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펄펄 살아 뛰는 현장을 믿고 사회대개혁으로 나아갑니다

2019년 민주노총 투쟁과 연대를 위한 김명환 위원장 편지

 

100만 민주노총의 핵심대오, 자랑스러운 대의원 동지 여러분 반갑습니다. ‘사업장 담장을 넘어 한국사회 대개혁으로전진하기 위한 결의와 투지로 힘찬 인사 드립니다.

돌이켜 보면 직선 2기 위원장에 당선돼 공장 앞에 멈춰선 광장의 혁명을 일터와 삶터를 바꾸는 사회대개혁으로 이어가라는 민주노총 전체 조합원 동지들의 준엄한 명령을 받아 안은 지도 일 년이 지났습니다. 민주노총에 대한 동지들의 믿음을 알기에 이게 나라냐는 한탄이 지배하던 세상을 나라다운 나라로 만들겠다는 당찬 포부와 희망으로 지내온 시간이었습니다.

저로서는 민주노총과 함께 달려온 지난 일 년은 가슴 벅찬 감동의 연속이었습니다. 촛불항쟁 이후 사회대개혁을 이룰 기회가 왔지만 강력한 투쟁을 조직하지 않는다면 이 모든 기회는 물거품으로 사라지게 될 것이라는 호소에 민주노총 모든 간부와 조합원 동지들은 한 몸이 돼 마침내 백만 대오를 조직하고 11월 총파업을 성사시켜냈습니다.

 

128일 민주노총 정기대의원대회 이전과 이후 한국사회는 달라질 것입니다.

대의원 동지 여러분. 어느 때보다 민주노총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높아진 이때, 이번 정기대의원대회는 민주노총 대의원이 제대로 맘먹으면 어떻게 대회를 성사시켜 투지를 모으는가를 보여줄 좋은 기회입니다. 문재인 정부 중반기를 넘기며 2020년 총선을 앞둔 올해는 한국사회의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입니다. 전국 대의원 동지들의 결연한 참가로 대회장을 뜨거운 열기로 넘치게 만들어 주십시오.

한국사회 모든 세력의 시선이 128일 우리 민주노총 대의원대회로 집중하고 있습니다. 허황한 호언장담이 아닙니다. 동지들의 힘으로 확연히 달라진 민주노총 위상은 각종 비판과 견제, 기대와 바람을 모두 받고 있으며 우리 결의에 따라 사회 판도가 요동칠 것입니다.

저는 동지들의 의지를 모아 이번 대의원대회에서 백만 민주노총 조합원 힘으로 200만 조합원 조직에 나서는 가운데 업종산업정부정책 대전환 투쟁, 사회공공성사회안전망노동소득 확대 투쟁, 재벌체재 극복과 한반도 평화, 자주통일을 앞당기는 연대투쟁 등에 나서 정부자본과의 실질 교섭구조를 확보하겠다는 핵심기조와 계획을 결의하고자 합니다.

이를 통해 2, 3월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으로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악,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와 의료민영화와 같은 개악을 막아내고, 6, 7월 비정규직 철폐, 최저임금 1만원 쟁취 총파업 투쟁을 거쳐 종국에는 하반기 재벌체제 극복을 위한 세상을 바꾸는 총파업 성사로 우리가 결의한 대의원대회 핵심 기조가 기필코 한국사회 전반을 뒤흔들도록 만들어내겠습니다.

 

현장에서 펄펄 살아 뛰는 조합원과 대의원 동지 역량을 모아 나가겠습니다.

저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무분별한 기대나 지나친 실망이 자칫 우리 자신을 수동적인 삼자로 만들 수 있다는 경고와 더불어, 투쟁할 때는 거침없이 나서고 대화할 때는 당당히 대화하라는 조합원의 직접 명령이 추상처럼 살아있다는 사실을 한시도 잊지 않고 있습니다.

눈부신 발전을 거듭하며 빛나는 투쟁성과를 쌓아온 우리 민주노총이지만, 87년 노동자 대투쟁 이래 기업별 교섭과 투쟁은 이제 그 한계에 달하고 있습니다. 이에, 저는 전 조합원의 강한 걸음으로 그때그때의 정세나 상황에 흔들리지 않는 장기 전망과 전략을 수립하고자 합니다.

사업장 담장을 넘어 한국사회 대개혁을 위한 전략을 수립하지 못하는 이상 2백만 민주노총 조직화도, 천만 비정규직 정규직화도, 2500만 전체 노동자를 묶어세울 수도 없습니다. 노동자가 한 덩이로 저력을 발휘하기 위해 이제 사업장, 업종, 부문을 넘어 총노동의 힘으로 정권과 자본과 상대하는 돌파구를 열어야 합니다.

저는 그 첫 단추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참가를 포함한 사회적 대화와 교섭틀 정립으로 민주노총 조합원 동지들이 내려주신 과제를 풀어내려 합니다. 정부와 자본을 생각하면 쉽지 않은 과제입니다. 많은 우려가 있다는 사실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게 지워진 임무를 생각하면 쉬운 길을 택할 수 없습니다. 어렵더라도 반드시 가야하는 길이라면 뚫고라도 가겠습니다.

저의 뒤에는 민주노총 백만 대오가 든든히 버티고 있다는 믿음으로 민간부문 산별교섭, 공공부문 노정교섭, 그리고 총연맹의 노사정 3자 사회적 대화를 단단히 엮어 중층적 교섭틀을 마련하겠다는 직선 2기 집행부의 핵심 공약을 당당히 실현하겠습니다.

이로써 200만 조직화로 한국사회 노동의 질적 변화를 만드는 민주노총, 재벌특혜동맹을 해체하고 모든 을들의 연대로 실질적 경제개혁을 만드는 민주노총, 한반도 평화와 자주통일에 앞장서는 민주노총으로 나아갑시다.

믿는다, 민주노총. 치열한 토론과 힘 있는 결의로 달려와 주십시오. 현장에서 펄펄 살아 뛰는 조합원, 대의원 동지 여러분을 믿고 역량을 모아 나가겠습니다. 대의원대회에서 뵙겠습니다. 투쟁!

 

2019114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김명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650 [취재요청]제주영리병원 철회 및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재출범과 국내의료기관 우회 진출 녹지국제병원 철회 촉구 기자회견 2019-01-15 424
» [담화문] 펄펄 살아 뛰는 현장을 믿고 사회대개혁으로 나아갑니다 2019-01-14 598
1164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14~1/20) 2019-01-11 687
11647 [취재요청] “사법농단 몸통 양승태를 즉각 구속처벌하라!” 2019-01-10 423
11646 [취재요청] 청년비정규직 고 김용균 죽음 한 달, 유가족과 시민대책위 대정부 요구 및 향후계획 발표 기자회견 2019-01-10 459
11645 [취재요청] 교섭을 통한 고용보장 수용과 파인텍지회 문제해결 촉구 민주노총 산별대표자 긴급 기자회견 [1] 2019-01-10 478
11644 [논평] 시작은 창대했으나 미약해지는 정책의지, 좀 더 다질 필요가 있다 2019-01-10 620
11643 [지엠범대위 성명] 카허 카젬의 불법 앞에 선 검찰의 칼, 아직도 잠들어있는가 2019-01-10 412
11642 [성명]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는 인간 삶의 테두리 안에 머물러 달라 2019-01-10 399
11641 [취재요청] 진실은폐, 작업재개 시도 서부발전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9-01-09 392
11640 [보도자료]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입장발표 기자회견 자료 file 2019-01-08 826
11639 [성명] 정부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안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file 2019-01-07 1165
11638 [대변인 브리핑] 민주노총 새해 첫 중앙집행위원회 개최 2019-01-05 668
11637 [성명] ‘답정너’식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 일방 추진 즉각 중단하라 2019-01-04 793
11636 [성명] 전쟁범죄 역사 외면하는 일본과 미래를 이야기할 수 있나! 2019-01-04 423
11635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7~1/13) 2019-01-04 474
11634 [위원장신년사] 사업장 담장을 넘어 한국사회 대개혁으로! 2019-01-02 2830
11633 [논평] 최저임금 시행령 의결, 유예없는 적용이 필요하다 2018-12-31 553
11632 [취재요청] 24살 청년 비정규직 故 김용균 2차 범국민 추모제 2018-12-28 516
1163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31~1/6) 2018-12-28 62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