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보도자료] 국가정보원의 민주노총 압수수색 규탄 제 시민사회노동종교단체 공동 기자회견

by 대변인실 posted Jan 19, 2023 Views 1208

 

 

국가정보원의 민주노총 압수수색을 강력히 규탄한다.

윤석열 정권은 진보진영에 대한 공안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제 시민사회노동종교단체 공동 기자회견

일시, 장소 : 2023119() 오후 1, 용산 대통령 집무실(전쟁기념관 앞)

주최/주관 : 시민사회종교단체 231개단체 연명

발언순서 : 사회 엄미경 전국민중행동 사무처장

- 규탄발언 및 경과소개 : 윤택근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 여는 발언 : 박석운 전국민중행동 공동대표

- 발언1 : 조지훈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사법센터 정보권력기관개혁소위원회 위원장

- 발언2 : 하원오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 발언3 : 이지현 참여연대 사무처장

- 발언4 : 황인근목사 NCCK인권센터 소장

- 발언5 :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

- 발언6 : 이현정 정의당 부대표

기자회견문 낭독

 

퍼포먼스

1. 공정 보도를 위해 애쓰시는 귀사에 연대의 인사를 드립니다.

 

2. 118일 오전 9, 국가정보원에서 민주노총에 대한 전격적인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민주노총 산별 가맹조직과 조합원, 제주지역 평화활동가에 대한 압수수색도 동시에 진행되고 있습니다.

 

3. 이는, 가속화되는 경제위기와 최근 UAE 방문에서 빚어진이란=UAE발언의 외교참사, 10.29이태원 참사 등 윤석열 정권의 무능과 실정을 민주노총 때리기’, 종북-색깔을 공공이 덧씌우는 여론몰이로 무마하고자 하는 시도로 보여집니다.

 

4. 이에, 국정원의 무리한 압수수색을 강력히 규탄하고 민주노총을 시작으로 향후 더욱 확대되고 기승을 부리게 될 진보진영에 대한 윤석열 정권의 마녀사냥-공안탄압 몰이를 반드시 막아내겠다는 의지를 담아 2023119() 오후 1,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 앞에서 <국가정보원의 민주노총 압수수색을 강력히 규탄한다. 윤석열 정권은 진보진영에 대한 공안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231개 단체가 연명한 제 시민사회노동종교단체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합니다.

 

5. 많은 보도 바랍니다.

 

[기자회견문]

 

국가보안법을 활용한 공안몰이 칼춤을 당장 중단하라

 

118일 어제 오전 9, 국가정보원에서 민주노총에 대한 전격적인 압수수색이 진행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민주노총 산별 가맹조직과 조합원, 제주지역 평화활동가에 대한 압수수색도 동시에 진행되었다.

 

민주노총 서대문 건물의 경우, 두세평에 불과한 한 간부의 책상 등을 압수수색하며 경찰 수백명과 에어매트, 크레인을 동원했고 무려 저녁 815분까지 8시간 이상을 조사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과거 박정희 전두환 박근혜 등 부정한 독재 권력이 정권의 위기 때마다 써먹던 빨갱이 좌경 간첩 놀음 등 색깔 씌우기로 몰아가던 악행을 떠오르게 한다.

 

이처럼 사건을 부풀리려는 의도가 분명한 공안탄압 를 치밀하게 준비한 이유는 무엇인가?

 

아랍에미리트(UAE)의 적은 이란이라는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이 이란 정부의 강력한 반발과 주 이란 한국 대사 초치로 외교 참사가 노골화됨에 따라 또다시 지지율 폭락으로 이어질까 두려워 이를 막아 보겠다는 발 빠른 대응인가?

 

일제시기 강제동원 문제 해법을 제시하며 가해자 일본에게 면죄부를 주는 굴욕외교를 감추기 위함인가? 아니면 볼썽사나운 여당 전당대회 개입논란을 가리기 위함인가?

 

그 무엇이 되었건 국정원의 정치개입과 공안탄압의 시작임을 명확한 것으로 보인다.

 

공안탄압의 제일 앞자리에 국정원이 서 있는데, 이 국정원은 어떤 조직이었나? 불과 5년전 박근혜 퇴진 촛불 과정에서 드러난 국정원의 민낯을 국민들은 똑똑히 보았다.

 

국정원을 개혁 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분명하다.

민주주의 꽃이라는 선거에서 그것도 대선에 개입해 조직적으로 광범위하게 댓글을 조작하는 방식으로 여론을 호도하여 박근혜 대통령을 당선 시켰고, 그뿐만아니라 유오성 간첩 사건을 거짓 허위로 조작했으며, 이후에도 대규모 민간인 사찰을 자행하고 정치공작을 일삼아 왔다.

 

1961년 박정희 군부독재정권 시대에 만들어진 중앙정보부는 안기부로, 국정원으로, 이름을 바꾸고 있지만 민주인사를 고문으로 죽음으로 내몰고, 간첩사건을 조작하며, 사법부와 짬짜미로 심지어 사법 살인까지 자행했던 반민주 반인권의 상징이라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

 

이들이 이렇듯 정권의 안보를 위해 국민을 죽음으로 내몰 수 있었던 것은 바로 국가보안법이라는 반인권 반민주 반평화 악법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유엔인권위 등 국제인권기구와 국가인권위원회에서 국가보안법을 수십차례 폐지하라고 권고하고 있음에도 아랑곳 하지 않는 이유이기도 하다.

 

윤석열 정부는 시대를 역행하는 국정원과 국가보안법의 망령을 되살려 다시 한국사회를 지배하려 하는 의도를 명확히 하고있는 것이다.

 

이러한 공안탄압을 빌미로 국정원의 역할도 강화하겠다고 한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대통령실 관계자의 입을 통해 내년으로 되어있는 국정원의 대공수사권 경찰 이관에 대해 이관 재검토얘기가 나오고 있으며, 대공 수사권 이양을 막기 위한 꼼수로 국정원 경찰의 상설 합동수사단신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게다가 윤석열 정권은 국정원의 시행령을 개정해 신원조사센터 설치와 경제 방첩단, 경제 협력단 설치 등을 통해 국내 정치개입과 민간 사찰을 열어 놓겠다는 의도를 명확히 하고 있다.

 

국정원 댓글 부대, 여론 조작, 간첩 조작 등 위헌 탈법적 국기문란과 국정농단 범죄를 저지른 이명박 박근혜 정부로 되돌아 가겠다는 것이다.

 

국민들은 민주주의 파괴하는 정권의 말로가 어떠한지를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박근혜 정권의 민주주의 파괴와 국정농단의 끝은 5개월 여간의 1700만 촛불이라는 국민적 저항을 불러일으켰으며, 결국 대통령을 끌어내렸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오늘 기자회견에 함께한 시민사회종교 단체들은 윤석열 정부에게 강력하게 경고한다.

당장 공안탄압을 중단하고, 국정원 권한을 확대하는 기도를 중단하라. 그리고 시대의 악법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라.

 

이러한 국민적 경고를 무시하고 반인권 반민주 공안탄압을 자행한다면 또다시 거대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분명히 한다.

 

공안탄압을 지금 당장 중단하라

반인권 반민주 악법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국정원 대공수사권 부활 시도 중단하라

 

2023119

시민사회종교 단체 일동(231)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보도자료] 중대재해 처벌 무력화하는 윤석열 정권 규탄 기자회견

    Date2023.01.26
    Read More
  2. [취재요청] 건강보험 정부 지원 항구적 법제화 촉구 기자회견

    Date2023.01.25
    Read More
  3. [취재요청] 중대재해 처벌 무력화하는 윤석열 정권 규탄 기자회견

    Date2023.01.25
    Read More
  4.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1/23 ~ 1/29)

    Date2023.01.24
    Read More
  5. [보도자료] 국가정보원의 민주노총 압수수색 규탄 제 시민사회노동종교단체 공동 기자회견

    Date2023.01.19
    Read More
  6. [보도자료] 국정원 동원 노동탄압 공안통치 부활 윤석열 정권 규탄 민주노총 긴급 기자회견

    Date2023.01.19
    Read More
  7. [성명] 국가정보원의 도를 넘은 국보법 위반 사건 그림 그리기를 강력히 규탄하며 공안통치 부활과 퇴행에 맞서 싸울 것이다.

    Date2023.01.18
    Read More
  8. [보도자료] 민주노총 긴급 단위사업장 대표자 대회

    Date2023.01.17
    Read More
  9. [취재요청] 민주노총 긴급 단위노조 대표자 대회

    Date2023.01.16
    Read More
  10.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1/16 ~ 1/22)

    Date2023.01.15
    Read More
  11. [성명] 권한과 책임이 있는 진짜 사장, 원청이 교섭의 당사자임을 중앙노동위원회에 이어 법원도 판단했다. 노조법 2조, 3조 개정이 옳다.

    Date2023.01.12
    Read More
  12. [성명] 현장 노동자 의견 깡그리 묵살하는 중대재해처벌법령 개선 TF 발족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Date2023.01.11
    Read More
  13. [성명] 국정원의 대공수사권 경찰 이양을 막아서며 공안통치의 부활을 꾀하는 윤석열 정부. 과거로의 회귀를 꾀하는 그 어떤 시도도 성공할 수 없다.

    Date2023.01.11
    Read More
  14. [보도자료] 공안시대 회귀·노조탄압 자행하는 경찰청 규탄 기자회견

    Date2023.01.11
    Read More
  15. [취재요청] 공안시대 회귀·노조탄압 자행하는 경찰청 규탄 기자회견

    Date2023.01.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58 Next
/ 958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고유번호 : 107-82-08139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