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추진 관련 외교부 입장공문에 유감을 전한다.

 

417,‘외교부명의의 공문이 접수되었다.‘주부산일본총영사관 인근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추진 관련 외교부 입장이라고 밝혔다외교부의 입장은 귀 단체가 추진 중인 주부산일본총영사관 인근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에 대해, 정부는 외교공관의 보호 관련 국제예양 및 관행 측면에서 적절하지 않고, 이로 인해 외교적 문제를 야기할 가능성이 큰 사안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지난 20168월 일본 단바망간 광산에 한국노총과 함께 징용 노동자상을 세운바 있다. 또한 지난해 20178월 양대노총을 비롯하여 각계각층과 함께 서울 용산역에 노동자상을 세웠다. 서울 용산역 설치 당시에도 정부는 국가부지라 부지 협조가 어렵다는 입장을 통지했지만 그 과정에서 정부 관계부처는 양대노총 대표자와 단 한 차례도 대화를 요청하지 않았다.

 

지난해 7군함도영화가 개봉되고 일제 식민지 시절 강제동원 역사가 전 국민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하면서 사죄 배상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봇물처럼 터지기 시작했다. 각 지역의 노동자, 시민 사회 단체들에서 역사적폐 청산의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고, ‘인천지역’,‘제주지역에서도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지역민들의 동참 속에 세워지기 시작했다.

 

오는 51일은 부산지역’,‘경남지역에도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세워질 예정이다. 이는 민주노총의 친일역사 청산’,‘강제동원 역사에 대한 사죄 배상이라는 사업방향에 따라 해당지역 민주노총 지역본부가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운동에 동참하고 있으나 이 사업은 민주노총만의 사업이 아니라 수천 명의 지역 주민들의 참여와 함께 폭넓은 지역 시민사회 단체와 공동으로 추진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운동은 지역의 주체적인 결정과 자발적 동참 속에서 진행되고 있는 범지역 운동이다.

 

따라서 외교부가 중앙조직인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으로 이와 같은 입장의 공문을 보내온 것에 대하여 이해할 수가 없다. 오히려 그 의도가 의심스럽다. 국민적 요구로 번지고 있는 친일역사 적폐 청산일제 강제동원 역사에 대한 사죄 배상운동이 마치 특정 노동단체만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꿰어 맞추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은 엄중하게 유감을 표한다.

 

아울러 한국정부를 대표하는 외교부는일제 식민지 역사에 대해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는 일본 정부’,‘12.18 한일위안부 협정에 대한 전면 폐기’,‘유네스코에서 권고한 군함도에 대한 강제동원 역사 기록 이행을 하지 않는 일본 정부에는 얼마나 원칙적인 입장을 전달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지난 410일 일본 고노다로 외무상 방한에서 무슨 이야기를 주고받았기에 단 한차례의 대화시도도 없이 이와 같은 외교부 입장공문만 일방적으로 보내온 것인지에 대해서도 해명을 촉구한다.

 

끝으로 민주노총은 부산지역에서 진행하고 있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운동을 지지하며 건립 부지에 대한 선택권은 부산지역 시민들의 몫임을 거듭 밝히며 존중한다일본정부의 눈치만 보며 국제예양 및 관행을 말하기 전에 일제 식민지 역사에 대한 올바른 해결을 위해 한국정부의 외교부가 당당한 주권 국가로서 권리와 의무를 다하기를 거듭 촉구한다.

 

2018418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097 [공동기자회견문] 부산지역 강제징용노동자상 관련 외교부 입장 규탄 공동기자회견 2018-04-24 249
11096 [취재요청] 2018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식 및 기자회견 개최 2018-04-24 259
11095 [성명] 전쟁터를 방불케 한 사드 공사 강행을 규탄한다. 2018-04-24 361
11094 [성명] 불법과 갑질의 주범, 재벌의 족벌경영체제를 해체해야 한다. 2018-04-24 311
11093 [취재요청] 부산지역 강제징용노동자상 관련 외교부 입장 규탄 공동기자회견 2018-04-23 302
11092 [보도자료] 한국지엠 부실원인 은폐, 30만 노동자 생존 위협, 정부 규탄 및 범국민 행동 돌입 기자회견 2018-04-23 288
11091 [취재요청] 한국지엠 부실원인 은폐, 30만 노동자 생존 위협, 정부 규탄 및 범국민 행동 돌입 기자회견 2018-04-22 231
11090 [한국지엠범대위 성명] GM과 정부는 30만 생존 볼모 협박을 멈춰라 2018-04-21 490
11089 [보도자료] 4.21 노동자 평화통일 한마당 김명환 위원장 대회사 2018-04-21 240
1108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4/23~4/29) 2018-04-20 417
11087 [브리핑] 민주노총 제9차 중앙집행위원회 회의결과 2018-04-20 756
11086 [취재요청] 남북, 북미 정상회담에 바란다! 남북 노동자 대표자회의 성사하자! 4.21 노동자 평화통일 한마당 2018-04-20 278
11085 [보도자료] (지엠횡포저지 노동자살리기 범국민대책위) 한국지엠 범국민실사단 1차 브리핑 자료 file 2018-04-19 377
» [성명]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추진 관련 외교부 입장’ 공문에 유감을 전한다. 2018-04-18 570
11083 [보도자료] 삼성 무노조 경영에 마침표를! 노조파괴 범죄엔 엄벌을! 삼성 전 계열사에 노동조합을! 삼성 노동자에게 봄을! 민주노총 기자회견 file 2018-04-18 486
11082 [논평] 삼성의 80년 무노조 경영이 무너졌다. 삼성에 또 하나의 가족 민주노조를 선물하자. 2018-04-17 574
11081 [브리핑] 민주노총, 국회일정 불투명하지만 긴장의 끈 놓지 않고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제도개악 저지 위한 대 국회 투쟁태세 갖출 것 2018-04-17 272
11080 [보도자료] 과로사 현장증언&과로사-과로자살 근절 정부대책 무엇이 필요한가? 국회토론회(자료집) file 2018-04-17 239
11079 [보도자료] 세상에 없던 노동예능 <정성호의 JOB학다식> 론칭!! file 2018-04-16 493
11078 [세월호 4주기 성명] 구조 안함과 못함, 참사와 학살의 실체를 밝히는 완전한 진실규명 되어야 2018-04-16 25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