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국민연금 기금고갈론의 굿판을 걷어치우고, 사회적 논의를 시작하라.

 

1988년 시작된 국민연금제도는 국민 생활안정과 복지증진을 위한 중요한 사회보장제도의 하나로 자리 잡고 인식되어왔다. 그리고 20031차를 시작으로 그동안 3차례의 재정 추계가 있었고, 올해 4차 재정 추계가 발표될 예정이다. 그런데, 지난 15년의 상황을 돌이켜 볼 때, 재정 추계의 목적과 의도에 대해 의문을 던지지 않을 수 없다. 민주노총은 재정 추계 시즌마다 매번 되풀이되는 기금고갈론의 굿판을 걷어치우고 정부가 국민연금의 보장성 강화와 실질적 발전을 위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할 것을 요구한다.

 

국민연금의 보장성 강화와 개혁은 현 정부 출범과 함께 내세운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였으며 이에 대한 우리 사회의 포괄적이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정부는 사회적 논의를 약속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논의 대신 국민연금 재정 추계 때마다 수구언론과 민간보험사들에 의해 반복적으로 자행되는 기금고갈 공포 마케팅과 이에 대한 정부의 조장과 방관은 초 고령 사회에 접어들고 노후 삶을 국민연금에 기댈 수밖에 없는 한국사회의 많은 구성원들과 가입자들의 국민연금에 대한 회의와 절망감만 키우고 있다.

 

한국보다 더 오랜 사회보험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독일, 영국, 미국 등의 사례만을 보더라도 국민연금과 같은 공적연금개혁은 단순한 수학적 계산이나 공포감 조성 또는 억압적 주장만으로 해결될 사항이 아니다. 출생률이 매우 낮고, 고령화가 급격히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노후 삶에 대한 실질적 사회보장이라는 기본 명제는 반드시 지켜져야 할 것이다. 그리고 이것은 가입자를 실질적으로 대표하는 노조와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참여하는 사회적 논의를 통해서만 가능하다.

 

노조와 1700만 촛불 시민의 힘으로 당선된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국민연금의 소득 대체율을 인상해 공적연금의 강화와 노후 삶의 실질적 안정을 지속적으로 주장하였으며 이를 위한 구체적 방안으로 사회적 논의를 약속했다. 그리고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민주노총은 산하조직 및 시민단체들과 함께 15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 실현을 위한 사회적 논의를 촉구해왔다. 하지만 이에 대해 청와대와 보건복지부는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 특히, 지난 5월 보건복지부와 민주노총 간의 정책 간담회에서 복지부는 사회적 논의를 약속했지만, 국민연금의 진정한 개혁을 위한 어떤 시도도 없다.

 

국민연금제도는 노후소득 보장이라는 개인적/사회적 중요성과 기금운영의 태생적 한계에 대한 엄중한 인식 속에서 한국 사회에 도입되고 운영되어왔다. 따라서 정부가 사회적 논의를 통해 국민들의 적정한 노후 소득대체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준다면, 4차 재정 추계가 있는 올해는 그간 잘못 흘러온 연금 정책을 바로 잡는 역사적 분기점이 될 것이다. 따라서 민주노총은 정부가 공적연금의 보장성 강화를 위한 사회적 논의를 바로 시작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 우리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는다면, ‘국민연금 개혁을 위한 사회적 논의를 민주노총 하반기 총력투쟁의 주요 의제로 삼고 이를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201889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345 [보도자료]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참가위해 북측 대표단 입경 및 8월 10일 주요 일정 관련 file 2018-08-09 424
11344 [취재요청] 노조파괴범 심종두 엄정처벌촉구 피해자 기자회견 2018-08-09 351
11343 [보도자료]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촉구!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8-09 351
11342 [보도자료]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공동투쟁 기자회견 file 2018-08-09 302
11341 [보도자료] 도종환 문체부장관 성실교섭촉구 기자회견 file 2018-08-09 296
» [성명] 국민연금 기금고갈론의 굿판을 걷어치우고, 사회적 논의를 시작하라. 2018-08-09 719
11339 [취재요청] 문체부 무기계약직 노동자의 사용자, 도종환 장관의 성실교섭 촉구 기자회견 2018-08-08 307
11338 [취재요청]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공동투쟁 기자회견 2018-08-08 471
11337 [취재요청]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촉구!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8-08 340
11336 [보도자료]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 상원 통과를 위한 국제연대 기자회견 2018-08-07 288
11335 [논평] 중대범죄 피의자 이재용을 감싸고도는 문재인정부가 위태롭다. 2018-08-06 485
11334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8/6~8/12) 2018-08-03 621
11333 [논평] 고용노동부의 노조파괴 범죄 가담자 돌려막기 인사발령은 철회되어야 한다. 2018-08-02 689
11332 [성명]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 권고안 거부는 적폐연장 선언, 조건 없이 이행해야 한다. 2018-08-02 664
11331 [성명] 13년 동안 권고만 한 <폭염 시 작업 중지> 즉각 법제화 하라. 2018-08-02 2048
11330 [논평]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에 입 빌려 준 문성현 위원장은 자성하고 자중해야 한다. 2018-08-02 715
11329 [지엠범대위 성명] 부평2공장 1교대제 전환, 한국지엠 노동자에 더 이상 고통을 요구하지 마라 file 2018-08-01 408
11328 [공동성명] 문재인 정부는 의료민영화 중단 약속을 실질적으로 이행해야 한다 file 2018-07-30 382
11327 [성명] 폭염농성 108일차 노동부는 무력화된 산재예방제도 개선 대책 즉각 마련하라. 2018-07-27 543
11326 [보도자료] “전쟁은 끝났다, 평화의 시대를 열자” 7.27평화행동 & 종전퍼포먼스 file 2018-07-27 49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