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김진표 의원 국무총리 후보 지명은

경제·노동개혁 포기 선언이다


김진표 총리후보 지명 반대 노동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

 

최근 언론을 통해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김진표 의원이 확정적이라는 보도가 흘러나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반환점을 지난 시점에서 차기 국무총리는 향후 정책방향을 보여주는 지표라 할 수 있다. 따라서 문재인 정부가 경제정책기조로 삼았으나 별다른 성과가 없었던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라는 3대 정책기조를 완수해 나갈 개혁적 인사가 절실한 상황이다. 후보로 거론되는 김진표 의원은 과거 정책활동과 출신에서 알 수 있듯이 차기 국무총리로 절대 임명되어서는 안 되는 인사이다.

 

김진표 의원은 재정경제부 관료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재정경제부 장관, 교육부총리 시절 활동에서 드러났듯이,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정책기조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반개혁적 정책성향을 가지고 있다. 재벌의 경제력 집중을 억제하기 위한 출자총액제한제도를 완화하고 법인세를 인하하자 주장했으며, 비정규직 문제와 외국자본의 투자기피를 대기업 노조 탓으로 돌렸던 친재벌·반노동 정책 경력자이다. 또한 부동산 가격급등과 론스타 사태에 대한 책임도 있다. 나아가 교육부총리 시절 자립형 사립 고등학교 관련 입장을 번복하여 교육정책의 혼란까지 초래한바 있다. 최근 20대 국회에서도 사회적 합의를 이루었던 종교인 과세 도입을 막아 조세형평성까지 훼손하려 했다.

 

문재인 정부는 지금 공정경제와 노동존중정책에 있어서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그러는 사이 재벌로의 경제력 집중은 더욱 심화되어 노동자들과 중소서민상권은 생존까지 위협 받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부동산 가격의 급등으로 자산 및 소득 상위층과 하위층, 서울과 지방의 격차는 더욱 커지고 있다. 대외적으로는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불확실성까지 증대해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김진표 의원을 이러한 대내외적인 상황을 해결해 나갈 적임자로 생각하고 있다면 큰 오산이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이후 여러 명의 후보자가 낙마 했을 만큼, 고위직 인사들의 인사검증에 많은 허점을 보여 왔다. 그럼에도 김진표 의원과 같은 반개혁적 인사를 총리후보로 지명한다면, 공약했던 경제 정책과 노동존중 정책을 포기하고 반개혁으로 선회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어제(12/4) 언론에 따르면 청와대가 김진표 의원 총리카드를 재고한다고 한다. 이 같은 보도가 사실이라면 그나마 다행이 아닐 수 없다. 김진표 의원은 총리 후보로 지명되어서는 결코 안 된다.


2019
125

경실련/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참여연대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조회 수 번호
2019-12-10 [취재요청] 문재인 정부 노동시간 제한 제도 개악 규탄 민주노총 기자회견 469 12249
2019-12-09 [성명] 스텔라데이지호 2차 심해수색 예산 증액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80 12248
2019-12-09 [보도자료] 개인정보 도둑법 강행하는 정부 규탄 기자회견 276 12247
2019-12-08 [성명] 故 오종렬 한국진보연대 총회의장 별세에 대한 민주노총 애도 성명 392 12246
2019-12-07 [보도자료] 故 김용균 1주기 추모 민주노총 사전결의대회 및 추모대회 332 12245
2019-12-06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12/9~12/15)_수정 539 12244
2019-12-06 [논평]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 불법파견 판결에 대한 대변인 논평 692 12243
2019-12-06 [논평]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서울대 특강에 대한 대변인 논평 655 12242
2019-12-06 [성명] 문희상 국회의장의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법안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54 12241
2019-12-06 [취재요청] 故 김용균 1주기 추모 민주노총 사전결의대회/ 추모 본대회 254 12240
2019-12-05 [성명] 정부 민간위탁 노동자 노동조건 가이드라인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527 12239
2019-12-05 [성명] 김진표 총리후보 지명 반대 노동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 487 »
2019-12-03 [취재요청] 개악을 넘어 다시 노동시간 단축으로! 영국 주32시간 노동제 총선 공약과 한국의 노동시간 단축 방향 워크숍 365 12237
2019-12-03 [성명] 김진표 의원 총리 임명 움직임에 대한 민주노총 성명 785 12236
2019-12-02 [보도자료] 공안경찰의 민주노총 수사에 대한 입장 발표 기자회견 300 12235
2019-11-29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12/2~12/8) 12/2 16시까지 추가된 일정 반영 670 12234
2019-11-29 [성명] 국회 정보보호 3법 개정 시도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453 12233
2019-11-28 [취재요청] 2019전국민중대회 민주노총 사전결의대회 397 12232
2019-11-28 [논평] 가사노동 서비스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 부여에 대한 대변인 논평 720 12231
2019-11-28 [보도자료] “사업자단체의 ‘사용자단체성’을 묻다” 민주노총 정책연구원 연구토론회 file 193 1223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