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문제는 방법이 아니라 방향과 의지다

정부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안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정부가 끝내 엉뚱한 곳에서 답을 찾고 말았다. ‘최저임금 1만원이 대표하는 저임금 노동 문제는 온데간데없고, 저임금 노동을 해결하자는 노동자와 계속 싼 값에 일 시키겠다는 사용자 사이 교섭갈등을 문제 삼은 결정구조 개악안을 발표했다.

민주노총은 홍남기 기재부 장관이 지난달 개편방안을 일방 발표한 이후 사회적 합의기구인 최저임금위원회에서 결정해야 한다고 지속해 주문해왔으나, 정부는 이번에도 역시 정해놓은 일정에 맞춰 정해진 답을 밀어붙이는 방식으로 발표했다.

설사 정부 뜻대로 3월 안에 법이 개정된다고 하더라도 위원 추천을 받아 확정한 뒤, 구간설정 단계를 거쳐 결정 논의를 할 때쯤이면 이미 최저임금 결정 시한을 맞게 된다. 지금이 최고 의사결정권자 한 마디에 모든 것을 결정하는 권위주의 시절도 아니고, 정부가 이같이 무리한 일정으로 ILO 협약에서 멀어지는 무익한 개편안을 밀어붙이는 이유는 대체 어디에 있는가.

중식집 서비스에 불만을 품는 것도 최저임금 인상 탓이라는 수구 세력 주장에 고개를 숙이고 힘을 보태려는 것이 아니라면,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과 임금 양극화 완화 의지와 방안부터 밝혀야 한다.

의지나 방안이 없다면 임금 교섭 자리에 전문가를 끌어들여 최저임금 설정 구간을 연구, 분석하겠다는 소리 그만하고, 최저임금이 인상됐음에도 산입범위 개악으로 오히려 2024년까지 임금이 동결되다시피 한 저임금 노동자 실상을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이도 저도 못 하겠다면 최저임금 결정 시한이 정해져 있는 상황에서 이렇게 서둘러 부실한 정책을 추진해야 하는 이유라도 최소한 밝혀야 한다.

최저임금법은 저임금 노동자를 위한 법이다. 대체 언제까지 사업주 이윤 보장을 위해 줬다 뺏는 답정너식 최저임금 정책을 추진할 생각인가.

 

2019227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718 [산별대표자 담화문] 3월 6일, 총파업·총력투쟁의 깃발을 올립시다 2019-02-28 835
11717 [성명] 5.18 망언과 자한당 규탄 기자회견 참가 시민 폭력 연행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27 1051
11716 [성명] 정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3단계 정책방향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27 1040
» [성명] 정부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안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27 689
11714 [성명][연대] 최저임금법은 저임금노동자를 위한 법이다. 사업주를 위한 법이 아니다. 2019-02-27 616
11713 [위원장 담화문] 단결과 연대와 투쟁으로 반드시 승리합니다 2019-02-27 604
11712 [취재요청] 노동법 개악 저지! 탄력근로제 경사노위 합의 철회! ILO핵심협약 비준촉구! 노동법률단체 단식농성 기자회견 2019-02-27 644
11711 [취재요청][기자회견문포함]평화시대 가로막는 분단적폐 자유한국당 규탄 민주노총 기자회견 2019-02-26 607
11710 [성명][연대] ‘감염병 체외진단검사 건강보험 등재절차 개선 시범사업’에 대한 입장 2019-02-26 540
11709 [취재요청] 2차 북미정상회담에 바란다 평화행동 입장발표 기자회견 및 100인 평화행동 2019-02-25 605
11708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2/25~3/3) 2019-02-22 804
11707 [논평] ‘공공기관 채용실태 정기 전수조사 결과 및 개선대책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논평 2019-02-21 758
11706 [보도자료] 2.20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9-02-21 795
11705 [성명] 박근혜 시절 노동개악 노사정 야합과 다른게 무엇이냐? 양대노총 제조연대 성명서 2019-02-20 804
11704 [성명] 노동자는 고무줄이 아니다 - 탄력근로제 ‘사회적 대화’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20 838
11703 [취재요청] ‘공무원노조 해직자 원직복직 및 명예회복! 정당ㆍ노동ㆍ종교ㆍ시민사회단체 공동기자회견’ 2019-02-20 586
11702 [성명] 탄력근로제 개악 야합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19 1818
11701 [취재요청] 유가족과 함께 하는 기업처벌법 이야기 마당 2019-02-19 612
11700 [보도자료]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에 관한 법률안’에 대한 의견서 2019-02-18 691
11699 [성명] 탄력근로제 개악 야합 시도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2-18 82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