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새롭게 구성된 최저임금위원회에 바란다]

 

기울어진 운동장이었던 최저임금위원회의 변화와 역할을 바란다.

 

17, 문재인 정부 2년차 첫 최저임금심의위원회가 열린다. 2019년도 적용 최저임금을 결정하기 위한 첫 걸음이다. 최저임금 인상을 반대하는 사용자단체의 공세가 그 어느 때보다 클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노총은 월 200만원 최소 생계비 확보, 최저임금 1만원 실현을 위해 500만 최저임금 노동자를 대표하는 결의로 최저임금위원회에 임할 것이다.

 

매년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인상률을 놓고 노//3주체의 줄다리기가 있었다. 공익위원은 정부가 임명하니 사실상 노사정 회의체다. 그러나 줄다리기는 언제나 공익위원과 사용자단체가 한 편이 되는 불공정한 2:1 결정구조였다. 2015, 2016년 결정한 최저임금은 노동자위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공익위원과 사용자위원만의 표결로 결정되었다. 심지어 2016년 에는 사상 처음으로 사용자단체 안으로 결정되었다. 위원회 위원장의 독단과 횡포가 만연한 최저임금위원회 운영이 만든 결과였다.

 

새롭게 구성되어 출발하는 문재인 정부 2년 차 최저임금위원회의 변화를 바란다.

기울어진 운동장이란 오래된 오명을 확실히 벗겨낼 때다. 위원장의 편향된 독단적 회의진행이 아니라 위원회가 최저임금 노동자의 현실과 요구를 충실히 보고 듣고 담기를 바란다. ‘공익위원은 이름에 걸맞게 저임금 노동자의 생활안정이라는 최저임금법 취지를 적극적으로 실현하는 것을 최우선에 두고 그 역할을 다해야 할 것이다.

 

사용자위원들도 최저임금 인상과 인상효과를 일단 부정하는 입장에서 벗어나야 한다. 2015년도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사용자위원은 최초 동결안을 내놓았다. 물가인상률을 반영하면 사실상 삭감안이다. 지탄을 받자 1차 수정안으로 ‘30원 인상’, 2차 수정안으로 ‘35원 인상안을 제시해 최저임금 노동자들의 분노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 사용자위원들도 이제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재벌대기업의 책임을 인정하고 중소영세자영업자에 대한 제도적 대책마련에 집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마지막으로최저임금 삭감법인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추진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최저임금 인상률을 심의하는 최저임금위원회를 가동하는 한편에서 국회가 최저임금 삭감법을 다루는 것은 누가 보아도 기만의 정치. ‘올려봐야 소용없다는 것으로 사실상 최저임금위원회를 모욕하고 존재이유를 부정하는 것이기도 하다. 최저임금 결정구조 등 제도개선 논의와 최저임금 1만원 실현과 그에 따른 제도적 대책방안 마련도 새롭게 논의가 진행되어야 한다. 최저임금위원회가 한 목소리로 국회의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추진 중단을 요구하자는 제안을 한다.

 

2018517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164 [보도자료] 5월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최저임금 개악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file 2018-05-22 729
11163 [보도자료] 양노총-경총 공동입장 “최저임금위로 넘겨라” “국회는 노사 3자 합의 존중하여 산입범위 논의 중단하라” file 2018-05-21 377
11162 [기자회견문] 국회는 산입범위 논의 중단하고 최저임금위원회로 넘겨라 (사진 포함) file 2018-05-21 398
11161 [취재요청] 최저임금 산입범위 국회논의 저지투쟁 21일 하루일정 file 2018-05-21 280
11160 [보도자료] 민주노총, 여당 광역단체장 후보캠프 등 농성돌입 “최저임금 산입범위, 국회논의 중단하고 최저임금위원회로 넘겨라” (사진 포함) file 2018-05-20 2502
11159 [취재요청] 한상균 전 위원장 석방 환영식 및 언론사 공동 기자 간담회 2018-05-18 256
11158 [취재요청]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개악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5-18 198
11157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5/21~5/27) 2018-05-18 177
11156 [성명] 더 큰 민주노총을 위한 조직 활동가로 돌아오는 한상균 동지를 뜨겁게 환영한다. 2018-05-18 1551
11155 [보도자료] 부실실사-졸속협상으로 만든 한국지엠 기본계약서 체결 규탄 지엠범대위 기자회견 2018-05-18 84
11154 [취재요청] 부실실사-졸속협상으로 만든 한국지엠 기본계약서 체결 규탄 지엠범대위 기자회견 2018-05-17 99
11153 [논평] 행정편의 대책이고 탄력근로 천국으로 만들겠다는 어이없는 대책이다. 2018-05-17 282
11152 [보도자료]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결의표명 및 최저임금1만원 즉시 실현 촉구 최저임금연대 – 양대노총 기자회견 2018-05-17 196
» [최저임금위원회에 바란다] 기울어진 운동장이었던 최저임금위원회의 변화와 역할을 바란다. 2018-05-17 373
11150 [기자회견문] 판문점 선언 역행하는 한미연합 공군훈련 맥스썬더 중단하라. 2018-05-16 170
11149 [취재요청]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결의표명 및 최저임금1만원 즉시 실현 촉구 최저임금연대 – 양대노총 기자회견 2018-05-16 151
11148 [보도자료] 문송면·원진노동자 산재사망 30주기 추모조직위원회 발족 기자회견 file 2018-05-16 95
11147 [보도자료] 이주노동자 투쟁 투어 버스를 지지하고 연대하는 노동시민사회단체 공동 기자회견 2018-05-16 88
11146 [취재요청] 남북 고위급 회담 중단에 따른 긴급 기자회견 2018-05-16 108
11145 [취재요청] 문송면·원진노동자 산재사망 30주기 추모조직위원회 발족 기자회견 2018-05-15 13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