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안보지원사령 국무회의 의결 규탄 시민사회단체 공동 성명]

 

졸속으로 만든 <군사안보지원사령부>, 기무사 개혁은 실패했다.

 

정부가 기어이 오늘(14) 국무회의에서 군사안보지원사령부령을 통과시켰다. 기무사는 간판만 바꿔단 채 그대로 명맥을 유지하게 되었고 개혁은 무위로 돌아갔다.

 

지난 몇 달 간 계엄령 문건 작성, 민간인 사찰, 댓글 공작의 3대 불법행위가 밝혀지고 수십 년을 이어 온 일탈행위의 양상이 기무사 안팎으로 쉼 없이 터져 나왔다. 감시와 통제를 벗어나 70년 가까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둘러 온 군 정보기관의 실체는 참담했다. 노무현 대통령과 국방장관의 전화를 엿듣던 것도, 슬픔에 빠진 세월호 유가족들의 뒤를 캐고 다니며 박근혜의 거짓된 눈물을 연출한 것도, 포털 사이트에서 입에 담지 못할 끔찍한 말들을 게시하며 여론을 조작하던 것도, 불의한 정권에 저항하는 촛불 시민들을 장갑차로 진압할 계획을 세운 것도 모두 기무사였다. 기무사는 군복 입은 범죄 집단이었다.

 

하여 국민의 명령은 범죄 집단을 해체하라는 것이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기무사를 이름만 바꿔 계속 활용하는 쪽을 선택했다. 새롭게 설치되는 <군사안보지원사령부>는 기무사와 다를 것이 없다. 법령이 부여하는 임무와 목적이 동일하기 때문이다. 기무사가 민간인 사찰의 명분으로 들먹이던 군 관련 정보 수집항목도 그대로 존재하고, 불법 행위의 근간이 된 대공수사권에 대한 조정도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 보안, 방첩, 수사, 감찰, 정책 지원을 한꺼번에 책임지는 괴물을 군사안보지원이란 더욱 모호하고 포괄적인 명칭으로 포장해준 것이다.

 

시민사회는 수차례에 걸쳐 <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표명하였다. 기무사 요원들이 암약하며 시행령 제정 등의 개혁 과정 전반에 개입하고 있다는 정황도 밝혔다. 그러나 원안에서 바뀐 것은 아무 것도 없었다. 무엇이 급했는지 의견 수렴도 86일부터 9일까지 단 4일 간만 진행했다. 여론의 관심이 지대한 사안을 충분히 알리지도 않았고, 지적 된 문제점에 대한 토론도 거치지 않은 채 졸속으로 안건을 통과시켜 버린 것이다. 숙의민주주의를 이야기하며 토론과 타협의 정신을 강조하던 문재인 정부의 태도로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개혁이라 부른다고 저절로 변화가 찾아오는 것이 아니고, ‘청산이라 부른다고 저절로 적폐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 광범위한 민간인 사찰을 하다가 들통 난 보안사령부를 기무사령부로 이름을 고친 게 27년 전이다. 그 기무사가 20173,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를 위시한 야당 정치인들을 체포할 계획을 세웠다. 민주정부의 통제 하에 부대의 이름을 바꾸고 수뇌부를 교체하면 개혁이 완수 되리라 믿었던 순진함의 결과다. 안보지원사도 마찬가지다. 하는 일이 바뀌지 않는 이상 결과는 달라지지 않는다. 당장은 잘 통제된다는 착시가 있을지 모르나, 시간이 흐르고 정부가 바뀌면 파국은 반복될 수밖에 없음을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

 

문제 집단에 대한 개혁을 제 때, 제대로 이루지 못한다면 후과는 오롯이 국민의 몫이 된다. 지금까지 밝혀진 불법행위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책임이지만, 미진한 개혁을 원인으로 향후 안보지원사에서 발생할 문제는 오롯이 문재인 정부의 과오로 남을 터인데 무슨 수로 책임 질 것인가? 아직 늦지 않았다. 문재인 정부는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설치를 재검토하라.

 

2018. 8. 14

 

군인권센터 /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 기록기념위원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 열린군대를위한시민연대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참여연대 / 한국진보연대 / 416일의약속국민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369 [취재요청] 이정미 의원 환노위 고용노동소위 배제 규탄 민주노총 기자회견 2018-08-27 321
11368 [취재요청]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 쌍용차 진압 보고서 발표에 따른 쌍용차지부-범국민대책위 입장발표 긴급 기자회견 2018-08-27 205
11367 [보도자료]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 면담 및 규제프리존법 등 박근혜 적폐 악법 추진하는 더불어민주당 규탄 기자회견 2018-08-27 186
11366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8/27~9/2) 2018-08-24 380
11365 [보도자료] 이주노동자 최저임금차별(삭감)시도 긴급 규탄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 2018-08-23 318
11364 [보도자료] 민주노총 2018년 2차 임시중앙위원회 개최, 하반기 총파업투쟁 등 의결 file 2018-08-22 415
11363 [성명] (민주노총 인천본부) 남동공단 세일전자 화재사고는 인재(人災) 인천 공단의 안전관리 정책을 강화하는 전환점이 되어야 한다. 2018-08-22 245
11362 [취재 및 보도요청] 사법농단 사태 해결 촉구 2차 시국회의 및 기자회견 개최 2018-08-22 185
11361 [성명] 국회 환노위의 이정미 의원 솎아내기 폭거를 강력히 규탄한다. 2018-08-22 1697
11360 [성명] 공직활동까지 부정하는 아시아나항공 갑질 묵과하지 않겠다. 2018-08-22 319
11359 [취재요청] 이주노동자 최저임금차별(삭감)시도 긴급 규탄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 2018-08-22 146
11358 [보도자료] 이주노동자 최저임금차별/삭감 시도 긴급규탄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 file 2018-08-22 150
11357 [취재요청] 전교조 법외노조 직권취소! 노조파괴 중대범죄자 엄중처벌! 불법파견 즉각 시정! 노조파괴 가담 혐의자 인사 철회!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8-20 263
11356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8/20~8/26) 2018-08-17 389
11355 [연금행동 보도자료] 국민연금 급여인상 사회적 논의와 지급보장 명문화 촉구 기자회견 file 2018-08-17 290
11354 [남북노동자대표자회의 공동합의문 일부 표현에 대한 정정 공지] 2018-08-17 1655
11353 [보도자료] 민주노총, 정부에 신뢰회복조치로서 노-정 교섭 병행추진과 함께 노사정대표자회의 참가 결정 2018-08-16 703
» [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 졸속으로 만든 <군사안보지원사령부>, 기무사 개혁은 실패했다. 2018-08-14 246
11351 [공적연금강화 국민행동] 국민연금 기금고갈론 광풍에서 벗어나야 한다. file 2018-08-14 248
11350 [성명] 김학용 환노위원장은 최저임금법을 최악임금법으로 만드는 개악입법 추진을 철회하라. 2018-08-13 58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