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는 인간 삶의 테두리 안에 머물러 달라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문제 해결을 기원하는 민주노총 성명

 

금속노조 충남지부 파인텍지회 홍기탁, 박준호 두 노동자 굴뚝 농성이 무기한 단식으로 넘어가는 순간 농성 며칠이 지났는지, 무슨 기록을 세웠는지, 어떤 고생을 하는지는 아무 의미도 없게 됐다.

사회와 격리돼 보통 사람으로서는 상상도 못할 한계를 훌쩍 넘어선 두 동지는 사업주 직접고용 보장을 바란 채 인간 삶의 테두리에 아슬아슬하게 발을 걸치고 있다.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는 다른 의미로 인간 삶의 테두리를 벗어나려 하고 있다. 김 대표는 수많은 교섭을 반복하고 이제 그 끄트머리에 다다랐음에도 사업상 중요한 해외 일정으로 11일이면 출국할 예정이라고 한다. 교섭 최종 결렬과 출국 이후 꺼져가는 두 노동자 생명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상황에도 양보와 의견접근을 거부한 채 출국한다는 것은 인간의 길을 포기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민주노총은 김세권 대표에게 꺼져가는 생명 앞에서는 다른 모든 이유와 입장에도 불구하고 인간 삶의 테두리 안에서 문제를 해결해야 함을 호소한다. 김 대표 역시 두 노동자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삶과 가족을 버리고 극단적인 결론을 내기를 바라고 있지 않을 것으로 믿겠다.

금속노조는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와 오늘 11시 어쩌면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교섭에 나서고 있다. 민주노총은 설사 오늘 교섭이 결렬된다 하더라도 결코 포기하지 말고 논의를 이어갈 수 있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기원한다.

농성 중인 홍기탁, 박준호 두 동지는 굳게 삶을 이어 투쟁하자고 금속노조뿐만 아니라 민주노총 모든 조합원이 한마음으로 간절히 응원한다는 사실을 헤아려 힘 내주기를 당부한다. 소중한 두 동지의 삶은 이제 투쟁하는 모든 노동자의 삶과 함께 가고 있다.

민주노총은 파인텍지회 문제해결을 위해 가능한 모든 일에 성심을 다하겠다.

 

2019110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661 [보도자료] 노조혐오 검찰 규탄 민주노총 긴급 기자회견 file 2019-01-23 451
11660 [취재요청] 노조혐오 검찰 규탄 민주노총 긴급 기자회견 2019-01-22 466
11659 [보도자료] 한-EU FTA 13장 분쟁해결절차 정부간 협의차 방한한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면담 file 2019-01-22 464
11658 [취재요청] 양승태 구속처벌, 사법농단 피해 원상회복 촉구 민주노총 기자회견 2019-01-21 431
11657 [성명] 비정규 노동자 체포와 구속시도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1-19 696
11656 [보도자료] 태안화력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투쟁승리 전국노동자대회 2019-01-19 750
11655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1~1/27) 2019-01-18 569
11654 [취재요청] 가압류 당한 녹지국제병원 허가 철회 및 원희룡 도지사 퇴진 촉구 기자회견 2019-01-18 418
11653 [취재요청] 태안화력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투쟁승리 전국노동자대회 2019-01-18 441
11652 [취재요청] 한국서부발전 고용노동부 특별감독 결과에 대한 유가족과 대책위 입장 발표 기자회견 2019-01-16 484
11651 [취재요청] 산재·재난·참사 유가족과 피해자 공동기자회견 2019-01-16 439
11650 [취재요청]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재출범과 국내의료기관 우회 진출 녹지국제병원 철회 촉구 기자회견 2019-01-15 424
11649 [담화문] 펄펄 살아 뛰는 현장을 믿고 사회대개혁으로 나아갑니다 2019-01-14 598
1164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14~1/20) 2019-01-11 685
11647 [취재요청] “사법농단 몸통 양승태를 즉각 구속처벌하라!” 2019-01-10 422
11646 [취재요청] 청년비정규직 고 김용균 죽음 한 달, 유가족과 시민대책위 대정부 요구 및 향후계획 발표 기자회견 2019-01-10 459
11645 [취재요청] 교섭을 통한 고용보장 수용과 파인텍지회 문제해결 촉구 민주노총 산별대표자 긴급 기자회견 [1] 2019-01-10 477
11644 [논평] 시작은 창대했으나 미약해지는 정책의지, 좀 더 다질 필요가 있다 2019-01-10 619
11643 [지엠범대위 성명] 카허 카젬의 불법 앞에 선 검찰의 칼, 아직도 잠들어있는가 2019-01-10 411
» [성명]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는 인간 삶의 테두리 안에 머물러 달라 2019-01-10 39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