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취 재 요 청

2019110()

김형석 대변인 010-8756-9752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교섭을 통한 고용보장 수용과 파인텍지회 문제해결 촉구

민주노총 산별대표자 긴급 기자회견

 

 

1. 취지

- 사업주의 책임 있는 직접고용 보장을 요구하며 장기간 굴뚝농성을 벌이던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박준호, 홍기탁 두 노동자의 생명이 절박한 상황에 놓였습니다.

- 지난해 연말 노사가 교섭을 진행하며 해결 실마리가 보이는 듯 했지만 회사는 노조를 받아들이면 회사가 망한다며 노조혐오 발언만 쏟아낸 채 교섭을 무위로 만들었습니다. 실낱같은 희망을 걸었던 두 노동자는 6일 이후로 곡기마저 끊었습니다.

- 노동자들이 목숨을 걸고 고용보장을 요구하고 있지만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는 사업상의 이유를 들어 해외로 출국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굴뚝 꼭대기에 매달린 두 생명이 언제 꺼질지 모르는데 사태해결의 어떤 진전도 없이 해외로 출국 할 수는 없습니다. 지금 당장 교섭을 재개하고 문제를 해결해야 합니다.

- 이에, 민주노총 가맹 산별대표자들은 절박한 심정으로 스타플렉스 대표의 출국 연기와 전향적인 교섭, 고용보장을 요구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니 취재협조 부탁드립니다.

 

2. 개요

- 일시 : 2019. 1. 11() 오전 10

- 장소 : 서울 목동 서울에너지 공사 굴뚝 농성장 앞

- 주최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 참석 :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가맹 산별대표자 <>


대변인실

2019.01.11 09:45:12
*.168.101.40

1/11 노사 잠정합의에 따라 위 긴급 기자회견은 취소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647 [취재요청] “사법농단 몸통 양승태를 즉각 구속처벌하라!” 2019-01-10 516
11646 [취재요청] 청년비정규직 고 김용균 죽음 한 달, 유가족과 시민대책위 대정부 요구 및 향후계획 발표 기자회견 2019-01-10 559
» [취재요청] 교섭을 통한 고용보장 수용과 파인텍지회 문제해결 촉구 민주노총 산별대표자 긴급 기자회견 [1] 2019-01-10 571
11644 [논평] 시작은 창대했으나 미약해지는 정책의지, 좀 더 다질 필요가 있다 2019-01-10 714
11643 [지엠범대위 성명] 카허 카젬의 불법 앞에 선 검찰의 칼, 아직도 잠들어있는가 2019-01-10 505
11642 [성명]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는 인간 삶의 테두리 안에 머물러 달라 2019-01-10 483
11641 [취재요청] 진실은폐, 작업재개 시도 서부발전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9-01-09 468
11640 [보도자료]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입장발표 기자회견 자료 file 2019-01-08 909
11639 [성명] 정부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안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file 2019-01-07 1248
11638 [대변인 브리핑] 민주노총 새해 첫 중앙집행위원회 개최 2019-01-05 735
11637 [성명] ‘답정너’식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 일방 추진 즉각 중단하라 2019-01-04 864
11636 [성명] 전쟁범죄 역사 외면하는 일본과 미래를 이야기할 수 있나! 2019-01-04 488
11635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7~1/13) 2019-01-04 541
11634 [위원장신년사] 사업장 담장을 넘어 한국사회 대개혁으로! 2019-01-02 2897
11633 [논평] 최저임금 시행령 의결, 유예없는 적용이 필요하다 2018-12-31 614
11632 [취재요청] 24살 청년 비정규직 故 김용균 2차 범국민 추모제 2018-12-28 583
1163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31~1/6) 2018-12-28 684
11630 [송년사] 노심초사-투쟁하는 민주노총 조합원과 모든 노동자에게 드리는 송년인사 2018-12-28 751
11629 [보도자료] 국회 산안법 개정에 대한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입장 file 2018-12-28 580
11628 [성명] 30년 과제에 물꼬 튼 산안법 개정과 민주노총의 과제 2018-12-27 112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