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무노조 특구, 노동3권 프리존을 만들겠다는 위법한 광주형 일자리 합의는 폐기되어야 한다.

 

어제 광주시와 현대차가 광주형 일자리 관련 광주 완성차 공장설립을 위한 투자협상에 잠정합의했다. 그러나 어제 투자유치단회의에서 공개된 일부 합의내용은 그야말로 대국민 사기극이라 할 만한 초법적 내용이 담겨져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언론에 보도 된 잠정 합의안엔 신설법인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의 유효기간은 조기 경영안정 및 지속 가능성 확보를 위하여 누적 생산 목표대수 35만대 달성까지로 한다는 조항이 적시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조항은 연 7만대 생산을 전제로 5년 간 사실상 단체협약을 하지 않는다는 위법한 조항이다.

 

또한 이 조항은 단지 단체협약을 부정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이른바 상생협의회란 이름으로 노조 할 권리를 봉쇄하고 무노조 경영을 천명한 것이기도 하다. 상생협의회는 무노조 경영을 방침으로 해온 삼성의 노사협의회, 포스코의 노경협의회의 다른 이름일 뿐이다. 노동조합을 자주적으로 결성할 수 있는 단결권과 단체교섭권을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으로 5년간 대체한다는 것은 광주형 일자리 합의가 노동3권을 전면적으로 부정하는 노동3권 프리존 합의임을 입증한다. 일자리 창출을 볼모로 한 대국민 사기합의다.

 

문재인 정부에게 광주형 일자리가 왜 이렇게 중요한 것인지는 모르지만 대통령이라 할지라도 5천억 원에 달하는 공적자금 투입과 함께 헌법과 법률을 위배하면서까지 광주에 자동차 공장을 세울 권한은 없다. 문재인 정부는 스스로 노동존중 사회를 표방해왔고, 노동자의 단결권, 단체교섭권을 보장하는 ILO핵심협약 비준을 공약했다. 앞에선 노동존중을 표방하고, 뒤에선 노동3권을 전면 부정하는 광주형 일자리 추진에 브레이크 없이 질주하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이중성을 여과 없이 확인시켜주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또한 입만 열면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격차해소를 이야기해왔다. 동의한다. 그런데 주44시간, 연봉 3500만원은 완성차 정규직의 반값도 안 되는 임금이다. 양극화 해소의 출발은 저임금 노동자의 임금 수준을 높이는 것이어야 한다. 최저임금 대폭인상과 함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그리고 차별해소가 그 해법임은 상식이다. 그럼에도 정책적으로 반값임금을 고정하고, 이 모델을 전 지역으로 확산시키려는 것은 결국 양극화와 격차해소를 할 의지가 없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현대차 외주공장으로 이름만 정규직이지 사실상 비정규직 공장에 불과한 광주형 일자리는 격차를 더욱 확대하는 일자리일 뿐이다.

 

단체교섭권 35만대까지 유예 즉 5년 유예는 국제노동기준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무역에 영향을 주는 방식의 노동기본권 제한으로 한미 FTA 19.2조 위반이기도 하다. EU 또한 한국정부에 노동기본권 약속을 지킬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노동기본권을 부정하는 광주형 일자리 합의가 국제분쟁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아직 합의 내용 전모가 공개되지 않고 있는데도 문제가 이렇게 심각하다. 정부와 광주시는 합의내용을 국민들 앞에 명명백백하게 공개해야 한다. 제대로 공개조차 하지 못하는 광주형 일자리 합의는 대국민 사기극의 실체를 은폐하려는 의도에 불과하다. 노동3권을 부정하는 광주형 일자리 합의내용의 심각성에 한국노총마저 등을 돌리고 있다고 한다. 이로써 노동계를 들러리로 세워 추진하려던 위법적 노동3권 프리존 광주형 일자리는 사실상 실패했다. 한국노총은 광주형 일자리가 민주노총만의 반대가 아니라 노동3권을 지키기 위한 노동계 모두의 입장이란 점을 분명히 밝히고 당당하게 떨쳐 나와야 한다.

 

6일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에 내려와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식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단언컨대 노동존중을 표방한 문 대통령이 국제노동기준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노동3권 프리존 협약임을 알면서도 투자 협약식에 참여해 축사를 한다면 전 세계에 비웃음거리가 될 것이다. 또한 문 대통령이 ILO핵심협약 비준 일정과 계획도 제대로 밝히지 않으면서 광주형 일자리를 강행한다면 2019ILO 100주년 행사는 노동3권 프리존을 대한민국 정부가 나서서 추인했다는 오명과 비난을 뒤집어쓰는 대회가 될 것이다.

 

민주노총은 무노조를 방침으로 한 노동3권 프리존 광주형 일자리가 추진된다면 곧바로 이 협약에 대해 ILO 제소를 검토하고 착수할 것이다. 무노조 특구, 노동3권 프리존을 만들겠다는 대국민 사기극인 광주형 일자리 합의는 폐기되어야 한다.

 

2018125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594 [논평] 노동기본권에 대한 무지와 무식을 드러낸 주 스웨덴 한국대사의 ‘국제망신’ update 2018-12-09 59
11593 [취재요청] 제주 녹지국제병원(영리병원) 철회를 위한 문재인 정부 행동 촉구와 원희룡 제주지사 퇴진을 위한 기자회견 2018-12-09 30
11592 [성명]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 적폐연대를 중단하라 2018-12-08 91
11591 [기자회견문] 박병대 고영한 영장기각 규탄 "사법농단 범죄자 비호한 법원, 사법정의마저 기각했다" 2018-12-07 52
11590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10~12/16) 2018-12-07 128
11589 [성명] 통제받지 않는 권력의 조직적 폭력 더 이상 용인되어선 안 된다. 2018-12-07 170
11588 [보도자료] 분식회계를 통한 편법상속 삼성바이오로직스 책임자 이재용 구속촉구 기자회견 file 2018-12-06 105
11587 [논평] 경총과 전경련은 협력이익 공유제를 논할 자격이 없다. 2018-12-06 168
11586 [성명] 제주도민의 권고를 무시한 채, 병원 영리화에 앞장서는 원희룡 제주 도지사를 규탄한다. 2018-12-05 235
11585 [취재요청] 분식회계를 통한 편법상속! 삼성바이오로직스 책임자 이재용 구속촉구 기자회견 2018-12-05 216
» [성명] 무노조 특구, 노동3권 프리존을 만들겠다는 위법한 광주형 일자리 합의는 폐기되어야 한다 2018-12-05 677
11583 [성명] 지속가능하지 않는 정략적 광주형 일자리에 5천억 공적자금투입, 누가 책임질 것인가 2018-12-04 375
11582 [긴급성명] 제주도민의 영리병원 불허 권고 결정을 거부하려는 원희룡 제주 도지사를 강력히 규탄한다. 2018-12-04 187
11581 [논평] 김동연 보내고 다시 김동연 온 건가. 홍남기 후보자가 부적격자임을 확인한 인사청문회 2018-12-04 243
11580 [보도자료] ‘민주노총 정치제도개혁 촉구 현장대표자 선언 돌입’ 기자회견 2018-12-04 132
11579 [보도자료] 이주노동자 살인단속 중단 및 법무부 장관의 공식 사과 촉구 법무부 규탄집회 2018-12-04 80
11578 [취재요청] 민주노총 정치제도개혁 촉구 현장대표자 선언 돌입 기자회견 2018-12-04 76
11577 [취재요청] 세계인권선언 70주년 국회토론회 '한국사회 차별의 현 주소와 그 대안' 2018-12-03 107
11576 [보도자료] 김명환 위원장, 한상균 전 위원장과 함께 국제노총(ITUC) 4차 세계총회 참석 2018-12-02 419
11575 [보도자료] 개혁역주행 저지! 적폐 청산! 개혁입법 쟁취! 2018 전국민중대회 개최 2018-12-01 26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