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철 서해선 노동자 투쟁이 정부와 사회에 주는 경고

공공운수노조 서해선지부 무기한 전면 파업에 대한 민주노총 성명

 

공공운수노조 서해선지부가 오늘부터 필수유지업무 대상을 제외한 전 조합원 무기한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 지부와의 교섭결렬로 파업을 맞게 된 서울교통공사 100% 출자 자회사인 소사원시운영을 들여다보면 어떻게 회사가 유지될 수 있는지 신기할 정도다.

회사는 지난 1년 입사자 가운데 30%가 못 버티고 퇴사할 정도로 최악 노동조건을 유지하고 있다. 다른 철도나 지하철 운영기관보다 인력 규모는 절반 이하고, 임금은 전국 최저 수준이다.

열악한 노동조건은 이직을 부르고, 안 그래도 부족한 인력규모를 악화시키지만, 회사는 전문성을 높여야 할 업무를 오히려 다기능화명분을 내세워 빈자리 메꾸기 식 전문성 없는 유지보수 강행으로 버티고 있다. 심지어 일부 정규직 일자리는 계약직 노동자로 채우고 있다.

이는 결국 임금 체불과 근기법 위반, 산안법 위반 등에 대한 숱한 고용노동부 시정명령과 지시를 불렀지만, 회사는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 모든 난맥상의 근본 원인은 노조의 이기주의도, 조합원이 귀족이어서도 아니다. 분할민영화를 원죄로 한, 하청에 하청을 거듭하는 복마전 같은 공기업 구조 때문이다.

소사원시운영은 인력과 인건비를 쥐어짜야 한다. 애초 정부로부터 적정 운영비로 역 운영과 시설 유지보수 업무를 떼어 받아 수주한 시행사인 이레일로부터 다시 재위탁을 받았기 때문이다. 안 그래도 낮은 운영비는 계약상 소비자물가지수 상승 폭 제한으로 적정 인상까지 막힌다. 이 와중에 모회사인 서울교통공사에 배당금도 납부해야 한다. 이러다 보니 서해선 노동자들은 전국 철도와 지하철 운영기관 가운데 생활이 어려울 정도의 가장 낮은 임금을 받을 수밖에 없다.

이는 어디까지나 역 운영과 시설 유지보수 업무 얘기다. 철도공사가 맡은 차량 운전과 유지보수는 또 이 만큼 복잡한 구조를 가진다. 수많은 시민이 생명과 안전을 맡기고 이용하는 대중교통의 최종 책임을 져야 하는 정부는 상황이 이 지경이 될 때까지 대체 무엇을 했는가.

안전인력 확충과 적정 임금인상. 지금 당장 필요한 해결책이다. 1차적으로 운영권을 가지고 있는 서울교통공사가 해결에 나서야 하고, 국토부는 위탁구조를 조속히 해소해야 한다. 정작 시민을 볼모로 삼는 것은 절박한 상황 해결을 위해 파업하는 노동자가 아니라 그 상황을 만드는 다단계 위탁구조다.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과 노동자에게 전가된다.

서해선 노동자를 비롯한 민주노총 조합원의 정부와 국회에 대한 분노가 한계에 이르고 있다. 정부는 안전인력 확충과 적정 임금인상, 외주화민영화 중단으로 근원적 문제 해결에 나서라.


20191029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2163 [취재요청] 현중 재벌 편들기 이제 그만! 주총 효력정지 지금 당장 시행! 현대중공업 주총 효력정지 가처분 기각 항고심 기자회견 2019-11-04 118
12162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11/4~11/10)_수정 2019-11-01 576
12161 [취재요청] 사회서비스원 법 제정·예산확보 및 노·정 협의체 구성 촉구 기자회견 2019-11-01 242
12160 [보도자료] 민주노총 정책연구원, 「한국 사용자단체 유형과 시사점」 이슈페이퍼 발행 2019-11-01 201
12159 [보도자료] 노동개악 분쇄!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9-10-31 331
12158 [취재요청] 10.31 노동개악 분쇄!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저지!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9-10-30 414
12157 [논평]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 근로기준법 개정안 발의에 대한 대변인 논평 2019-10-30 654
12156 [성명] ‘미국 유사시’ 한국군 참전 요구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10-30 249
12155 [보도자료] 제17회 아시아직업환경피해자대회 참가자들 “과로사·과로자살 조장하는 탄력근로제 도입 반대”한 목소리로 규탄 file 2019-10-29 163
12154 [취재요청] 일제강제동원 배상판결 1년, 피해자의 인권 피해 회복을 요구하는 기자회견 2019-10-29 145
» [성명] 공공운수노조 서해선지부 무기한 전면 파업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10-29 564
12152 [보도자료] 노동개악 분쇄!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저지! 민주노총 투쟁선포 기자회견 file 2019-10-29 256
12151 [보도자료] 제17회 아시아직업환경피해자대회 서울 참가자들 안로아브 선언문에 이주노동자 건강권 보장을 위해 6개 요구 담아 file 2019-10-29 144
12150 [취재요청] 노동개악 분쇄!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저지! 민주노총 투쟁선포 기자회견 2019-10-28 253
12149 [논평] 4차산업혁명위원회 권고안에 대한 대변인 논평 2019-10-28 464
12148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10/28~11/3) 2019-10-25 561
12147 [보도자료] 제17회 아시아직업환경피해자대회 [기업살인 이제그만, No More Victims] 슬로건 걸고 첫 한국행사 세계 유일의 산재피해자,환경피해자를 위한 시민사회 네트워킹 2019-10-25 225
12146 [성명] 군산형 일자리 협약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10-24 799
12145 [보도자료] 이재용 재구속 경영권 박탈 9차집회 및 전국동시다발 기자회견, 1인시위 계획 2019-10-23 260
12144 [성명]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 근로자지위보전 가처분 신청 결과에 대한 민주노총 성명 2019-10-23 98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