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지엠횡포저지


노동자살리기


범국민대책위원회

취재요청

2018517()

문의

지엠범대위 언론담당

민주노총 기획부장 김한울

010-2664-6805

금속노조 대협부장 장석원

010-9121-2106

 

부실실사-졸속협상으로 만든 한국지엠 기본계약서 체결 규탄 지엠범대위 기자회견

 

일시 : 2018518() 오전 11

장소 : 한국산업은행 앞

주최 및 주관 : 지엠횡포저지·노동자살리기 범국민대책위원회

 

주요 내용

- 정부실사단은 한국지엠 부실의혹을 전혀 해명하지 않은 채 문제없음으로 결론

- 518일 산업은행-GM 기본계약서(Framework Agreement) 체결 예정

- 부실원인 규명 및 재발방지 대책 없는 대규모 신규투자로 인해 부실재발 예고

- 노동자에 책임 전가하며 진행된 졸속협상을 규탄함

 

순서

- 사회자 : 지엠범대위 양동규 집행위원장 (민주노총 부위원장)

- 부실실사 졸속협상 규탄 발언 : 김경율 범국민실사단장

- 불법파견 고용불안 규탄 발언 : 인천지부 부평비정규직지회 황호인 지회장

- 현정부 구조조정과 한국산업은행 규탄 발언 : 금속노조 정주교 부위원장

- 연대발언 : 지엠범대위 소속 단체 1

- 기자회견문 낭독 : 참가자 일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156 [성명] 더 큰 민주노총을 위한 조직 활동가로 돌아오는 한상균 동지를 뜨겁게 환영한다. 2018-05-18 1629
11155 [보도자료] 부실실사-졸속협상으로 만든 한국지엠 기본계약서 체결 규탄 지엠범대위 기자회견 2018-05-18 106
» [취재요청] 부실실사-졸속협상으로 만든 한국지엠 기본계약서 체결 규탄 지엠범대위 기자회견 2018-05-17 122
11153 [논평] 행정편의 대책이고 탄력근로 천국으로 만들겠다는 어이없는 대책이다. 2018-05-17 308
11152 [보도자료]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결의표명 및 최저임금1만원 즉시 실현 촉구 최저임금연대 – 양대노총 기자회견 2018-05-17 225
11151 [최저임금위원회에 바란다] 기울어진 운동장이었던 최저임금위원회의 변화와 역할을 바란다. 2018-05-17 481
11150 [기자회견문] 판문점 선언 역행하는 한미연합 공군훈련 맥스썬더 중단하라. 2018-05-16 194
11149 [취재요청]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결의표명 및 최저임금1만원 즉시 실현 촉구 최저임금연대 – 양대노총 기자회견 2018-05-16 175
11148 [보도자료] 문송면·원진노동자 산재사망 30주기 추모조직위원회 발족 기자회견 file 2018-05-16 115
11147 [보도자료] 이주노동자 투쟁 투어 버스를 지지하고 연대하는 노동시민사회단체 공동 기자회견 2018-05-16 111
11146 [취재요청] 남북 고위급 회담 중단에 따른 긴급 기자회견 2018-05-16 128
11145 [취재요청] 문송면·원진노동자 산재사망 30주기 추모조직위원회 발족 기자회견 2018-05-15 153
11144 [브리핑]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대사, 민주노총 방문 간담회 진행 file 2018-05-15 135
11143 [보도자료] 삼성 부당노동행위 철저 수사! 삼성 무노조 경영 폐기! 민주노총·금속노조·민변 노동위원회 기자간담회 자료집 file 2018-05-15 169
11142 [기자회견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으로 한반도 평화체제를 앞당기자! 2018-05-15 110
11141 [취재요청]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 선포 기자회견 2018-05-14 135
11140 [취재요청] 이주노동자 투쟁 투어 버스를 지지하고 연대하는 노동시민사회단체 공동 기자회견 2018-05-14 108
11139 [취재및참석요청] 삼성 부당노동행위 수사 및 삼성 무노조 경영 폐기 관련 민주노총, 금속노조, 민변 노동위원회 기자 간담회 2018-05-14 236
1113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5/14~5/20) 2018-05-11 299
11137 [보도자료] 한상균 전 위원장, 네덜란드노총·미국노총에서 수상한 상금, 삼성 조직화 기금 등으로 전달 2018-05-11 59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