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는 인간 삶의 테두리 안에 머물러 달라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문제 해결을 기원하는 민주노총 성명

 

금속노조 충남지부 파인텍지회 홍기탁, 박준호 두 노동자 굴뚝 농성이 무기한 단식으로 넘어가는 순간 농성 며칠이 지났는지, 무슨 기록을 세웠는지, 어떤 고생을 하는지는 아무 의미도 없게 됐다.

사회와 격리돼 보통 사람으로서는 상상도 못할 한계를 훌쩍 넘어선 두 동지는 사업주 직접고용 보장을 바란 채 인간 삶의 테두리에 아슬아슬하게 발을 걸치고 있다.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는 다른 의미로 인간 삶의 테두리를 벗어나려 하고 있다. 김 대표는 수많은 교섭을 반복하고 이제 그 끄트머리에 다다랐음에도 사업상 중요한 해외 일정으로 11일이면 출국할 예정이라고 한다. 교섭 최종 결렬과 출국 이후 꺼져가는 두 노동자 생명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상황에도 양보와 의견접근을 거부한 채 출국한다는 것은 인간의 길을 포기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민주노총은 김세권 대표에게 꺼져가는 생명 앞에서는 다른 모든 이유와 입장에도 불구하고 인간 삶의 테두리 안에서 문제를 해결해야 함을 호소한다. 김 대표 역시 두 노동자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삶과 가족을 버리고 극단적인 결론을 내기를 바라고 있지 않을 것으로 믿겠다.

금속노조는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와 오늘 11시 어쩌면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교섭에 나서고 있다. 민주노총은 설사 오늘 교섭이 결렬된다 하더라도 결코 포기하지 말고 논의를 이어갈 수 있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기원한다.

농성 중인 홍기탁, 박준호 두 동지는 굳게 삶을 이어 투쟁하자고 금속노조뿐만 아니라 민주노총 모든 조합원이 한마음으로 간절히 응원한다는 사실을 헤아려 힘 내주기를 당부한다. 소중한 두 동지의 삶은 이제 투쟁하는 모든 노동자의 삶과 함께 가고 있다.

민주노총은 파인텍지회 문제해결을 위해 가능한 모든 일에 성심을 다하겠다.

 

2019110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조회 수 번호
2019-01-10 [지엠범대위 성명] 카허 카젬의 불법 앞에 선 검찰의 칼, 아직도 잠들어있는가 544 11643
2019-01-10 [성명]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는 인간 삶의 테두리 안에 머물러 달라 532 »
2019-01-09 [취재요청] 진실은폐, 작업재개 시도 서부발전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 531 11641
2019-01-08 [보도자료]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입장발표 기자회견 자료 file 947 11640
2019-01-07 [성명] 정부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안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file 1295 11639
2019-01-05 [대변인 브리핑] 민주노총 새해 첫 중앙집행위원회 개최 766 11638
2019-01-04 [성명] ‘답정너’식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 일방 추진 즉각 중단하라 895 11637
2019-01-04 [성명] 전쟁범죄 역사 외면하는 일본과 미래를 이야기할 수 있나! 528 11636
2019-01-04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7~1/13) 665 11635
2019-01-02 [위원장신년사] 사업장 담장을 넘어 한국사회 대개혁으로! 2949 11634
2018-12-31 [논평] 최저임금 시행령 의결, 유예없는 적용이 필요하다 642 11633
2018-12-28 [취재요청] 24살 청년 비정규직 故 김용균 2차 범국민 추모제 619 11632
2018-12-2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31~1/6) 709 11631
2018-12-28 [송년사] 노심초사-투쟁하는 민주노총 조합원과 모든 노동자에게 드리는 송년인사 811 11630
2018-12-28 [보도자료] 국회 산안법 개정에 대한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입장 file 628 11629
2018-12-27 [성명] 30년 과제에 물꼬 튼 산안법 개정과 민주노총의 과제 1176 11628
2018-12-27 [보도자료] 민주노총 정책연구원, 「초기업단위 교섭 실태와 시사점」 연구보고서 발간 file 675 11627
2018-12-26 [성명] 자유한국당에게 매달 2백명씩 죽음 맞는 산재 노동자는 국민이 아닌가 967 11626
2018-12-25 [취재요청] 민주노총 결의대회 /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 필리버스터 896 11625
2018-12-24 [성명] 구시대 유산 녹실회의 중단하고 최저임금 시행령 개정 의결하라 619 1162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