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논평]

국민적 동의함부로 말하지 마라. 그러다 제 발목 잡힌다.

최저임금 인상은 국민적 동의 받아야 한다는 이목희 일자리위 부위원장 발언 관련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이목희 신임 부위원장이 9최저임금 인상은 국민적 동의를 받고 인상해야 한다고 했다. 또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와 관련해 노사 간 적정선 합의‘(그것이 안 되면) 국회가 입법으로 해결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뜬금없는 발언이다. 자다가 봉창 두드린다고 갑자기 국민적 동의는 왜 나왔는지 묻고 싶다. 말이야 바른 말이지 문재인 대통령이 2020년까지 최저임금 시급 1만원 실현을 공약하고 당선되었으니 공약을 지키는 게 국민적 동의를 실천하는 것이다. 그런데 1차 년도 16.4% 인상조차 부정적으로 보고 향후 최저임금 인상 억제를 위해 국민적 동의를 꺼낸 것이라면 일자리위원회 위원장인 대통령의 공약마저 부정하는 헛다리짚은 발언이다.

 

국민적 동의절차가 무엇을 말하는지도 궁금하다. 작년 7월 최저임금 시급 7,530원으로 결정된 직후 한국갤럽 여론조사결과에 의하면 55%'적정', 23%'높다', 16%'낮다'고 답했으며 6%는 의견을 유보했다. 적정과 낮다가 71%로 압도적이다. 이 결정이 국민적 동의절차를 거치지 않았다고 말하고 싶은 것인가? 최저임금 인상 자체를 반대하는 세력들의 준동에 부화뇌동해 국민적 동의 운운하는 것은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할 말이 아니다.

 

또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문제는 이 부위원장도 잘 알고 있겠지만 지금 국회 환노위가 사실상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노동계의 환노위 내 논의기구 구성 제안까지 거부하고 형식적 의견수렴절차만 거쳐 입법강행 하려는 것이다. 노동계가 산입범위 확대를 강력히 반대하고 있는 상황을 알고서도 이런 말을 한 것은 국회의 개악법안 일방처리에 명분을 실어주겠다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적절치 않은 발언이고 처신이다.

 

이 부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1호 업무지시로 설치된 일자리위원회가 지금 자리에 누워있다는 세간의 평가에 먼저 귀 기울여야 한다. 신임 부위원장으로 전임처럼 거쳐 가는 발판이 아니라 지지부진한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과 최저임금 월 200만원 보장으로 더 좋은 일자리를 더 빨리, 더 많이 만드는데 집중해주길 당부한다.

 

2018410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063 [보도자료] EU 사례를 통해 본 한국의 사회적 대화 발전방안 국제포럼(자료집) file 2018-04-11 173
11062 [보도자료] 5.24조치 해제 및 개성공단 재가동 촉구 민주노총. 화학섬유연맹 공동 기자회견 2018-04-10 226
» [논평] ‘국민적 동의’ 함부로 말하지 마라. 그러다 제 발목 잡힌다. 2018-04-10 298
11060 [보도자료] 한국GM 부실 진짜원인 규명 범국민 대토론회(자료집 첨부) file 2018-04-10 190
11059 [보도자료] 국가권력을 동원한 국가의 노조파괴행위 규탄 기자회견 등 2018-04-10 378
11058 [취재요청] EU 사례를 통해 본 한국의 사회적 대화 발전방안 국제포럼 2018-04-09 173
11057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공공부문 비정규직 1단계 정규직전환 평가 토론회 file 2018-04-09 230
11056 [취재요청] 국가권력을 동원한 국가의 노조파괴행위 규탄 기자회견 등 file 2018-04-09 218
11055 [보도자료] 민주노총, 4월 ‘노동자 건강권 쟁취 투쟁의 달’ 사업 펼친다. 2018-04-09 205
11054 [기자회견문] 삼성 노조파괴 음모, 검찰의 성역 없는 수사촉구 민주노총·금속노조·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2018-04-09 172
11053 [취재요청] 한국GM 부실 진짜원인 규명 범국민 대토론회 2018-04-09 165
11052 [보도자료] 최저임금 개악저지! 최저임금 노동자의 봄 버스 출발 기자회견 2018-04-09 231
1105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4/9~4/15) 2018-04-06 378
11050 [논평] 살아있는 권력 이재용을 건드리지 못한 죽은 권력 박근혜에 대한 24년 선고 2018-04-06 785
11049 [취재요청] 국회발(發) 임금삭감 STOP! 최저임금 개악저지! ‘최저임금 노동자의 봄 버스’ 출발 기자회견 2018-04-06 216
11048 [보도자료]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문제점 및 피해사례 집담회 file 2018-04-06 235
11047 [보도자료] 매일노동뉴스 '갈 길 먼 최저임금 제도개선 논의 국회에서 멈춰' 기사 관련 설명 2018-04-05 295
11046 [성명] 산재노동자 두 번 죽이는 국민권익위원회와 삼성전자 규탄한다. 2018-04-05 207
11045 [취재요청]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문제점과 피해사례 집담회 2018-04-04 258
11044 [공지] 한상균 전 위원장 옥중단식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2018-04-04 22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