 수사촉구 민주노총·금속노조·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2018-04-09 79
11053 [취재요청] 한국GM 부실 진짜원인 규명 범국민 대토론회 2018-04-09 61
11052 [보도자료] 최저임금 개악저지! 최저임금 노동자의 봄 버스 출발 기자회견 2018-04-09 141
1105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4/9~4/15) 2018-04-06 287
11050 [논평] 살아있는 권력 이재용을 건드리지 못한 죽은 권력 박근혜에 대한 24년 선고 2018-04-06 712
11049 [취재요청] 국회발(發) 임금삭감 STOP! 최저임금 개악저지! ‘최저임금 노동자의 봄 버스’ 출발 기자회견 2018-04-06 143
11048 [보도자료]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문제점 및 피해사례 집담회 file 2018-04-06 119
11047 [보도자료] 매일노동뉴스 '갈 길 먼 최저임금 제도개선 논의 국회에서 멈춰' 기사 관련 설명 2018-04-05 227
11046 [성명] 산재노동자 두 번 죽이는 국민권익위원회와 삼성전자 규탄한다. 2018-04-05 12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