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재벌개혁, 정경유착 근절, 사법정의 실현을 희망하는

국회의원노동시민단체 공동성명

 

수신 :

언론사 법원국회경제부정치부사회부시민사회담당

발신 :

재벌개혁, 정경유착 근절, 사법정의 실현을 희망하는 국회의원노동시민단체

문의 :

국회의원실, 경실련, 참여연대, 민변

시행 :

2020121(4)

 

재판부는 이재용 부회장이 범한 죄의 실체를 철저히 규명하고

책임을 묻는 판결로 사법정의를 세워야 합니다.

- 이재용 부회장의 범죄에 대한 양형심리에 준법감시위가 결코 영향을 줘서는 안 됩니다.

- 재판부가 준법감시위원회를 명분으로 이재용 부회장 구명에 나선다면 또 다른 사법농단과 법경유착의 시작입니다.

 

 

지난 117일 서울고법 형사1(부장 정준영)는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제4차 공판에서 특검이 신청한 증거 중 삼성바이오 분식회계와 증거인멸 등 다른 사건의 증거들은 채택하지 않는다. 우리 재판은 대법원의 유죄 판단에 대해 다투고 있지 않다. 따라서 승계 작업의 일환으로 이뤄지는 각각의 현안과 구체적 대가 관계를 특정할 필요가 없으므로 추가 증거조사는 필요하지 않다며 검찰이 신청한 삼성바이오 분식회계와 증거인멸 등 다른 사건의 증거들을 재판의 증거로 채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 9일 삼성그룹이 준법경영 관리를 위해 외부 인사들로 구성한 '준법감시위원회'의 운영을 점검하기 위한 전문심리위원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재벌개혁과 정경유착 근절 그리고 사법정의 실현을 바라는 우리들은 재판부에 대해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힌다.

 

1. 재판부는 이재용 부회장이 범한 죄의 실체를 철저히 규명하고 책임을 묻는 판결로 사법정의를 세워야 합니다.

 

재판부는 오직 법과 양심에 따라 형사피고인이 범한 죄에 대하여 냉철하게 판단하여 판결해야 합니다. 특검 수사와 대법원 판결을 통해 이 사건의 배경이 이재용 부회장을 위한 후계작업이었음이 명백히 드러났습니다. 따라서 파기환송심에서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 임원들이 저지른 범죄의 실체를 철저히 규명하고 그에 합당한 책임을 묻기 위해서는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비율과 의도적 가치 불리기,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증거인멸 등 연관된 사건들의 증거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합니다.

 

우리는 재판부가 범죄의 실체를 온전히 규명하여 책임을 묻기 위한 증거들을 채택하지 않음으로써 사건을 축소시키고 재판부의 요구에 의해 삼성이 급조하여 설치한 준법감시위원회를 명분으로 양형을 검토한다면 사법절차의 공정과 투명성에 대해 심각한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음을 분명히 밝힙니다. 준법감시위원회는 재판장이 주문할 대상이 아닙니다. 재판부는 범죄에 대한 실체 규명을 통해 그에 해당하는 책임을 물음으로서 정의를 세우는 것입니다. 지배구조문제는 재벌개혁 차원에서 정부와 국회가 정책적 및 입법적 차원에서 다뤄져야 하는 문제입니다.

 

 

2. 이재용 부회장의 범죄에 대한 양형심리에 준법감시위원회가 결코 영향을 줘서는 안 됩니다.

 

정준영 부장판사는 작년 10251차 공판에서 이 사건은 이재용 부회장과 최고위직 임원들이 재벌총수의 지배력 강화를 위해 계획하고 가담한 횡령 및 뇌물 범죄임을 명확히 규정하면서 재발방지를 위해 미국의 기업 내부 준법감시제도와 같은 대책을 요구하고, 이 준법감시위는 재판의 진행이나 재판결과와는 무관하다고 하였습니다. 재판부의 요구에 따라 삼성은 명망가들로 준법감시위원회를 급히 만들었습니다. 삼성이 진정한 반성을 통해 책임을 통감하면서 스스로 설치한 위원회가 아니기에 진정성을 의심받고 있습니다. 이후 재판부는 올 1174차 공판에서 삼성이재용 부회장의 양형심리와 삼성의 준법감시위원회의 실효적 운영을 연계하겠다고 입장을 번복하였습니다.

 

재판부가 삼성에게 준법감시위원회 같은 주문을 상징적으로 훈계 차원에서 할 수는 있겠으나 형량을 고려하기 위한 방편으로 이용되어서는 절대로 안 되는 것입니다. 삼성이 급조한 준법감시위원회가 삼성의 지배구조에 개혁적 결과를 담보할 지 여부는 향후 수년이 지나야 검증될 수 있는 것으로 단기간에 평가하기는 불가능한 것입니다. 또한 내부 의사결정 및 업무집행과 관련해 법 위반 리스크를 사전에 모니터링 하고 시정 및 제재 조치를 하려면 삼성 내부의 핵심적 위치에서 경영 전반을 파악할 수 있는 정도의 위치가 아니라면 불가능합니다. 이미 삼성은 2007년 삼성비자금 의혹 사건과정에서 삼성 경영 쇄신안을 발표하면서 이건희 회장의 퇴진, 전략기획실의 폐지, 삼성을 지켜보는 모임(삼지모)를 운영하였으나 쇄신은 무명무실화 되었습니다. 10년 뒤 이재용 부회장은 뇌물공여, 횡령, 재산국외도피 등으로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의 주역이 됐던 사실로 볼 때 이 방법이 재벌체제 개혁과 정경유착의 근절을 위한 근본적 해결 방안이 아니라는 것을 삼성 스스로가 증명했습니다. 재판부의 역할은 과거 이재용 부회장이 범한 죄를 단죄하는 것이고, 삼성의 준법감시위원회는 미래의 일을 관리하는 것입니다. 이것을 혼동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3. 재판부가 이재용 부회장의 범죄의 실체를 철저히 규명할 증거 채택들은 거부하면서 준법감시위원회 설치를 명분으로 재벌총수의 구명에 나선다면 또 다른 사법거래, 사법농단, 법경유착의 시작이 될 것입니다.

 

지난 17일 이재용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4차 공판이후 국민들은 사법부와 삼성과의 관계를 의심하고 있습니다. 대법원의 파기환송 이후 재판부는 기업 내부 준법감시제도를 요구하고 삼성은 준범감시위원회의 설치로 화답하였습니다. 이어 재판부는 이재용 부회장이 범한 죄의 양형심리와 삼성의 준법감시위원회 활동을 연계하겠다고 선언하면서 준법감시위원회의 실효성을 판단하기 위한 전문심리단 구성을 발표하고 위원단 위원장까지 공개하였습니다. 국민들은 재판부와 삼성의 아귀가 척척 맞아 돌아가는 재판진행을 목도하면서 이재용 부회장의 형량 낮추기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국민들은 이재용 부회장이 그룹의 지배력을 강화와 승계를 위해 박근혜전 대통령과 비선실세에게 뇌물을 제공하여 국정농단의 주역이 되었고, 대통령은 탄핵을 당했기에 높은 관심을 가지고 사법부의 일거수 일투족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미국의 준법감시위는 개인이 아닌 기업의 범법에 대한 경감사유로 활용되고 있습니다만 이 사건의 재판부는 이재용 부회장의 범죄의 실체를 철저히 규명할 증거 채택들은 거부하면서 준법감시위원회 설치를 명분으로 재벌총수의 구명에 나서고 있다는 의혹을 지울 수 없습니다. 이것은 이 사건과 별개로 또 다른 사법거래, 사법농단, 법경유착의 시작이 될 것입니다. 미국의 엔론사의 제프리 스킬링 전 CEO24년을 선고받고 14년을 복역했던 것이 비하면 이재용 부회장은 5(1)26개월(항소심) 매우 가벼운 수준입니다.

 

재판부가 공정하고 투명한 재판운영을 통해 재벌체제의 혁신, 정경유착의 근절, 사법 정의를 세우지 않는 다면 국민들은 결코 이 재판의 결과를 수용하지 않을 것입니다. 오히려 재판부를 넘어 사법부에 대한 거대한 불신으로 이어질 것이며, 사법정의 실현을 위한 국민적 저항이 일어날 것임을 분명히 경고합니다.

 

 

2020121

 

 

국회의원

∙ 강창일, 권미혁, 기동민, 김두관, 김상희, 김성환, 김영진, 김영호, 김철민, 김현권,  노웅래, 박용진, 박 정, 서삼석, 송갑석, 신동근, 신창현,  안호영, 어기구, 오영훈, 우원식, 위성곤, 유승희, 윤일규, 이석현, 이재정, 이종걸, 이학영, 이  훈, 정성호, 정은혜, 정춘숙, 제윤경, 표창원(이상 더불어민주당 34명)

김종대, 심상정, 여영국, 윤소하, 이정미, 추혜선(이상 정의당 6명) 채이배(이상 바른미래당 1명) 정동영(이상 민주평화당 1명) 김종훈(이상 민중당 1명)

 

노동단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참여연대, 한국YMCA전국연맹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조회 수 번호
2020-02-04 [취재요청] 국민연금의 수탁자책임 방기 규탄 및 주주활동 촉구 피케팅 317 12330
2020-02-04 [논평] 조선일보 ‘양대노총, 정부 특별연장근로 확대에 소송추진’ 의 제하의 기사 내용에 대한 민주노총의 입장 526 12329
2020-02-03 [취재요청] “이게 포용적 복지국가냐?” 2020년 총선, ‘불평등 양극화 해법 찾기’ 노동·시민사회 대 토론회 file 287 12328
2020-01-31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2/3~2/9)_수정 668 12327
2020-01-31 [성명] 한국마사회와 교섭 결렬에 따른 입장문 568 12326
2020-01-31 [성명] 고용노동부의 특별연장근로인가 확대 근로기준법 시행규칙개정 시행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511 12325
2020-01-30 [성명] 한국인 노동자를 볼모로 방위비 분담금 인상 시도하는 미국을 규탄한다 363 12324
2020-01-23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1/27~2/2) 775 12323
2020-01-23 [성명] 트랜스젠더 직업군인에 대한 강제전역 결정은 기본권 박탈이자 심각한 차별이다. 1366 12322
2020-01-23 [성명] 국회의 노동개악을 저지하기 위한 노동자들의 정당한 투쟁에 대해 유죄 선고한 법원 판결을 규탄한다 479 12321
2020-01-23 [보도자료] 노동자민중 생존권 쟁취! 한반도 평화 실현! 재벌체제 개혁! 노동탄압 중단! 2020 설 명절 노동진보사회단체 합동기자회견 321 12320
2020-01-22 [성명] 노동자의 자주적 단결권은 어느 누구도 막을 수 없다 377 12319
2020-01-22 [취재요청] 노동자민중 생존권 쟁취! 한반도 평화 실현! 재벌체제 개혁! 노동탄압 중단! 2020 설 명절 노동진보사회단체 합동기자회견 222 12318
2020-01-22 전국노동조합협의회 창립 30주년에 부쳐 278 12317
2020-01-22 [이슈페이퍼] “고용 성차별, 어떻게 깰 것인가” 남녀고용평등법과 적극적 고용개선조치제도의 심각한 퇴색에 대한 비판 file 277 12316
2020-01-21 [성명] 건설산업연맹 장옥기 위원장을 법정구속한 사법부를 규탄한다 229 12315
2020-01-21 [성명] 정부의 한국군 호르무즈 파병 결정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352 12314
2020-01-21 [성명] 삼성 이재용 부회장의 형량을 줄여주려는 재판부의 행태에 대해 규탄하는 민주노총 입장 273 12313
2020-01-21 [보도자료] 정부의 국가인권위 <간접고용노동자 제도개선 권고> 이행촉구 및 간접고용노동자 현장증언 기자회견 228 12312
2020-01-21 [성명] 재벌개혁, 정경유착 근절, 사법정의 실현을 희망하는 국회의원•노동•시민단체 공동성명 183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