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logo.png

보 도 자 료

2019 6 14 ()

김형석 대변인 (010-8756-9752)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ILO 총회 노동부장관 연설에 대한

ILO긴급공동행동 입장 발표 기자회견

2019614() 1030분 청와대 사랑채 앞(분수대)

주최/주관 : 민주노총, ILO긴급공동행동

 

1) 취지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한국 시각으로 1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ILO 총회에서 연설자로 참가했습니다.

- <ILO긴급공동행동>은 이재갑 장관에 연설 내용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ILO 핵심협약 선비준을 미루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할 계획입니다. 언론노동자 여러분의 많은 취재와 보도 당부 드립니다.

 

2. 개요

- 제목 : ILO 총회 노동부장관 연설에 대한 긴급공동행동 입장 발표 기자회견

순서

내용

비고

규탄 발언

노동조합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

서비스연맹 대리운전노조 김주환 위원장

규탄 발언

시민사회단체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최은실 노무사

손잡고 (미정)

기자회견문

기자회견문 낭독

사월혁명회, 한국비정규센터




<
기자회견문>

 

ILO 핵심협약 조건 없는 즉각비준 선비준이 해법이다

 

 

613일 제네바에서 열리는 ILO 100주년 총회에 참석중인 이재갑 장관은 오는 9월 정기국회에서 ILO 협약 비준동의안과 이를 위해 필요한 법 개정안을 동시에 상정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앞서 열린 언론인터뷰를 통해 조금 더 구체적으로 밝힌 것은 9월 정기국회에 비준동의안을 상정하기 위한 절차를 준비하여 추진한다는 것과, 법 개정안 마련을 위해 경사노위 공익위원에 국한되지 않는 전문가와 학계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다는 것이었다.

 

그동안 <ILO 긴급공동행동>은 노조 할 자유와 권리를 국제기준에 맞게 보장하자는 협약비준에 어떠한 조건도 덧붙어서는 안 되며 협약비준과 노동기본권 후퇴를 맞바꾸는 법 개정이 선행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선 비준 후 입법을 이를 위한 가장 유력한 경로로 제시했다. 그런데 장관에게는 이러한 <ILO 긴급공동행동>의 목소리가 한낱 소음으로 들렸을 뿐인가. 수많은 노동 인권 시민 사회 단체가 함께 모인 <ILO 긴급공동행동>의 의견은 수용하기를 거부해놓고 대체 어디에 있는 전문가와 학계의 의견을 구한다는 것인가. 정부는 왜 시간이 지날수록 원점으로 회귀를 거듭하는가. 왜 협약 비준을 어렵게 만드는 길만 택하는가. 정부는 100주년 총회를 맞아 국제사회에 핵심협약 비준 의지를 천명하였다고 하나 이것이 지난 20여 년 동안 그랬던 것처럼 국내 여건을 핑계 삼아 앞으로도 계속 지키지 않을 약속일 뿐임을 공언하고 만 것이다.

 

<ILO 긴급공동행동>은 사회 각계각층을 대표하여 다시 한 번 분명히 요구한다.

 

첫째, 결사의 자유 보장과 강제노동 폐지는 100년 전 채택된 ILO 헌장에 명시된 기본 권리고, 21년 전 모든 ILO 회원국이 합의한 가장 기초적인 의무사항이다. 이에 관한 4개 핵심협약 비준은 어떠한 조건도 타협도 없이 즉각 실행되어야 한다.

 

둘째, 결사의 자유에 관한 협약의 비준은 국내법제가 협약과 완벽하게 일치하는 것을 인증 받는 절차가 아니라 노사관계에 관한 법제도를 국제기준에 부합하도록 개선할 것이며 ILO의 감시감독절차를 수락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고 서약하는 절차다. 따라서 법 개정을 협약비준에 앞서 진행해야 할 이유가 전혀 없다. 비준을 선행하고 법 개정은 그 후 협약이 발효되기까지 1년 동안 국제기준에 부합하도록 진행해야 한다.

 

셋째, 헌장과 협약에 따르면 협약 비준이 현행 법제도를 후퇴시키는 계기가 되어서는 안 되며 국내법이 협약에 보장된 권리를 침해하는 방식으로 적용되어서는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현행법에 추가적인 개악 요소를 담고 있는 415일자 공익위원안, 20181228일 한정애 의원이 발의한 노조법개정안은 즉각 폐기되어야 하며, 자유한국당이 발의한 각종 노조파괴법안 역시 법개정 논의에서 검토대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 법 개정 논의는 협약의 효과적인 이행방안에 초점을 두어야 한다.

 

넷째, 정부가 진정 협약비준과 국제노동기준 준수 의지가 있다면 모든 절차 돌입에 앞서 행정조치로 시행할 수 있는 전교조 노조 아님 통보 취소, 특수고용노동자 노조 설립신고 인정, 협약의 취지에 어긋나는 노동행정 지침(시행령, 시행규칙, 행정해석, 가이드라인)등을 즉각 개정해야 한다.

 

100주년 총회에 모인 각국 노사정 대표들은 결사의 자유와 강제노동 철폐, 아동노동금지와 차별철폐는 이미 21년 전에 합의한 기본 원칙이자 핵심 노동기준이므로 향후 100년을 내다보며 여기에 새로운 권리와 원칙을 보편적 노동권으로 추가할 것을 논의하고 있다. 죽지 않고 안전하게 일할 권리에 관한 협약을 핵심협약으로 추가하고 적정임금수준과 노동시간에 관한 규제를 고용형태에 상관없이 모든 노동자가 누려야할 노동권의 최저선으로 삼자는 결의를 모으고 있다.

 

<ILO 긴급공동행동>은 한국의 노동자들이 이러한 보편적 노동권에서 더 이상 배제되지 않도록 한국정부가 이미 늦었지만 이제라도 핵심협약을 아무 조건 없이 즉각 비준할 것을 촉구한다. 이를 위해 617일에는 제네바에 모인 전 세계 노동자들보다 2시간 먼저 서울에서 대행진을 개최할 예정이다.

 

ILO핵심협약, 조건 없이 지금 당장 비준하라

정부는 노조할 권리 후퇴시키는 법개악 시도 중단하라

모든 노동자가 누려야 할 ILO핵심협약 즉각 비준하라

 

2019. 6. 14

민주노총, ILO긴급공동행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943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6/24~6/30) 2019-06-21 546
11942 [보도자료]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영장 청구 규탄 및 입장발표 기자회견 2019-06-21 371
11941 [성명] "한국정부와 일본정부는 강제동원 문제의 포괄적인 해결을 위해 나서라"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의 입장 2019-06-21 254
11940 [민주노총 보도자료]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구속영장 청구에 대한 각계 입장 발표 기자회견 2019-06-20 612
11939 [보도자료]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재정 지속 가능성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라. 2019-06-20 232
11938 [논평] 민주당의 최저임금 동결 주장에 대한 입장 2019-06-19 392
11937 [성명] 열악한 이주노동자의 최저임금마저 강탈하려는 황교안의 인종차별 망발을 강력히 규탄한다! 2019-06-19 272
11936 [성명] 정부의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영장 신청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6-18 603
11935 [취재요청] 2020 최저임금 노동자 공론장 file 2019-06-18 278
11934 [보도자료] 노조할 권리 쟁취 노동자 국제 대행진 file 2019-06-17 390
11933 [보도자료] 재벌체제 개혁! 노동자·중소상인 함께 살자! 경제민주화 선언! 노동자·중소상인 역지사지(易地思之) 간담회(사진포함) file 2019-06-17 199
11932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6/17~6/23) (수정_02) 2019-06-14 513
11931 [취재요청] 6/15 <알아야 통일이다> 북맹탈출 평양이야기 독후감 공모전 시상식 개최 file 2019-06-14 199
11930 [취재요청] 노조할 권리 쟁취 노동자 국제 대행진 2019-06-14 260
11929 [보도자료] 검경 당국의 민주노총, 학생간부 구속영장 청구 규탄 회견 file 2019-06-14 240
» [보도자료] ILO 총회 노동부장관 연설에 대한 ILO긴급공동행동 입장 발표 기자회견 file 2019-06-14 261
11927 [ILO공동행동 취재요청] ILO 총회 노동부장관 연설에 대한 ILO긴급공동행동 입장 발표 기자회견 2019-06-13 196
11926 [논평] 고용노동부 장관 ILO 연설에 대한 입장 2019-06-13 508
11925 [성명] 5‧18 망언 규탄 민주노총 간부 구속영장 신청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6-13 352
11924 [공공비정규직공동파업위 취재요청] 서천 국립생태원, 용역만도 못한 정규직 전환 정부가 책임져라 2019-06-12 32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