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카허 카젬의 불법 앞에 선 검찰의 칼, 아직도 잠들어있는가

한국지엠 불법파견 범죄자 카허 카젬 사장을 즉각 구속·기소하라!


1년이 지났다. 대검찰청에 한국지엠 불법파견을 고소·고발한 1 10일이 해를 넘겨 다시 돌아왔다. 법정에서 판사봉을 두드리고, 정부에서 명령을 내려도, 심지어 고용노동부가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를 해도 불법파견은 꿈쩍도 않고 여전하다. 검찰의 칼이 잠들어있기 때문이다.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불법 파견을 멈춰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차별과 부당한 처우를 없앨 것을, 불법파견 비정규직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직접고용하라는 판결을 이행할 것을 쉼없이 외쳐왔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 검찰의 칼이 잠들어있기 때문이다.

그 사이 한국지엠 카허 카젬은 해고의 칼을 휘둘러 비정규직 노동자 700명을 잘라버렸다. 카허 카젬이 불법을 바로잡기는커녕, 자신의 불법행위의 직접 피해자인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해고로 몰아넣는 이유는 간단하다. 검찰의 칼이 잠들어있기 때문이다.

처벌 없는 불법을 누가 두려워하겠는가. 잠들어 있는 정의의 칼날이 어떻게 정의를 지킬 수 있겠는가.

1년이 지나도록 잠들어있는 검찰의 칼날은 비단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자에게만 가혹한 것이 아니다. 오늘 인천지방 검찰청 앞에서 열린 카허 카젬 구속촉구 기자회견에서도 확인하듯,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아사히글라스 등 불법파견 사건은 어떤 결론도 없이 수년째 조사중을 면치 못하고 있다.

김우현 인천지검장은 신년 간담회에서 한국지엠 파견법 위반사건은 법리검토에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검찰의 칼은 새해에도 불법파견 앞에서 깨어날 생각이 없어 보인다. 잠든 칼날 앞에서 카허 카젬이, 한국지엠이 무엇을 두려워하겠는가. 불법파견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불법파견 비정규직 노동자는 계속해서 해고될 것이다. 검찰의 칼이 잠들어있는 한은 달라질 것이 없다.

검찰이 파견법을 무력화시키고 있다. 불법파견을 조장하고 있다.

검찰은 지금이라도 깨어나서 불법파견 범죄자인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을 구속·기소하라!


2019
 1 10

지엠횡포저지·노동자살리기 범국민대책위원회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조회 수 번호
2019-01-10 [지엠범대위 성명] 카허 카젬의 불법 앞에 선 검찰의 칼, 아직도 잠들어있는가 544 »
2019-01-10 [성명]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는 인간 삶의 테두리 안에 머물러 달라 532 11642
2019-01-09 [취재요청] 진실은폐, 작업재개 시도 서부발전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 531 11641
2019-01-08 [보도자료]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입장발표 기자회견 자료 file 947 11640
2019-01-07 [성명] 정부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안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file 1295 11639
2019-01-05 [대변인 브리핑] 민주노총 새해 첫 중앙집행위원회 개최 766 11638
2019-01-04 [성명] ‘답정너’식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 일방 추진 즉각 중단하라 895 11637
2019-01-04 [성명] 전쟁범죄 역사 외면하는 일본과 미래를 이야기할 수 있나! 528 11636
2019-01-04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7~1/13) 665 11635
2019-01-02 [위원장신년사] 사업장 담장을 넘어 한국사회 대개혁으로! 2949 11634
2018-12-31 [논평] 최저임금 시행령 의결, 유예없는 적용이 필요하다 642 11633
2018-12-28 [취재요청] 24살 청년 비정규직 故 김용균 2차 범국민 추모제 619 11632
2018-12-2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31~1/6) 709 11631
2018-12-28 [송년사] 노심초사-투쟁하는 민주노총 조합원과 모든 노동자에게 드리는 송년인사 811 11630
2018-12-28 [보도자료] 국회 산안법 개정에 대한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입장 file 628 11629
2018-12-27 [성명] 30년 과제에 물꼬 튼 산안법 개정과 민주노총의 과제 1176 11628
2018-12-27 [보도자료] 민주노총 정책연구원, 「초기업단위 교섭 실태와 시사점」 연구보고서 발간 file 675 11627
2018-12-26 [성명] 자유한국당에게 매달 2백명씩 죽음 맞는 산재 노동자는 국민이 아닌가 967 11626
2018-12-25 [취재요청] 민주노총 결의대회 /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 필리버스터 896 11625
2018-12-24 [성명] 구시대 유산 녹실회의 중단하고 최저임금 시행령 개정 의결하라 619 1162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