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보도자료

전쟁반대 평화실현 국민행동

수 신

각 언론사 사회부 (외교, 사회, 통일, 사진 담당)

담당자

한국진보연대 한경준 (010-2224-3975), 민주노총 안혜영(010-9293-3178)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민족 스스로 결정해야

남과 북이 힘을 합쳐 평화를 이루고 번영과 통일로 나아가자

 

미국의 2차 북미정상회담 파행에 대한

평화행동 각계대표 시국선언 기자회견

 

2019312() 1330/ 세종문화회관 계단

1. 정론직필을 위해 애쓰시는 귀 언론사에 경의를 표합니다.

 

2. 민주노총, 민중당, 전농, 한국진보연대 등 30여개 단체로 구성된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이하 평화행동)20193121330분 미대사관 맞은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미국의 2차 북미정상회담 파행에 대한 각계대표 시국선언기자회견을 개최합니다.

 

3. 시국선언 기자회견에는 평화행동 소속의 각계 대표 및 회원 4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기자회견은 각계 대표발언, 시국선언문 낭독,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시국선언 기자회견문 참조()

2차북미정상회담 파행에 대한 평화행동 시국선언문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민족 스스로 결정해야 합니다.

남과 북이 힘을 합쳐 평화를 이루고 번영과 통일로 나아갑시다.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문 서명 직전에 미국의 말바꾸기로 파행이 되면서 확고한 평화정착으로 흐르던 한반도의 정세가 다시 혼란을 겪고 있다.

미국의 핵위협과 완성된 북한의 핵이 뒤섞인 한반도의 핵 문제는 일방의 비핵화를 강요해서 해결될 방법은 영원히 없으며, 그렇게 된다고 해서 평화가 담보되는 것은 아니다. 오직 북미양국이 서로 신뢰할 수 있는 관계를 만들어 나가면서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할 때 평화가 이루어진다.

이러한 방향에 의견이 모아져 열릴 수 있었던 2차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는 신뢰관계구축, 평화정착, 비핵화를 단계적이고 동시적으로 전진시켜 갈 수 있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그런데 미국은 막판에 말을 바꾸어 회담을 파행시켰다.

 

정상회담을 열어놓고서도 다시 판을 깨는 미국의 행태에 우리는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끼며 규탄한다. 정상회담을 깨는 과정에서도 미국 국내정치를 포함한 패권주의 속성에 기초한 온갖 공작정치가 난무하였지만, 정상회담 이후에는 정상회담 뒷얘기를 지어내고 흘리는 등 정상국가 외교관례에서는 상상할 수도 없는 추악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미국의 오만하고 패권적인 행태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고 지금 이 순간에도 전 세계에서 패권주의를 자행하는 것은 평론가의 입장이라면 놀라운 일이 아니지만, 한반도를 자손만대 평화의 터전으로 물려주어야 하는 당사자인 우리에게는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절체절명의 과제로 된다.

 

2차 북미정상회담 파행에서 다시 한번 확인되었듯이 오만하고 패권적인 미국의 선의에 기대어 이룰 수 있는 한반도 평화정착의 방법은 없다. 미국은 주한미군을 용병 삼아 주둔비 증액무기강매를 강화하여 한반도평화를 더욱 위기로 몰아넣고 있는 실정이다.

 

오직 한반도의 당사자인 우리 손으로 이루어야 한다. 방법이 없다면 한숨 짓겠으나 우리에게는 확고한 방법이 있다.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합의대로 남과 북이 힘을 합쳐 평화를 이루고 번영과 통일로 나아가는 것이다.

판문점선언은 11항에서 남과 북은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 자주의 원칙을 확인하였으며 이미 채택된 남북 선언들과 모든 합의들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관계 개선과 발전의 전환적 국면을 열어나가기로 하였다.’ 판문점선언 11항의 정신을 전면적으로 실천해야 할 때이다. 지난 일 년간의 놀라운 정세의 변화가 증명해주듯 미국의 승인에 기댈 것이 아니라 남과 북이 힘을 합쳐 평화로 나아가면서 미국을 끌고 가야 한다.

특히, 지금의 국면은 그 어느 때보다 민간의 역할이 중요하다. 민간이 앞장에서 범국민적 평화의지를 결집시켜 그 힘으로 정부를 견인할 때 미국의 방해를 물리칠 수 있다.

 

이에 동의하는 모든 이들은 힘을 합쳐 다음과 같이 실천해나가자.

 

하나, ‘우리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자주의 원칙에 따라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하고 실천해나가자.

 

하나, ‘개성공단금강산관광을 남과 북 우리 손으로 재개하자.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은 시작도 남과 북의 합으로 시작하였으며, 그 중단도 제재때문이 아니라 보수정권의 대결정책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남과 북이 하고자 하면 못할 이유가 없다.

 

하나, 미국이 주한미군 주둔을 강화하고 그를 통해 주둔비 증액무기강매·무력증강을 꾀함으로서 한반도 평화를 위기로 내모는 일체의 행태에 대해 투쟁해 나가자.

 

하나, 미국과 일본 아베에 결탁하여 한반도 평화정착을 방해하고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조중동을 비롯한 극우보수집단을 완전히 청산하자.

 

2019312일 전쟁반대평화실현 국민행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754 [취재요청] 의료민영화, 보건의료 규제 개악 3법 즉각 폐기 촉구 기자회견 new 2019-03-25 37
11753 [논평] 이낙연 국무총리의 국회 대정부 질문 답변에 대한 입장 2019-03-22 226
11752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3/18~3/24)(수정) update 2019-03-22 186
11751 [논평] 정부와 국회, 저임금·장시간 노동을 위한 ‘환장’의 조합을 찾았나 2019-03-22 146
11750 [논평] 수구세력의 ILO 핵심협약 관계 제도개선 반발에 대한 입장 2019-03-21 241
11749 [성명] 국회의 최저임금 무력화시도 중단을 촉구하는 최저임금연대의 입장 2019-03-20 310
11748 [취재요청] 국정농단 주범 이재용 재구속 촉구, 경영권 박탈 투쟁선포 기자회견 2019-03-20 165
11747 [취재요청] 노동자-상인 ‘을들의연대 추진위원회’ 발족 좌담회 2019-03-19 180
11746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3/18~3/24) 2019-03-15 584
11745 [논평] 고용노동부 탄력근로제 합의안 해명에 대한 입장 2019-03-13 552
11744 [보도자료][연대] 제주영리병원 사업계획서에 대한 입장 및 영리병원 즉각 철회 각계각층 선언 기자회견 2019-03-13 159
11743 [논평] 나경원 자한당 원내대표 연설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3-12 1142
» [보도자료] 미국의 2차 북미정상회담 파행에 대한 평화행동 각계대표 시국선언 기자회견 2019-03-11 211
11741 [논평]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설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3-11 502
11740 [보도자료][연대] 사법농단 가담 법관 탄핵 촉구 기자회견 2019-03-11 154
11739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3/11~3/17) 2019-03-08 457
11738 [성명] 경사노위 본회의 재소집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3-08 384
11737 [논평]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 창립행사 발언에 대한 민주노총 논평 2019-03-08 557
11736 [보도자료] 2019년 3.8 세계여성의 날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 2019-03-08 482
11735 [논평] 장병규 4차 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과 일의 미래 2019-03-07 25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