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화학섬유노동조합연맹

KOREAN CHEMICAL & TEXTILE WORKERS' FEDERATION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794-14 우성빌딩 3(150-037) / 전화(02)2632-4756 / 팩스(02)2632-4755


 

수 신 각 언론사 사회부, 노동부 출입기자

제 목 보도자료(2018411)

문 의 황태규 조직국장 010-9268-3777

보도자료

 

5.24조치 해제 및 개성공단 재가동 촉구

민주노총. 화학섬유연맹 공동 기자회견


[진행순서]

 

개회

참석자 소개

취지발언 : 신환섭(화학섬유연맹 위원장)

발언 : 엄미경(민주노총 부위원장/통일위원장)

발언 : 정연호(개성공단 입주기업 노동조합 대표)

기자회견문 낭독 : 김용일(화섬연맹 수도권본부 통일위원장)

7. 청와대 청원서 전달

 

                 ◎ 일시 : 2018411() 오전11

◎ 장소 : 청와대 분수대()

  

2018227

민주노총 통일위원회 . 화학섬유연맹 통일위원회



기자회견문

 

겨울 평창에서. 봄 개성공단으로

5.24조치 해제 개성공단 재가동은 남북정상회담의 봄을 여는 첫 걸음 입니다!

 

평창겨울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함께 이어지고 있는 한반도와 관련국 정세는 이미 우리의 상식과 정세인식을 뛰어넘는 파격의 연속이었다. 4월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5월 북미정상회담은 8천만 겨레의 운명과 직결된 회담으로서, 그 결과에 따라 한반도 정세를 비약적으로 발전시킬 것이며, 겨레의 오랜 소원인 민족통일의 염원이 고조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에 우리 화학섬유연맹 통일위원회와 민주노총 통일위원회는 한반도 정세가 비약적으로 도약하는 이시에 맞춰, 그동안 중단되었던 개성공단 재가동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다시금 불러일으키고, 개성공단 입주기업 노동자들의 생존권이 지켜질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과 함께 정부에 지속적으로 촉구해 나갈 것이다.

 

개성공단은 남북관계 마중물이다.

한반도 정세가 격화될 때마다 개성공단은 남북화해 협력의 상징으로 그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더욱이 남과 북은 지난 2013, 개성공단 운영과 관련해서 어떤 상황에서도 공단운영에 영향을 받지 않고, 남북 화해협력의 상징으로 역사적 소임을 다할 것을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 박근혜 정부는 개성공단 폐쇄를 전격적으로 단행하고, 남북의 합의내용을 일방적으로 파기함으로써 신뢰를 저버린 결과, 그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 국민들이 떠안게 되었다. 개성공단은 대통령 한 사람의 독단에 의해서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가동을 중단할 수 있는 단순한 협력 사업이 아니다. 70년 분단으로 야기된 한반도 전쟁 위협을 제거하고, 8천만 민족이 평화와 번영을 누릴 수 있는 남북관계 최후의 보루인 것이다.

 

따라서 개성공단은 단순히 경제적 유불리라는 지엽적인 측면을 넘어, 우리민족끼리 정신에 입각해서 재가동 되어야 마땅하다. 지금 개성공단 폐쇄로 개성공단 입주기업 뿐만 아니라, 수 만명의 노동자와 그 가족들이 생계에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다.

 

이미 개성공단에 공장을 두고 있는 화섬식품노조 소속 사업장들은 개성공단 폐쇄로 인한 어려움이 회사의 존립을 위태롭게 하는 지경에 이르고 있다.

 

이제 우리는 분단의 시대를 넘어 남과 북이 평화와 통일 번영의 시대로 나가야 하는 시대적 소명 앞에 서 있다.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은 우리 생에 다시 없을 천재일우의 기회이다. 우리 노동자들이 앞장서서 남북 평화와 경협의 상징인 개성공단 재가동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걸음을 힘차게 내 디딜 때이다. 남북 경협의 상징 평화의 상징 개성공단은 반드시 재가동 되어야 한다.


2018411

민주노총 통일위원회 . 화학섬유연맹 통일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063 [보도자료] EU 사례를 통해 본 한국의 사회적 대화 발전방안 국제포럼(자료집) file 2018-04-11 173
» [보도자료] 5.24조치 해제 및 개성공단 재가동 촉구 민주노총. 화학섬유연맹 공동 기자회견 2018-04-10 226
11061 [논평] ‘국민적 동의’ 함부로 말하지 마라. 그러다 제 발목 잡힌다. 2018-04-10 298
11060 [보도자료] 한국GM 부실 진짜원인 규명 범국민 대토론회(자료집 첨부) file 2018-04-10 190
11059 [보도자료] 국가권력을 동원한 국가의 노조파괴행위 규탄 기자회견 등 2018-04-10 378
11058 [취재요청] EU 사례를 통해 본 한국의 사회적 대화 발전방안 국제포럼 2018-04-09 173
11057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공공부문 비정규직 1단계 정규직전환 평가 토론회 file 2018-04-09 230
11056 [취재요청] 국가권력을 동원한 국가의 노조파괴행위 규탄 기자회견 등 file 2018-04-09 218
11055 [보도자료] 민주노총, 4월 ‘노동자 건강권 쟁취 투쟁의 달’ 사업 펼친다. 2018-04-09 205
11054 [기자회견문] 삼성 노조파괴 음모, 검찰의 성역 없는 수사촉구 민주노총·금속노조·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2018-04-09 172
11053 [취재요청] 한국GM 부실 진짜원인 규명 범국민 대토론회 2018-04-09 165
11052 [보도자료] 최저임금 개악저지! 최저임금 노동자의 봄 버스 출발 기자회견 2018-04-09 231
1105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4/9~4/15) 2018-04-06 378
11050 [논평] 살아있는 권력 이재용을 건드리지 못한 죽은 권력 박근혜에 대한 24년 선고 2018-04-06 785
11049 [취재요청] 국회발(發) 임금삭감 STOP! 최저임금 개악저지! ‘최저임금 노동자의 봄 버스’ 출발 기자회견 2018-04-06 216
11048 [보도자료]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문제점 및 피해사례 집담회 file 2018-04-06 235
11047 [보도자료] 매일노동뉴스 '갈 길 먼 최저임금 제도개선 논의 국회에서 멈춰' 기사 관련 설명 2018-04-05 295
11046 [성명] 산재노동자 두 번 죽이는 국민권익위원회와 삼성전자 규탄한다. 2018-04-05 207
11045 [취재요청]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문제점과 피해사례 집담회 2018-04-04 258
11044 [공지] 한상균 전 위원장 옥중단식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2018-04-04 22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